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IoT 기술 매거진 - 아이씨엔
Home » 마켓뉴스 » 신제품뉴스 » ST마이크로일렉트로닉스, ToF 거리측정 센서로 손쉬운 IoT 구현

ST마이크로일렉트로닉스, ToF 거리측정 센서로 손쉬운 IoT 구현

기존에 많이 사용되던 적외선 근접센서와 달리 밀리미터 단위로 정확한 측정이 가능한 ToF(Time-of-Flight) 거리 측정 센서가 출시돼 로봇형 가전의 운용 등 다양한 IoT 구현이 손쉬워질 전망이다.

ST마이크로일렉트로닉스(STMicroelectronics, 이하 ST)가 2세대 플라이트센스(FlightSense™) 기술을 적용한 새로운 거리측정 센서 VL53L0X를 출시, ToF(Time-of-Flight) 거리 측정 센서에서의 리더십을 한층 강화하고 나섰다.

VL53L0X의 측정거리는 2미터로 확장됐고 정확도는 ±3%에 이른다. 또한 30ms 미만으로 거리 측정 속도는 더욱 빨라졌으며 전력소모는 액티브 측정 모드에서 20mW, 대기모드에서는 5µA로 전력 효율도 크게 높아졌다. 크기는 2.4 x 4.4 x 1mm로, 현재 시장 제품 중 가장 작다.

ST, ToF(Time-of-Flight) 거리 측정 센서 VL53L0X 출시

VL53L0X의 센싱은 새로운 UI 제스처 센싱 또는 로봇형 가전의 벽/단차/충돌 감지에 쓰이는 근접도 탐지와 같은 다양한 기능을 지원한다. 이러한 로봇형 가전에는 진공 청소기 뿐만 아니라 핸즈프리로 구동되는 가전제품이나 수도꼭지, 비누 디스펜서, 핸드 드라이기, 수세식 변기와 같은 욕실용품도 들 수 있다. 그 외 다른 애플리케이션으로는 노트북이나 모니터의 전원 온/오프 제어를 위한 사용자 유무감지, 드론, IoT(Internet-of-Things) 기기 등이 있다.

ST 관계자는 ”기존의 적외선 근접센서와 달리 VL53L0X는 밀리미터 단위의 정확한 거리 측정이 가능하고, 센싱 대상의 색깔이나 반사율에 영향을 받지 않는다. 또한 유명 스마트폰의 레이저-기반 카메라 자동초점 기능으로 잘 알려진 고속 플라이트센스 기술로 센서에 멀어지거나 가까워지는, 아니면 좌우로 움직이는 움직임을 구별할 수 있다. 거리도 내부적으로 계산이 되어 I2C로 통신이 되기 때문에 시스템 호스트 컨트롤러의 부담을 최소화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눈에 안전한 내장형 레이저로 940nm 파형의 비가시 광선을 방출하는데 덕분에 다른 적외선 근접 센서에서 일반적인 산란성 붉은 빛 번쩍임 현상을 없애고, 외부조명으로 인한 간섭 현상을 줄여준다. 이 센서의 디지털 아키텍처 및 자동 조명 보상 기능은 주변 조도가 높은 상황에서도 성능을 더욱 향상시킬 수 있다.

아이씨엔 매거진 오승모 기자 oseam@icnweb.co.kr

추천 기술기고문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hilsch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