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eysights ad
Home » 마켓뉴스 » 업계뉴스 » 슈나이더 일렉트릭, 휴가와 가족이 우선이다.. 글로벌 직원복지 정책 발표

슈나이더 일렉트릭, 휴가와 가족이 우선이다.. 글로벌 직원복지 정책 발표

전 세계 지사에 육아, 간병, 경조 휴가 유급으로 제공, 기업 문화 혁신

슈나이더 일렉트릭(www.schneider-eletric.co.kr, 한국 대표 김경록)이 새로운 기업 문화 정책인 ‘글로벌 패밀리 리브(Global Family Leave)’를 발표했다. 이는 업계를 선도함과 동시에 다양성과 포용성에 대한 슈나이더 일렉트릭의 기업 철학과 약속을 강화하기 위해 새롭게 시행된다.

새로운 정책은 전 세계 슈나이더 일렉트릭 임직원에 해당하는 것으로, 개인에게 가장 중요한 시기 유급으로 휴가를 보장하는 정책 시행을 통해 직원 고유의 사생활과 보다 효율적인 업무 관리를 위해 지원한다.

글로벌 패밀리 리브 정책의 전반적인 최저 유급 휴가 기준은 출산 또는 입양에 주된 책임을 지는 부모(출산의 경우 모)에게 12주, 출산 또는 입양을 하는 주된 부모가 아닌 부모(출산의 경우 부)에게 2주, 노년 또는 심각한 건강 상태인 직계 가족 구성원을 간병하는 경우 1주, 직계 가족 구성원이 사망한 경우 1주 등의 내용을 담고 있다.

슈나이더 일렉트릭은 가족, 삶 및 일에 대한 정의가 항상 변화되고 있음을 인식, 정책 수립 과정에서 “휴가”와 “가족”을 포괄적으로 정의했다. 새로운 가족을 맞이하고, 아프거나 연로한 가족 구성원을 보살피며 가족 구성원의 상실을 애도하는 것과 같이 인생의 중요한 시점을 아우르도록 설계된 정책이다. 또한 아이의 출생과 입양 모두 동일한 육아 휴직 기간을 제공함으로써 가족의 정의를 폭넓게 채택했다. 관리자와 직원이 새 정책을 이해하고 지원할 수 있도록 슈나이더 일렉트릭 전세계 지사에 리소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슈나이더 일렉트릭의 최고 인사 책임자 겸 수석 부사장 올리비에 블룸(Olivier Blum)은 “다양성과 포용성은 슈나이더 일렉트릭의 정체성이며 차별성을 부여하는 핵심적 요소로 혁신, 참여 및 높은 성과로 이어지는 원동력이다.”라며 “글로벌 패밀리 리브 정책의 도입으로 업계를 선도하고 있다는 사실이 자랑스럽다. 모든 곳에서 모든 사람에게 동등한 기회를 제공하고, 자신이 고유한 가치를 지니고 있다는 사실과 안정감을 토대로 모든 직원이 최선을 다할 수 있도록 이끄는 이 정책을 통해 다양성 및 포용성에 대한 슈나이더 일렉트릭의 목표가 한층 더 확고해질 것이다.”며 정책에 대해 설명하였다.

이 정책은 점진적으로 전개될 예정이다. 먼저 2018년 1월까지 미국, 멕시코, 중국, 인도 등을 포함한 40여 개 국가에 적용되며, 한국에서는 2018년 1월 1일부터 적용된다. 또한 2019년 1월까지 전 세계 지사에 적용될 것이다. 해당 국가의 법적 요구 사항이나 현행 관행이 새로 발표된 정책의 최소 기준보다 높을 경우 상위의 기준을 적용한다.

Related Post

추천 기술기고문


추천 뉴스

HARTING, "올해의 혁신기업" 어워드 수상

HARTING, ‘올해의 혁신기업’ 수상

HARTING 테크놀로지 그룹은 혁신 기업으로 오랫동안 알려져 왔다. 금번 HARTING이 뮌헨에서 개최된 수상식에서 “올해의 혁신기업”으로 ...

로크웰 오토메이션, 오토메이션 페어(Automation Fair)

로크웰 오토메이션, 오토메이션 페어(Automation Fair) 개최

자동화 시스템, 디지털전환(Digital Transformation)으로부터 가치 실현 방안 공유 로크웰 오토메이션은 지난 11월 15일부터 이틀간 미국 ...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hilsch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