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nnect with us

Unmanned

시만텍, 2017년 10대 보안 전망

Published

on

글로벌 사이버 보안 분야를 선도하고 있는 시만텍이 2017년 10대 보안 전망(Security in 2017 and Beyond: Symantec’s Predictions for the Year Ahead)’을 발표했다.

사이버 범죄자들이 기업 데이터의 접근을 목적으로 공격방식을 끊임없이 발전시키면서 매년 보안 업계는 새로운 유형의 보안 위협에 직면하고 있다. 클라우드, IoT, 커넥티드 카 등 새로운 IT 기술의 등장과 확산에 따라 시만텍은 2017년에도 보안 위협이 더욱 심화될 것으로 예상하며, 2017년 주목해야 할 10가지 보안 이슈를 다음과 같이 발표했다.

security

블랙바

시만텍의 2017년 10대 보안 전망

블랙바

1) 클라우드 확산으로 보안은 새로운 전환점
웨어러블, 가상현실, IoT 기기와 같은 새로운 기술들을 사내 네트워크에서 도입하고, 이와 함께 기업들은 클라우드 애플리케이션과 솔루션으로 분산된 인력을 지원하면서 스마트 업무환경으로의 전환은 지속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클라우드 환경이 이처럼 확산되면서 보안 측면에서도 기업은 엔드포인트 기기의 보호에서 나아가 모든 애플리케이션과 서비스 전반에서 사용자와 정보를 보호하는 방향으로 보안 활동의 초점을 옮겨가야 할 것이다.

2) 커넥티드 카가 ‘인질’이 되는 시대
자동차에 커넥티드 기능이 추가되기 시작하면서 이제 대규모 자동차 해킹은 단지 시간 문제일 뿐이다. 예를 들어, 자동차를 인질로 삼고 몸값을 요구하거나, 자율주행차의 해킹으로 위치를 파악해 차량 탈취, 무단 감시 및 정보 수집을 하거나, 자동차를 목표로 한 새로운 위협이 등장할 수 있다. 이로 인해 소프트웨어 공급사와 자동차 제조사 간 법적 책임 문제가 발생할 수 있고, 이는 커넥티드 카의 미래에 장기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3) 기업 내부 침투를 위한 IoT 기기 공격 증가
IT 보안 담당 부서는 단순히 컴퓨터와 모바일 기기의 취약점을 점검하는 수준을 넘어 온도 조절 장치나 기타 커넥티드 기기들도 사내 네트워크로 침투하기 위한 수단으로 간주하고 주의 깊게 감독해야 할 것이다. 몇 년 전 프린터 서버가 사이버 공격에 이용된 것처럼, 이제는 기업에 있는 거의 모든 것이 인터넷과 연결되어 있기 때문에 이에 대한 보안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

4) IoT 디도스(DDoS) 공격 증가
지난 10월 美 인터넷호스팅서비스업체 딘(Dyn)을 겨냥한 공격은 보안 기능이 없는 다수의 IoT 기기가 사이버공격에 상당히 취약하다는 것을 증명하는 사건이었다. 점점 많은 IoT 기기가 대규모로 설치되고 있기 때문에 보안 침해 위험은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일단 안전하지 않은 IoT 기기가 유통되면 모든 기기를 리콜하거나 보안 업데이트를 설치하지 않고서는 이 문제를 해결하는 것은 거의 불가능하다. 당분간 IoT 기기의 보안 부재가 지속될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에 IoT 기기를 겨냥한 공격은 증가할 수 밖에 없을 것으로 보인다.

5) 클라우드 공격하는 랜섬웨어
클라우드 기반 스토리지 및 서비스로의 전환이 대규모로 이루어지고 있는 상황을 고려할 때 클라우드는 큰 돈벌이가 될 수 있는 공격 목표물이 되고 있다. 클라우드 보안은 방화벽이나 전통적인 방식의 보안 정책으로 해결되지 않는다. 따라서 어디서 데이터를 보호해야 하는지 기업의 보안 방식의 방향에도 변화가 나타날 것이다. 클라우드 공격은 수백만 달러의 피해와 중요한 데이터 손실로 이어질 수 있기 때문에 클라우드를 보호해야 할 필요성은 점점 높아질 것이다.

