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IoT 기술 매거진 - 아이씨엔
Home » 오피니언 » People » 울랄라랩 스마트공장 플랫폼, 글로벌 스타트업 챌린지 Top10에 선정

울랄라랩 스마트공장 플랫폼, 글로벌 스타트업 챌린지 Top10에 선정

울랄라랩 김승현 이사가 자체 개발한 IoT 디바이스 위콘을 설명하고 있다
[사진. 울랄라랩 김승현 이사가 자체 개발한 IoT 디바이스 위콘을 설명하고 있다]

 

스마트팩토리 전문기업 울랄라랩(대표 강학주)이 7월 3~4일 그랜드워커힐호텔에서 개최된 ‘헬로우 투모로우 코리아(Hello Tomorrow Korea)’에서 스타트업 챌린지 Top 10에 선정됐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는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 데이비드 캐머런 전 영국 총리, 파사드알사드 왕자 NA3AM CEO 등 세계 정·관계, 재계 유명 인사들이 대거 참여한 글로벌 행사로 IoT(사물인터넷), VR(가상현실), AR(증강현실), AI(인공지능), HI(인간지능), 로보틱스, 나노-헬스테크, 4차산업혁명 등의 ‘테크놀로지 컨버전스(Convergence of Technologies)’를 주제로 개최됐다.

울랄라랩은 4차산업혁명 분야 IIoT(산업IoT)와 데이터 기반 스마트팩토리 플랫폼 ‘윔팩토리(WimFactory)’로 글로벌 스타트업 챌린지 Top 10에 선정돼 GE와 지멘스 등 대기업 중심의 공장자동화가 아닌 중소제조기업을 위한 스마트 팩토리 플랫폼을 선보였다.

 

울랄라랩 강학주 대표는 “과학자, 사업가, 투자자 그리고 영향력 있는 산업전문가들로 구성된 심사위원단의 평가를 통해 Top10에 선정되어 영광”이라며 “4차 산업혁명의 도래로 스마트팩토리 구축을 고민하는 전 세계 많은 제조기업에게 윔팩토리가 실질적인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울랄라랩이 제공하는 스마트팩토리 플랫폼 윔팩토리는 기존 설비 및 장비에 자체 개발한 스마트팩토리 IoT 디바이스 위콘(WICON)을 측정센서와 연결하여 설비에 부착하면 구축이 완료된다. 디바이스 비용은 기존 플랫폼의 1/10 가격이며, 월 클라우드 비용으로 쉽고 간편하게 사용 가능하다. 따라서 초기 스마트팩토리 구축비용에 대한 부담을 대폭 절감 시켜준다. 위콘을 통해 수집되는 설비의 실시간 데이터를 스마트폰, PC, 태블릿 등으로 모니터링할 수 있고, 설비 오작동 알림 서비스로 불량을 빠르게 확인할 수 있어 생산 효율성 개선에도 도움을 준다.

한편 울랄라랩은 현재 인도네시아 나이키 제조기업, 인도네시아 신발제조기업 쁘라따마, 스웨덴 장비기업 아트라스콥코코리아 등에 윔팩토리 플랫폼을 제공 중이며, 정보통신산업진흥원 스마트콘텐츠센터에 입주하고 있다.

아이씨엔 오승모 기자 oseam@icnweb.co.kr

이달의 추천기사 보기


추천 뉴스

이마트 첨담 물류센터 '네오 김포 센터 002'

이마트 온라인 물류센터 ‘네오 구리 센터 003’ 건립 무산

신세계 – 한국토지주택공사: 주민 민원에 계약 철회 합의 신세계 이마트가 건립을 구상중인 구리시 갈매지구 이마트 ...

시각 장애인을 위한 점자 스마트 워치 노르딕 세미컨덕터의 블루투스 저에너지 솔루션 통합

점자 스마트워치 스타트업 닷(D.O.T), 노르딕 블루투스 저에너지 솔루션 채택

노르딕 세미컨덕터(Nordic Semiconductor, 한국지사장: 최수철, www.nordicsemi.com)는 시각 장애인을 위한 웨어러블 기기 분야의 국내 스마트 기술 ...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hilsch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