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IoT 기술 매거진 - 아이씨엔
Home » 마켓뉴스 » 정책뉴스 » 정부, 스마트시티 서비스 실증 시범사업 추진

정부, 스마트시티 서비스 실증 시범사업 추진

과기정통부-국토부, IoT 기반의 스마트 환경모니터링 실증사업 추진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유영민, 이하 과기정통부)와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 이하 국토부)가 사물인터넷(IoT) 기반의 첨단 스마트시티 구축을 위하여 양 부처가 긴밀히 협력하기로 하고, IoT와 스마트시티 기술을 활용하여 악취․소음 등 환경오염 사고 발생 시 신속한 원인 규명 및 상황 대처가 가능한 ’스마트 환경 모니터링 실증사업’을 추진한다.

이번 실증사업은 대규모 공단이 밀집되어 있어 악취 민원이 급증하고 있는 부산 강서구에 다양한 악취의 오염원, 발생 지점 등을 감지하는 IoT 환경 센서(10대)를 설치하고, 센서를 통해 수집되는 데이터를 24시간·실시간으로 부산시 강서구 스마트시티센터로 전송하여 오염상황 파악과 환경부서 등 유관 기관 간 협력을 통한 신속한 환경오염 대응에 활용한다.

자일링스 프레젠테이션 및 패널 참여 일정
자일링스 프레젠테이션 및 패널 참여 일정

스마트시티센터는 방범․방재, 교통, 시설물 관리 등 지자체 단위의 도시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CCTV 등을 통해 도시를 24시간 관제하고 112, 119, 재난부서 등 여러 정보시스템을 연계․통합 운영하는 센터다.

지금까지 악취 및 유해가스 누출 등 환경오염 사고의 경우, 해당 지자체에서 민원신고 접수 후 현장에 방문하여 사고원인을 파악하기까지 상당시간이 경과하여 원인 규명이 어려웠다.

그러나 이번에 실증하는 ‘스마트 환경 모니터링 서비스’의 경우 IoT 센서와 인근 CCTV를 활용하여 오염 위치, 농도 등의 정보를 실시간으로 파악할 수 있는 만큼, 신속한 원인 규명으로 관련 분쟁이 크게 줄어드는 등 환경 사각지대 해소에 기여할 전망이다.

과기정통부 장석영 인터넷융합정책관은 “IoT와 스마트시티 기술이 적용된 새로운 환경 모니터링 방식은 악취, 소음 등으로 어려움을 겪는 지자체의 환경문제 해결에 새로운 전기를 마련해 줄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강조하며, “IoT와 스마트시티는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하는 핵심 분야로 환경․교통․에너지․수자원 등 다양한 영역으로 부처 간 협력을 확대하여 새로운 융합서비스를 창출하고, 해외에 수출할 수 있는 레퍼런스 모델도 만들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아이씨엔 오윤경 기자 news@icnweb.co.kr

추천 기술기고문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hilsch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