6) ‘파일리스(fileless)’ 악성코드의 증가
파일을 전혀 이용하지 않고 컴퓨터의 RAM에 직접 실행하는 ‘파일리스(fileless)’ 감염은 탐지하기 어렵고, 침입 방지 프로그램이나 백신 프로그램을 교묘히 빠져나가 탐지가 어렵다. 이러한 공격 유형은 2016년 한 해 증가했고, 2017년에도 주로 파워쉘(PowerShell) 공격을 통해 지속적으로 이름을 날릴 가능성이 높다.

7) 머신러닝에 의한 보안 기술 발전
2017년, IT 분야 가운데에서도 머신러닝과 인공지능(AI) 분야는 지속적으로 성장할 것으로 보인다. 포레스터는 AI 투자가 2017년 한해만 무려 300% 증가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AI가 성장 발전함에 따라 기업이 이용할 수 있는 새롭고 강력한 인사이트를 얻고, 인간과 기계간 협업이 증가할 것이다. 보안 관점에서 이러한 성장세는 클라우드 환경의 엔드포인트와 매커니즘을 포함해 여러 측면에서 기업에 영향을 미칠 것이다. 새로운 형태의 머신러닝과 AI의 시장 출시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기업은 수많은 엔드포인트 및 공격 센서로부터 정보를 수집해 분석할 수 있는 솔루션을 도입해야 한다. 이러한 솔루션의 빅데이터 분석 기술은 실시간으로 변화하는 글로벌 시장의 최전선에서 머신러닝을 활용하는데 핵심적인 역할을 하게 될 것이다.

8) SSL 남용으로 HTTPS를 이용한 피싱 사이트 증가
구글이 최근 HTTP만 사용하는 사이트를 안전하지 않은 사이트로 표시하는 정책과 맞물려 무료 SSL(Secure Sockets Layer) 인증서의 인기는 보안 표준을 약화시키고, 악의적인 검색 엔진 최적화 관행에 따른 스피어 피싱이나 악성코드 프로그램을 활성화시킬 것으로 전망된다.

9) 스파이 활동과 폭발 공격에 이용되는 드론
드론이 스파이 활동이나 폭발 공격에 이용될 수 있는 가능성도 점쳐지고 있다. 이러한 사건이 2017년에 일어날 가능성도 있지만 그 이후에 일어날 가능성이 더 높다. 2025년까지 드론 신호를 가로채 공격자가 원하는 대로 드론의 경로를 재지정하는 이른 바 ‘드론재킹(dronejacking)’이 일어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러한 가능성을 고려하면 드론의 GPS 및 기타 중요한 시스템을 통제하기 위해 드론 해킹 방지 기술 또한 개발될 것으로 본다.

10) 온라인 절도를 통해 자금 마련하는 불량 국가들
미사일 발사나 테러위협 등과 연관돼 위협이 되는 불량 국가들(rogue nation states)이 온라인에서 돈을 훔치려고 할 것이다. 스위프트(SWIFT · 국제은행간통신협회) 공격에서 보았듯이 불량 국가들이 사적인 이득을 위해 조직 범죄와 연계할 수 있는 위험한 가능성이 있다. 그 결과 국가의 정치, 군사 또는 금융 시스템에 장애를 가져올 수 있는 상황도 전망된다.

시만텍코리아 윤광택 상무는 “클라우드 환경의 확대와 새로운 IoT 기기 및 서비스의 출현으로, 기업에서 수립한 사이버 보안 대응 전략 또한 이에 대응할 수 있도록 수정이 불가피해질 것이다. 클라우드 환경은 네트워크 경계선 방어 전략의 변화를 요구할 것이며, 공격자에게 IoT 기기는 기업에 침투하기 위한 새로운 교두보가 될 것으로 전망돼 새로운 환경에 맞는 보안 위협 분석 및 전략을 수립하고, 새로운 대응 기술을 도입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이씨엔 매거진 오윤경 기자 news@icnweb.co.kr

Unmanned

자일링스, 이리디움 넥스트 위성발사에 FPGA 공급

Published

on

이리디움 넥스트 위성은 스페이스X사의 팔콘9 로켓을 통해 발사됐다.

