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eysights ad
Home » 이슈포커스 » 전력전자 » 엔지니어링업계, 4차 산업혁명으로 플랜트 지능화 추구한다

엔지니어링업계, 4차 산업혁명으로 플랜트 지능화 추구한다

2017년 엔지니어링업계 신년인사회 개최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주형환)와 한국엔지니어링협회(회장 이재완)는 1월 13일 서울 팔레스호텔에서 엔지니어링산업 관계자 13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엔지니어링업계 신년인사회를 가졌다.

정만기 차관은 신년사를 통해 ”지난해는 저유가와 경기위축으로 해외건설과 국내발주가 모두 감소하는 어려운 여건 속에서 엔지니어링업계가 산업발전의 버팀목이 돼줬다고 강조하고, 엔지니어링업계가 적극적으로 해외시장 개척에 나선 결과 엔지니어링 세계시장점유율은 사상 최고(2.4%)를 달성했다.”라고 평가했다.

정만기 차관은 ”2017년은 유가의 점진적 회복, 미국 신정부 출범, 보호무역주의 확산 등 대외적인 이슈는 물론, 인공지능․빅데이터․사물인터넷(IoT) 등을 활용한 4차 산업혁명이 본격화하는 변화의 원년이 될 것”으로 전망했다. 또한 4차 산업혁명 시대에는 ’기획 설계→조달→시공’ 중 기획/설계에 부가가치가 집중되므로 엔지니어링 역량이 핵심 경쟁력이므로, 엔지니어링산업을 고부가가치화하고, 4차 산업혁명에 적극 동참함으로써 건설․플랜트․에너지 등 주력산업 위기를 돌파할 필요가 있음을 강조했다.

정부는 엔지니어링산업이 4차 산업혁명을 이끌 핵심두뇌산업으로 발돋움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할 예정이다. 우선 고부가가치산업으로의 도약을 위해 기술자등급 제도 개편, 사업대가기준 개선 등 제도개선에 지속적으로 노력하고, 시공 중심의 설계 조달 시공(EPC)산업이 근본적으로 체질개선할 수 있도록 프로젝트관리(PM), 기본설계 등 핵심역역에 대한 고급 인력 양성에 적극 나선다는 구상이다. 첨단화․지능화․친환경화가 요구되는 플랜트 분야의 기술력강화를 위해 기본설계, 기술융복합 분야에 대한 연구개발(R&D) 지원을 강화하고, 해외시장 진출을 견고하게 뒷받침할 수 있도록 엔지니어링 맞춤형 보증확산, 수출금융 및 해외시장 조사 등 해외진출 지원을 강화키로 했다.

아이씨엔 오윤경 기자 news@icnweb.co.kr

Keysights ad


추천 뉴스

저가형부터 고속, 고온, FDA준수 규격과 같은 고사양까지 다양한 재질 선택을 제공하는 xiros 폴리머 볼 베어링. (출처: igus GmbH)

이구스, 무급유 플라스틱 볼 베어링 적용 분야 확대

저가형부터 고속, 고온, FDA준수 규격과 같은 고사양까지 다양한 재질 선택을 제공하는 xiros 폴리머 볼 베어링. ...

OPC Unified Architecture

삼성전자, OPC UA로 IIoT 에지 플랫폼 구축한다

삼성전자, OPC Foundation 회원사 가입 삼성전자가 산업용 사물인터넷(IIoT) 선도 그룹인 OPC Foundation에 회원사로 가입하고, 자사 ...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hilsch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