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eysights ad
Home » 마켓뉴스 » 업계뉴스 » [코마린 2017] 현대중공업, 친환경 LNG 관련 최신 기술 선보여

[코마린 2017] 현대중공업, 친환경 LNG 관련 최신 기술 선보여

현대중공업그룹이 국제 산업전시회에서 조선ㆍ해양플랜트 분야의 최첨단 기술을 선보인다.

현대중공업과 현대미포조선, 현대삼호중공업, 현대일렉트릭, 현대글로벌서비스 등 현대중공업그룹은 24일부터 27일까지 부산 벡스코(BEXCO)에서 열리는 ‘국제 조선 및 해양 산업전(KORMARINE 2017ㆍ코마린)’에 참가한다고 밝혔다.

1978년부터 2년마다 열리는 코마린은 조선, 해양플랜트, 오일·가스 분야에 걸쳐 최신 기술과 첨단 기자재들을 한눈에 볼 수 있는 국제 산업전시회로, 올해는 전 세계 45개국에서 1,000여 업체가 참가했다.

[사진. 코마린 2017 현대중공업 부스 모습(사진. 아이씨엔)]
[사진. 코마린 2017 현대중공업 부스 모습(사진. 아이씨엔)]

현대중공업그룹은 이번 전시회에 274㎡(83평) 규모의 전시 부스를 마련하고, 각 그룹사 홍보와 함께 조선ㆍ해양 분야의 최신 기술들을 소개한다.

환경규제 강화로 친환경 연료인 LNG의 중요성이 갈수록 높아짐에 따라 현대중공업그룹은 LNG 연료공급시스템, LNG 재액화시스템, LNG 종합실증설비 등 LNG 운반선 및 LNG 추진선과 관련한 첨단 기술 및 설비들을 중점적으로 선보였다.

특히 ICT를 활용해 선박 운항 정보를 실시간으로 수집·분석, 선박의 운항 효율성과 안전성을 높이는 선박경제운항시스템 등 조선 분야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대비한 첨단 선박 솔루션도 공개해 많은 관심을 끌고 있다.

이외에도 FPSO(부유식 원유생산·저장·하역설비) 등 최근 국제유가의 상승세와 함께 본격적인 발주 재개 움직임이 나타나고 있는 해양플랜트 관련 설비들을 홍보했다.

현대중공업은 지난 1990년부터 코마린에 지속적으로 참가해 우수한 기술력을 선보이며 우리나라 조선산업의 위상을 높이는데 기여하고 있다.

현대중공업 신현대 조선 사업대표는 “친환경 선박과 ICT를 활용한 첨단 선박 솔루션을 통해 장기 침체에 빠진 조선 산업의 돌파구를 찾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이번 전시회에서 현대중공업만의 차별화된 기술 경쟁력을 바탕으로 적극적인 영업활동을 펼칠 것”이라고 말했다.

오는 27일까지 부산 해운대 벡스코에서 열리는 조선·해양분야 전문 전시회인 ’코마린 2017’에는 현대중공업, 대우조선해양, 삼성중공업, LS전선, KCC, 한화, 풍산 등 국내 대기업과 롤스로이스, 보쉬, MTU, 에머슨, 록히드 마틴 등 글로벌 기업이 대거 참여해 조선·해양산업 전시물, 최첨단 무기체계와 신기술을 선보인다. 전시회와 함께 코마린 컨퍼런스, 기술정책 세미나, 세계학술대회, 함정기술 및 무기체계 세미나 등 학술행사도 다채롭게 열린다.

[부산 벡스코 = 아이씨엔 오승모 기자, oseam@icnweb.co.kr]
추천 기술기고문


추천 뉴스

시스코 파이어파워 4100 시리즈(Cisco Firepower 4100 Series)

시스코-인터폴, 사이버 범죄 공동 대응을 위한 보안 위협 정보 교환 파트너십 체결

글로벌 IT 선두 기업 시스코가 세계 최대 국제 경찰 조직인 인터폴(INTERPOL)과 사이버 범죄 공동 대응을 ...

infineon logo

인피니언, 삼성전자로부터 반도체부문 ‘품질최우수상’ 수상

인피니언 테크놀로지스(코리아 대표이사 이승수)는 세계적 IT 선도 기업인 삼성전자로부터 2017년 2분기 반도체 부문 “품질최우수상”을 수상했다고 ...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hilsch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