이리디움 넥스트

자일링스는 수백 개의 스페이스 등급 FPGA가 이리디움 넥스트(Iridium NEXT) 위성 발사에 사용되었다고 발표했다. 스페이스 등급의 버텍스(Virtex)®-5QV 디바이스는 위성이 우주에서 작동하는 동안 새로운 애플리케이션과 혁신으로 확장성 및 유연성을 제공한다. 이리디움 넥스트는 지구 전체를 도는 저궤도(low-Earthy orbit) 위성의 기존 네트워크를 대체하고 향상시키는 이리디움의 차세대 위성 배치로, 우주에서 가장 큰 상업용 위성 배치다. 2017년 1월 14일, 첫 번째 이리디움 넥스트 위성 10대가 발사됐다.

미국 플로리다 주 케이프케내버럴 공군기지에 있는 위성발사대에서 성공적으로 발사된 이번 이리디움 넥스트 위성들은 지난 8년동안 위성발사를 위해 준비됐으며, 팔콘 9(FALCON 9) 로켓을 통해 성공적으로 발사됐다. 이번 발사는 총 7번으로 예정된 로켓 중 첫번째 발사다. 향후 15개월 동안 총 70기(1회 10기씩)의 이리디움 넥스트 2세대 위성 발사가 준비중이다.

이리디움 넥스트 프로젝트의 당초 계획은 2015년 첫 발사였으나, 일정이 늦어졌다. 또한, 2015년 6월 스페이스X사의 FALCON 9 로켓 발사 후 2분만에 폭발사고. 그리고 2016년 9월 엔진시험 중 폭발사고로 인해 많은 우려를 안고 진행됐다. 참고로, 지난 9월 시험중 폭발한 FALCON 9 로켓에는 페이스북이 아프리카와 중동 지역에 인터넷 접근성을 위해 발사를 준비중이던 이스라엘 위성 아모스6이 실려 있다가 함께 폭발했다.

리즈버그(Leesburg)에 위치한 SNOC에서 이리디움 넥스트 위성들에 대한 테스트가 진행중인 것으로 나타났으며, 조만간 상업 서비스가 개시될 예정이다. 또한 오는 4월에 2번째 이리디움 넥스트 위성 발사가 이뤄질 전망이다.

이리디움 넥스트 위성은 스페이스X사의 팔콘9 로켓을 통해 발사됐다.

자일링스는 이리디움 넥스트 위성의 필수 요소로서 스페이스 등급 버텍스-5QV 디바이스를 통해 스페이스 제품 업계에서 전통을 이어가고 있다. 이리디움 NEXT 위성에는 SEAKR 엔지니어링(SEAKR Engineering)이 출시한 OBP(On Board Processor) 하드웨어를 포함한 다수의 스페이스 등급 버텍스-5QV 디바이스가 있다. OBP는 ~1 TFLOP의 처리능력을 발휘하고, 이리디움 NEXT 재구성가능한 내고장성 통신 프로세서(Iridium NEXT Reconfigurable Fault-Tolerant Communication Processor)의 필수 요소다. OBP는 현재 우주에서 가장 뛰어난 성능을 가진 재구성 가능한 프로세서다.

에릭 앤더슨(Eric Anderson) SEAKR 엔지니어링 대표는 “자일링스의 스페이스 등급의 버텍스-5QV FPGA의 재구성 능력은 이리디움 NEXT가 작동하는 기간 동안 미래의 발전과 혁신을 궤도에 통합하게하며, 아직 계획되지 않은 잠재적인 신규 애플리케이션에서도 확장성과 유연성을 발휘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이리디움 넥스트 위성의 구성

