IIoT 기술 매거진 - 아이씨엔
Home » 마켓뉴스 » 시장분석 » 2017 반도체 시장, 7.2% 성장 전망

2017 반도체 시장, 7.2% 성장 전망

2017년도 세계 반도체 시장이 전년대비 7.2% 성장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가트너(Gartner)는 2017년 전세계 반도체 매출이 전년 대비 7.2% 증가한 3천 6백 41억 달러에 달할 전망이라고 발표했다. 2016년에 1.5% 성장을 기록했던 반도체 시장이 올해에는 완전한 회복세를 보일 것으로 나타난 것이다.

가트너 리서치 총괄 부사장인 가네시 라마무르티(Ganesh Ramamoorthy)는 “세계 반도체 시장은 최악의 상황을 벗어나 올 한 해 전망이 긍정적”이라며 “이는 재고 보충과 범용(commodity) 메모리 및 ASSP(application specific standard products, 특정용도표준제품) 등 일부 특수 시장에서 평균 판매 가격이 상승하면서 성장을 견인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어 가네시 라마무르티 부사장은 “반도체 시장은 2016년 2분기 말부터 회복세를 보였으며 상승세를 유지하면서 올 한 해 호전된 상황을 이어 나갈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가트너에서 발표한 2017년 전세계 반도체 매출 전망은 기존의 전망 수치보다 141억 달러 상향 조정된 것으로, 이 가운데 메모리 시장이 100억 달러 가량을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가네시 라마무르티 부사장은 “메모리 시장의 수급상황은 마진 회복을 위해 평균 판매가를 올리는 메모리 반도체 업체들에게 긍정적으로 작용하고 있다. ASSP와 소자 및 아날로그 반도체, 사물인터넷(IoT)과 같은 주요 애플리케이션에 탑재되는 반도체 부품에 대한 평균 판매 가격 인상은 매출 성장을 주도한 또 다른 핵심 요인이었다”고 말했다.

올해에는 특히 산업, 자동차 및 스토리지 시장이 주목되는 분야로 빠른 성장을 나타내고 있다. 그렇지만 전체 시장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낮다는 한계를 보이고 있다. 또한 스마트폰이나 PC와 같은 전통적인 애플리케이션에 대한 성장이 둔화될 것으로 전망되면서 IoT와 같은 새로운 분야의 반도체 시장에 업계는 주목하고 있다.

전통적인 애플리케이션에 의존해온 반도체 업체들은 이제 IoT로부터 등장한 새로운 애플리케이션 분야와 산업, 스토리지와 자동차 시장에서 생겨나는 기회를 지속적으로 모색해야 할 필요성이 커졌다는 것이 업계의 분석이다.

아이씨엔 오윤경 기자 news@icnweb.co.kr

추천 기술기고문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hilsch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