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IoT 기술 매거진 - 아이씨엔
Home » 마켓뉴스 » 업계뉴스 » 라임라이트 네트웍스, ‘클라우드 보안 강화 방안’ 세미나 개최

라임라이트 네트웍스, ‘클라우드 보안 강화 방안’ 세미나 개최

‘성공적인 디지털 비즈니스혁신을 위한 클라우드 보안 정복하기’ 세미나 개최

라임라이트 네트웍스(Limelight Networks, Inc., 지사장 박대성)는 기업 및 공공 기관의 CxO 및 주요 관리자들을 대상으로 한 ‘클라우드 보안 강화 방안’ 세미나를 개최하고 인공지능과 머신러닝 기반의 지능형 공격 탐지 및 예측으로 오탐률을 최소화하는 ‘클라우드 보안 서비스’ 및 ‘디도스 방어 솔루션’을 소개했다고 밝혔다.

라임라이트 네트웍스 코리아는 11월 28일(화)에 삼성동 그랜드인터컨티넨탈호텔에서 기업 및 공공 기관의 CxO 및 주요 관리자들이 참여한 가운데 ‘성공적인 디지털 비즈니스혁신을 위한 클라우드 보안 정복하기’라는 주제로 세미나를 개최했다.

라임라이트 네트웍스, 클라우드 보안 강화 방안 세미나

현재 기업들은 비즈니스 혁신을 위해 클라우드를 도입하고 있지만 이를 안정적으로 운영하기 위해서는 보안 강화가 필수적이다. 이에 빠르게 위협 요소를 탐지하고 파악할 수 있는 넓은 시야를 확보하는 것이 중요하다.

라임라이트의 클라우드 보안 서비스는 CDN과는 독립적으로 운영 가능할 뿐만 아니라 멀웨어 방어, API 방어 등 필요한 기능을 유연하게 추가할 수 있는 개방형 플랫폼의 형태로 제공된다. 또한 라임라이트는 매일 전세계의 트래픽을 처리하고 수집하는 사이버 위협 인텔리전스(Cyber Threat Intelligence)를 기반으로 인공지능 분석 역량을 결합시킴으로써 오탐률을 최소화할 수 있다.

특히 성능과 사용자 경험을 극대화 하면서도 대규모 디도스 공격 및 웹 어플리케이션 공격으로부터 기존 온프레미스(내부구축형) 인프라에서 운영중인 보안 수준 이상의 완벽한 보안 환경을 구축할 수 있다.

박대성 라임라이트 네트웍스 코리아 지사장은 “웹 어플리케이션 방화벽 서비스는 전세계 분산되어 있는 ‘라임라이트 CDN 인프라’와 ‘고객사의 오리진’ 사이에 위치하는 클라우드 기반의 서비스로서, 어플리케이션 전송 성능 저하 없이 어플리케이션에 대한 공격을 방어할 수 있다”고 말하고, “특히 웹 어플리케이션 방화벽 서비스는 인공지능과 머신러닝 기반의 지능형 공격 탐지 및 예측으로 오탐률을 최소화할 수 있다. 또한 새로운 위협이 식별되면 새로운 보안 규칙을 빠르게 생성/배포 및 적용을 권고하는 보안 시스템을 자동화할 수 있어 제로데이 취약점 대응을 위한 보다 강력한 보안 환경 구축이 가능하다”라고 강조했다.

또한 애플리케이션에 접근하기 전에 멀웨어 차단을 위해 실시간 행위 및 패턴 분석 기반 스캐닝을 진행하고, 다양한 클라이언트 매개 변수를 기반으로 파일 유형 화이트 리스트, 파일 이름/크기/길이 지정 규칙 등의 보안 정책을 운영하는 등 웹 애플리케이션 성능 영향을 주지 않으면서 잠재적인 해커의 발판을 차단할 수 있다.

또한 라임라이트 네트웍스는 클라우드 디도스 공격 방어 서비스를 강화를 위한 지속적인 투자의 일환으로, 실시간 DDoS 공격 탐지 및 차단은 물론 트래픽의 자동 우회 등을 통해 DDoS 공격을 효율적으로 방어할 수 있는 ‘스크러빙 센터(Scrubbing Center)’를 지속적으로 증설하고 있다.

라임라이트 네트웍스는 클라우드 디도스 공격 방어 서비스 강화를 위해 전세계에 독립 스크러빙 센터를 2018년까지 한국 포함 20개 이상 증설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한 온라인 기반의 온넷 스크러빙 센터(On-Net Scrubbing Center)는 미국(워싱턴 DC, 캘리포니아), 독일, 네덜란드, 영국, 싱가포르를 포함하여 현재 글로벌 10개 스크러빙 센터가 구축 완료되었으며, 2018년에는 28개의 증설이 예정되어 있다.

아이씨엔 오윤경 기자 news@icnweb.co.kr

추천 기술기고문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hilsch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