자일링스에 따르면, 버텍스-5QV FPGA는 검증된 업계 선도적인 버텍스-5 제품군의 2세대 ASMBL™ 컬럼 기반의 아키텍처를 바탕으로 제작됐다. 또한 자일링스의 ISE® 디자인 수트(Design Suite)를 지원한다. 버텍스-5QV FPGA는 유연한 36-Kbit와 18-Kbit 블록 RAM 및 FIFO, 2세대 25×18 DSP 슬라이스, 직렬 접속을 강화하기 위한 전력 최적화 고속 직렬 트랜시버 블록, PCI Express® 규격 통합 엔드포인트 블록과 같은 많은 동일한 하드 IP 시스템 레벨의 블록을 구현한다. 버텍스-5QV 디바이스는 130,000개의 로직 셀, 고정 및 부동 소수점 연산을 지원하는 320개의 DSP 슬라이스, 여러 다양한 시스템 요소에 접속하기 쉽고 30개 이상의 표준으로 프로그래밍하는 836개의 유저 I/O를 제공한다. 특히 버텍스-5QV 디바이스는 업계 최초의 우주용 통합 고속 커넥티비티 솔루션으로 칩-투-칩, 보드-투-보드, 박스-투-박스 통신을 위한 18개 채널의 4.25Gbps 멀티기가비트 직렬 트랜시버를 제공한다. 상업용 자일링스 버텍스-5 FPGA의 방사선 강화 버전은 AFRL의 우주선 부서(Space Vehicles Directorate) 후원아래 개발됐다.

유세프 칼리롤라이(Yousef Khalilollahi) 자일링스 항공우주국방 사업부 부사장은 “자일링스가 최신 이리디움 NEXT 프로그램에 핵심적인 역할을 담당하게 되어 자랑스럽게 생각한다. 최신 이리디움 NEXT 위성에는 수백 개의 스페이스 등급 버텍스-5QV FPGA가 탑재되었다”라며, “자일링스가 이리디움 NEXT 통신 위성에 참여함으로써 재구성가능한 대용량의 스페이스 등급 FPGA를 최신 우주 애플리케이션에 제공하는 오랜 전통을 더욱 다지게 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아이씨엔 매거진 오승모 기자 oseam@icnweb.co.kr

Continue Reading

Unmanned

드론의 비행시간은 왜 짧아야만 하나?

Published

on

드론 배송 아마존

드론 배송 아마존

드론에서의 효율적 에너지 관리와 모터 제어 방안은?

현재 상업화된 드론의 대부분이 10분내외의 비행시간에 그치고 있다. 장기간 비행 가능한 드론의 경우에도 30분 정도에 그친다. 그 10~30분을 날기위해서 또한 90분 이상의 충전시간이 필요하다. 이러한 배터리 문제가 드론의 시장 확장을 가로막는 가장 큰 장애물이 아닐 수 없다. 겨우, 오락용 장난감으로 드론을 평가절하하게 만드는 요인이다.

이에 많은 업체들은 새로운 장시간 운용 가능한 배터리 개발에 나서고 있다. 또, 반도체 업체들은 최적화된 배터리 관리와 모터 제어 방안을 통해 배터리 사용시간을 늘리고자 노력중이다.

지난 2015년 무인항공기 드론은 약 300만대가 주로 소비재를 중심으로 판매되었다. 오는 2020년이면 1천만대의 드론이 판매될 전망이다. 그것도 상용 부문의 비중이 주요 시장으로 성장할 것이다. 그러나 현재와 같은 기술에서는 쉽지 않을 전망이다.

IHS 마킷의 최근 조사에 따르면, 시중에 나와 있는 드론의 약 50%는 배터리 수명이 30분 미만이며, 35%는 31~60분 간 비행할 수 있고, 나머지 15% 이하만 1시간 이상 비행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IHS 마킷(IHS Markit)의 데이터 전송 및 관리 서비스 부문 수석 분석가 스텔리오스 코타키스(Stelios Kotakis)는 “비행 시간은 드론의 최우선적인 설계 과제다. 취미용 쿼드콥터와 전문가용 드론뿐 아니라, 특히 눈에 보이는 가시선 밖의 운행을 위해 기업에서 사용되는 드론의 경우 비행시간은 더욱 중요하다. 택배 회사는 배터리 수명이 향상된 드론을 원하며, 드론이 얼마나 먼 거리를 비행할 수 있는지 알아보기 위해 드론을 이용한 물품 배송을 시험적으로 운영하고 있다.”고 말했다.

