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이드 3D프린팅
Home » 이슈포커스 » 산업용IoT » 유니버설로봇, 협동로봇시장 확장… 전년대비 62% 성장

유니버설로봇, 협동로봇시장 확장… 전년대비 62% 성장

전 세계 다양한 규모의 사업체에 안전하고, 유연하며, 사용자 편의성이 뛰어난 협동로봇을 제공하고 있는 덴마크 기업 유니버설로봇(Universal Robots)이 지난해 매출 약 6억 6천 200만 덴마크크로네(약 1,085억원), 영업이익 9천 200만 덴마크크로네(약 151억원)를 달성했다고 밝혔다.

협동로봇 시장을 개척하고, 관련 기술을 개발한 유니버설로봇은 협동로봇 시장의 선두주자답게 주도적인 위치에서 영향력을 발휘하고 있다. 특히, 2015년대비 2016년 62%의 높은 성장률을 보이며 협동로봇 시장을 세계적으로 확장하고 있다.

유니버설로봇은 별도의 안전장치 없이 사용자와 나란히 작업 가능하고, 투자회수기간이 짧아 중소기업도 부담 없이 도입할 수 있으며, 사용자 친화성을 무기로 산업용 로봇 시장을 선도하고 있다.

요르겐 본 홀렌(Jürgen von Hollen) 유니버설로봇 회장은 “유니버설로봇은 업계에서 제품의 선도성을 유지하고, 협동로봇 플랫폼을 통해 다양한 어플리케이션 기술을 제공할 수 있도록 2015년 대비 2016년 R&D 분야에 투자액을 3배로 늘렸으며, 총 투자액의 50% 이상을 인적자원 기반에 투자해 유니버설로봇의 역량을 강화하고, 해외진출 지원을 확대했다.”며, “올해 말까지 1억 덴마크크로네(약 164억원)를 달성하여 2017년에는 50%이상으로 성장률을 확대 시킬 것” 이라는 목표를 내비쳤다.

유니버설로봇은 2015년, 5개국에서 운영되던 유니버설로봇 지사를 11개로 확장해 국제적인 브랜드 인지도를 높이며 시장 점유율을 확대해 나가고 있다. 현재 유니버설로봇은 한국, 미국, 스페인, 독일, 이탈리아, 체코, 중국, 싱가폴, 인도, 일본, 대만에 진출해 있으며, 전세계 50개국에 달하는 유통망을 계속해서 확장하고 있다.

아이씨엔 오승모 기자 oseam@icnweb.co.kr

카카오톡에서 아이씨엔 친구추가
Hilscher netIoT


Hilscher netIo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