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IIoT Architecture Innovation Day
  • IIoT 기술 매거진 - 아이씨엔
  • 자율주행자동차 세미나
Home » 마켓뉴스 » 시장분석 » 가트너, 2016년 전세계 반도체 매출 1.5% 성장

가트너, 2016년 전세계 반도체 매출 1.5% 성장

가트너(Gartner Inc.)에 따르면, 2016년 전세계 반도체 매출은 3천3백48억 달러를 기록했던 2015년 대비 1.5% 증가한 3천3백97억 달러에 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상위 25대 반도체 공급업체의 총 매출은 전년 대비 7.9% 증가해 전체 시장의 75.9%를 차지했다.

가트너 수석 연구원인 아드리아나 블랑코(Adriana Blanco)는 “2016년 초 반도체 매출은 재고 소진으로 인해 저조한 시작을 보인 반면, 하반기에는 재고 보충과 수요 및 가격 개선으로 성장이 가속화되었다”고 밝히고, “전체적으로 하반기 반도체 매출은 상반기에 비해 매우 큰 성장세를 보였다. 이는 메모리 시장의 강세와 지속적인 재고 보충, 아이폰 7 출시 및 휴가철에 따른 재고 누적 등을 반영한다”고 말했다.

인텔은 시장 점유율 15.9%를 차지하면서 25년 연속 1위 자리를 지켰다. 삼성전자는 11.8%를 기록해 15년 연속 2위를 유지했다. 브로드컴(Broadcom Ltd.)은 브로드컴 코퍼레이션(Broadcom Corporation)이 아바고 테크놀로지스(Avago Technologies)를 인수하면서 11단계 상승한 5위에 오르면서 상위 25대 업체 가운데 가장 우수한 실적을 보였다.

글로벌 10대 반도체 업체

아드리아나 블랑코 연구원은 “최종 애플리케이션 시장은 무선 및 컴퓨팅 분야가 가장 큰 반도체 시장이었는데, 2016년에는 매우 다른 양상을 보였다”고 말했다. “무선 시장 매출이 9.6% 성장해 스마트폰 및 메모리 시장에 대한 노출이 성장을 견인하고 있다. 반면에 컴퓨팅 매출은 8.3% 감소해, 침체된 PC와 태블릿 시장과 메모리 부문에서 지속적으로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2016년 메모리 시장은 DRAM과 낸드(NAND) 시장의 공급 과잉과 가격 하락으로 시작했다. 두 시장 모두 2016년 중반에 재고 부족으로 가격이 많이 상승했다. 특히 낸드 플래시 시장의 경우 2016년 초에 공급과잉으로 더딘 출발을 보였으나, 하반기에는 공급 부족 심화 및 가격 상승으로 인한 성장이 가속화됐다.

아이씨엔 오승모 기자 oseam@icnweb.co.kr

이달의 추천기사 - DHL


추천 뉴스

보안

클라우드 기반 CDN의 디도스(DDoS) 공격 방어 4가지 수칙

라임라이트 네트웍스, 콘텐츠 보호를 위한 고성능 네트워크 활용해야 디지털 콘텐츠 전송 분야의 세계 선도 기업 ...

커넥티드카

중국의 커넥티드카 시장 및 기술 현황

자동차 기술력 핸디캡, 커넥티드카 IT 기술로 대응 최근 IT와 네트워크 기술이 자동차에 적용된 커넥티드카가 새로운 ...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hilsch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