MIT solid 배터리

MIT, 충전식 리튬 금속 배터리 상용화 준비

MIT는 리튬 이온 배터리의 에너지 용량을 두 배로 늘리는 새로운 충전식 리튬 금속 배터리를 상용화하기 위해 준비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MIT 졸업생을 중심으로 2012년 설립된 SolidEnergy Systems는 여러가지 재료의 발전으로 ”양극이없는” 리튬 금속 배터리를 개발하여 에너지 밀도가 두 배로 향상되고, 안전하기 까지 하다고 밝혔다. 전기 자동차, 웨어러블, 드론 및 기타 장치에 사용되는 리튬 이온 배터리의 2배 성능을 제공한다는 것.

SolidEnergy의 CEO 인 후(Hu)는 ”에너지 밀도가 2 배이면 배터리를 절반 크기로 만들 수 있지만 리튬 이온 배터리와 같은 시간 동안 지속됩니다. 또는 배터리를 리튬 이온 배터리와 동일한 크기로 만들 수 있지만, 이제는 수명이 두 배나 길어질 것입니다.”라고 말했다. 후 CEO는 MIT에서 배터리를 공동 발명했다.

개발한 배터리는 본질적으로 배터리 애노드 재료인 흑연을 매우 얇고 고에너지의 리튬 금속 호일로 바꾸어 더 많은 이온을 담을 수 있어 더 많은 에너지 용량을 제공한다. 전해액을 화학적으로 변형시키면 일반적으로 수명이 짧고 휘발성이 큰 리튬 금속 배터리를 충전식으로 사용할 수 있으며 안전하다. 또한 배터리는 기존의 리튬 이온 제조 장비를 사용하여 제작되므로 확장이 가능하다는 장점을 제공한다.

2015 년 10 월 SolidEnergy는 이중 에너지 밀도의 충전식 리튬 금속 스마트 폰 배터리의 최초 프로토 타입을 시연하여 투자자로부터 1,200 만 달러 이상을 투자받았다. iPhone6에 사용된 리튬 이온 배터리의 절반 크기로 리튬 이온 배터리의 1.8Ahp와 비교하여 2.0Ah 시간을 제공한다. SolidEnergy는 배터리를 2017년초에 스마트 폰과 웨어러블에, 2018년에는 전기 자동차에 적용할 계획이다. 또한, 계획대로라면 이미 2016년말에는 무인 항공기 드론에 장착됐다. ”개발 도상국에 무료 인터넷을 제공하고 재해 구호를 위해 조사하기 위해 여러 고객이 무인 항공기와 풍선을 사용하고 있습니다.”고 밝힌 휴 CEO는 이것이 ”매우 흥미롭고 고귀한 응용 프로그램”이라고 밝혔다.

휴 CEO는 ”이 새로운 배터리를 전기 자동차에 넣으면 큰 사회적 영향을 줄 수 있다”고 밝히고, ”업계 표준은 전기 자동차가 단 한번의 충전으로 적어도 200 마일을 가야한다는 것입니다. 우리는 배터리를 절반 크기와 절반 무게로 만들 수 있고, 같은 거리를 여행하거나 같은 크기와 무게로 만들 수 있습니다. 이제는 한 번 충전하면 400 마일을 달릴 수 있습니다.”라고 강조했다.

배터리 수명을 연장하는 기술

TI, 쿼드콥터와 산업용 드론의 비행 시간 및 배터리 수명을 연장하는 기술 발표

TI는 물품 배송, 감시 또는 장거리 통신 및 지원 등에 활용되고 있는 쿼드콥터와 소비자/산업용 드론의 비행 시간을 늘리고 배터리 수명을 연장하는 2개의 회로 기반의 서브시스템 레퍼런스 디자인을 출시한다고 발표했다.

TI의 2S1P 배터리 관리 시스템(BMS) 레퍼런스 디자인은 드론의 배터리팩을 첨단의 진단 블랙박스 레코더로 변형시켜, 리튬이온(Li-Ion) 배터리 잔량을 정확히 모니터링하고 배터리를 보호한다. 드론 BMS 레퍼런스 디자인을 이용하면 개발자는 기존의 모든 드론 설계에 게이징, 보호, 밸런싱, 충전 기능을 추가하고 비행시간을 늘릴 수 있다. 이 레퍼런스 디자인은 bq4050 멀티셀 리튬이온 연료 게이지를 이용해 배터리 잔량을 정확히 측정한다. 또 bq24500 배터리 충전 컨트롤러 및 고효율 DC/DC 컨버터가 탑재되어 높은 전력 변환 효율을 제공한다.

비행 시간을 늘리는데 또 하나의 걸림돌은 드론에 사용되는 프로펠러의 비효율적인 회전에 있었다. 드론 전자변속기(ESC)를 위한 TI의 새로운 레퍼런스 디자인은 제조업체가 더 오래 비행하면서 매끄럽고 안정적으로 동작할 수 있는 드론을 제작할 수 있도록 한다. 드론 전자 변속기를 위한 센서리스 고속 FOC(Field Oriented Control) 레퍼런스 디자인은 전자 변속기에서 12,000rpm 이상(전기적 1.2kHz 이상)의 속도를 제공해 최고 효율을 구현할 수 있다. 또한 고속으로 역회전이 가능해 보다 안정적인 회전 운동을 제공한다.

이 레퍼런스 디자인은 정밀한 모터 제어를 위한 F28027F 마이크로컨트롤러 및 회전자 자속, 각도, 속도, 토크를 측정하는 FAST™ 필드 옵저버 소프트웨어 알고리듬을 포함한 InstaSPIN-FOC™ C2000™ 솔루션을 제공한다. 또한 모터의 파라미터 정보를 이용해 전류 제어 대역폭을 튜닝할 수 있다. 다른 기법과 달리 FAST 센서리스 옵저버 알고리듬은 완벽한 셀프 튜닝을 수행하므로 적절한 동작과 프로펠러 제어를 위해 추가적인 조정이 필요없다. 또한 드론의 리튬 폴리머(LiPo) 배터리를 효율적으로 관리하기 위해 설계되었고, 매우 낮은 대기 전류를 갖는 60V LMR16006 SIMPLE SWITCHER® DC/DC 컨버터를 포함하고 있다.

아이씨엔 오승모 기자 oseam@icnweb.co.kr

카카오톡에서 친구추가 하세요
Continue Reading

Unmanned

현대로보틱스, 현대중공업 지주사 된다… 정몽준 이사장 지분 43%로 껑충

Published

on

현대중공업 로봇사업부에서 분사 독립하는 현대로보틱스가 현대중공업의 지주회사가 될 전망이다. 조선산업 구조조정 과정에서 추진되고 있는 현대중공업의 사업 재편으로 내년 탄생하게될 현대로보틱스가 현대중공업의 지주사가 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현대중공업은 지난달 11월 15일 이사회에서 회사분할 안전을 의결했다. 이후일정은 내년 2017년 2월 27일 주주총회를 거쳐, 5월 10일부터 분할 독립이 완료될 예정이다. 회사분할 안건에 따르면, 현대중공업의 그린에너지, 서비스 사업은 현물출자로 분할되며, 전기전자, 건설장비, 로봇사업은 인적분할 방식으로 분사된다.

이에 따라, 현대중공업은 현대중공업(조선해양), 현대일렉트릭앤에너지시스템(전기전자), 현대건설기계(건설장비), 현대로보틱스(로봇)로 인적 분할된다. 또한, 태양광과 선박관리 사업부는 각각 조선해양과 로봇사업부의 자회사로 사업분할 예정이다. 분할후에는 현대로보틱스를 지주사로 재편될 전망이다.

현대로보틱스(www.hyundai-robotics.com)는 인적분할 과정에서 현대오일뱅크 지분 91.1%와 현대중공업 자사주 13.4%를 넘겨받는다. 이 회사가 넘겨받는 자사주는 인적분할 과정에서 다른 사업회사(현대중공업/현대건설기계/현대일렉트릭앤에너지시스템) 지분 13.4%로 바뀐다. 현대로보틱스는 앞으로 상장 자회사 지분 20% 이상을 확보해야 하는 지주사 요건을 충족해야 한다. 이를 위해 신주를 발행해 현대중공업 등의 주주에게 지급하고 현대중공업 등 사업회사의 주식을 받는 주식 교환에 나설 전망이다.

현대중공업 지배구조 변화 전망

현대중공업 사업부 재편 과정에서 정몽준 아산재단 이사장의 지배력은 더욱 확대될 전망이다. 업계는 정몽준 이사장의 지분이 현재 현대중공업 지분 10.15%에서 현대로보틱스 지주사 지분 43%까지 늘어날 것으로 보고 있다.

현대중공업 로봇사업부는 1984년 로봇사업을 시작, 1986년 처음으로 용접로봇을 생산했으며, 2014년 국내 최초로 산업용 로봇 생산누계 33,000대를 돌파했다. 국내 독자 기술력으로 30여종의 산업용 로봇과 40여종의 클린로봇을 개발, 양산하고 있다. 현대자동차를 중심으로 글로벌 시장에서 자동차, 액정패널, 반도체에 이어 의료용로봇에 이르기까지 시장을 확장해 나가고 있다.

내년 출범 예정인 현대로보틱스는 현재 현대중공업 로봇사업부 윤중근 본부장이 대표이사로 취임할 예정이다. 출범시 인력은 현재의 300명 수준이 유지될 전망이다. 윤중근 본부장은 최근 현대로보틱스 본사가 입주할 대구에서 가진 인터뷰에서 ”올해 기준 5천 대인 로봇제품 생산량과 2천600억원인 연 매출액을 2021년까지 연간 1만대, 5천억원까지 늘린다는 중장기 목표로 추진할 것”이라고 했다. [참조. 매일신문 http://www.imaeil.com/sub_news/sub_news_view.php?news_id=62376&yy=2016]

또한, 조만간 중국 현지의 로봇기업과 조인트벤처 설립도 추진될 전망이다. 이를 통해 중국을 중심으로 한 글로벌 산업용 로봇의 성장발판을 마련하겠다는 구상으로 풀이된다. 현재 중국은 세계 최대의 산업용 로봇 수요 시장으로 성장했다.

대구 테크노폴리스에 조성중인 현대로보틱스 본사는 제조공정에 ICT를 접목하는 ’스마트 공장’으로 구축된다. 스마트 공장은 생산 중 발생하는 데이터들을 빅데이터화해 공정 효율성을 높이고 제품 완성도를 높이는 첨단 생산시설이다. 현대로보틱스는 오는 1월부터 울산에서 대구로 이전이 시작된다. 1월말이면 사무동 근무인력을 먼저 이전하고, 2월 말에는 생산공장 인력이 옮겨갈 예정이다. 2월에 공장 이전 후 울산과 대구에서 병행 생산하고, 대구에서는 3월부터 양산에 들어간다는 구상이다.

햔편, 현대중공업은 이미 군산 풍력공장 가동을 중단하고, 해상풍력을 포함한 풍력사업을 철수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7월까지 국내 제주 기반의 토종기업에게 풍력사업을 매각하는 협상을 추진했으나, 협상 결렬에 따라 풍력사업은 완전 폐기로 진행중이다. 또한, 태양광 부문은 일단 사업부 독립이후 매각을 추진할 것으로 분석된다.

아이씨엔 매거진 오승모 기자 oseam@icnweb.co.kr

Continue Reading
Advertisement
CeMAT_asia_shanghai
Advertisement

Trending

© Copyright 2006-2018 아이씨엔 All Rights Reserved.
tel. 0505-379-1234, fax. 0505-379-5678 | e-mail. icn@icnweb.co.kr | Powered by WordPress
Address: 57-25 4F, Changcheon-dong, Seodaemun-gu, Seoul, 03789, Korea
주소: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연세로5나길 10 (창천동, 4층)
기사제보 및 문의 : news@icnweb.co.kr

아이씨엔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이의 일부 또는 전부를 무단 사용하는 것은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클린 광고 선언]]
아이씨엔매거진은 어떠한 경우에도 성인, 성형, 사채, 폭력, 투기, 악성SW 및 환경파괴(원자력 포함) 관련 광고는 게시하지 않습니다.
[광고 신고: oseam@icnweb.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