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nnect with us

산업용IoT

” Smart Life, Simple IT ” 월드IT쇼에서 ICT 기술의 미래를 찾다

Published

on

‘스마트 라이프, 심플 아이티(Smart Life, Simple IT)’를 주제로 5월 21일(화)부터 24일(금)까지 서울 코엑스에서 개최된 ‘2013 월드IT쇼(World IT Show 2013)’가 4일간의 일정을 마치고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미래창조과학부와 산업통상자원부가 공동 주최한 ‘2013 월드IT쇼’는 새 정부의 역점 시책인 ‘창조경제’의 미래 가능성을 펼쳐 보이며 향후 급변하는 글로벌 IT시장에서 국내 기업들의 경쟁력을 확인해 볼 수 있는 기회가 됐다.

삼성전자, LG전자, SK텔레콤, KT 등 대기업은 물론 기술과 아이디어로 무장한 중소 벤처기업들이 두루 참가해 글로벌 ICT시장 공략을 위한 전략제품과 서비스들을 펼쳐 보였다.

특히 대기업 부스에선 세계 시장을 주도하는 디스플레이 제품 및 상생협력 비즈니스 모델이나 다양한 생활밀착형 통신 서비스를 선보였다. 중소 벤처기업들은 모바일과 타 디바이스간 실시간 연동기술을 활용한 아이디어 제품 등을 선보여 참관객들의 시선을 사로 잡았다.

올 행사에는 지난해보다 1,000여명 늘어난 16만9,000여명의 관람객이 찾았다. 한국정보통신진흥협회와 한국무역협회가 지난 22일 아세안 등 신흥시장의 유망 바이어 35개사를 초청해 마련한 ‘IT 유망바이어초청 수출상담회’에서는 290건의 사업 상담이 이뤄졌고, 사업 계약 금액은 3,100만 달러(약 349억9900만원)에 달했다.

일본 NTT도코모, 태국 CAT텔레콤, 몽골 모비콤 등 아시아 통신사들과 삼성전자 SK텔레콤 등 국내 대기업, 유망 중소기업이 대거 참여해 이룬 성과였다. 실제 이번 상담회에서 ‘아이콘팅’을 내놓은 벤처기업 오제이월드는 베트남 국영통신사 VDC와 상담을 마치고 현장에서 100만 달러(약 11억3060만원)의 계약을 맺기도 했다.

2013 월드IT쇼는 ‘모바일/ 통신 / 브로드캐스팅, 클라우드 컴퓨팅 / 빅데이터 / IT 서비스, 소프트웨어 / 디지털 콘텐츠, IT컨버전스, 산업용 전자 등 5가지 분야로 전시가 구성됐다.

또 ‘프레스 컨퍼런스 및 파티’, ‘신제품신기술 발표회’ 등을 비롯해, ‘G-TEK/ITRC Forum’, ‘창조경제포럼’, ‘차세대 스마트 빅데이터 전략 솔루션 및 스마트 BI실제구현성공사례 컨퍼런스’도 함께 열려 관람객들의 많은 관심을 끌었다.

미래창조과학 국제 컨퍼런스 개최
ICT 기술 개발의 중추를 맡고 있는 미래창조과학부는 WIS 기간 동안 코엑스에서 ‘2013년 세계정보통신방송 서밋’을 열었다. WIS를 과학기술.ICT 분야의 국내외 전문가, 해외 장.차관 등 고위급 인사, 국내외 기업들이 대거 참가하고 최첨단 정보기술(IT) 기기들을 총망라하는 대규모 국제 행사로 확대했다. 과학기술과 정보통신방송의 융합, 창업과 고용확대를 의제로 국내외 정부 및 민간 전문가들과 아이디어와 비전을 공유하기 위해서다.

서밋은 ‘미래창조과학 국제 컨퍼런스’ ‘정보/통신/방송 장관포럼’ 등으로 구성됐다. 콘퍼런스는 35명의 국내외 연사가 참여해 1,500여 명이 참관하는 등 성황을 이뤘다. 주제는 ‘RISE’로 연구개발(Research), 혁신(Innovation), 창업(Start-up), 일자리 창출(Employment)의 머리글자 조어다.

과학기술과 ICT 연구개발을 통해 산업 발전과 경제성장의 토대를 마련한다는 의미다. 발명가이자 미래학자인 레이먼드 커즈와일(Kurzweil)은 21일 이 콘퍼런스에서 ‘미래창조전략―과학/기술/혁신’을 주제로 기조 강연을 가졌다.

그는 강연에서 “한국은 과학기술의 긍정적 힘을 믿는 나라이고 빠른 변화속도에 잘 적응한다”면서 “몇 년 이내에 최대의 기회가 한국에 열릴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자신이 평소 즐겨 쓰는, ‘수확체증의 법칙’(기술은 발전할수록 그 발전에 가속도가 붙는다)을 거론하며 “한국이 빠른 변화 속도에 잘 적응한다는 건 10년 전 상상만 했던 기술 혁신을 지금 이 시간 실현할 가능성을 남보다 더 많이 갖고 있다는 이야기”라고 설명했다.

삼성전자, 차세대 TV 등 다양한 혁신제품 공개
삼성전자는 멀티미디어 기술대상 대통령상을 받은 85형 UHD TV, 장관상을 받은 ‘갤럭시 S4’와 ‘SSD 840’ 제품 등을 선보이고 소비자들이 스마트한 경험을 누릴 수 있도록 총 864㎡(260평)의 대규모 체험형 전시 공간을 마련했다.

전시장 전면에는 세계 최대 크기의 ‘85형 UHD TV’와 국내에 처음 공개하는 ‘커브드 OLED TV’ 그리고 ‘갤럭시 S4’가 전시돼 관람객들을 맞이했으며, 전시장 중앙에 위치한 ‘컨버전스’공간에서는 삼성 스마트 기기간 콘텐츠를 공유하는 ‘스마트 뷰(Smart View)’, ‘스크린 미러링(Screen Mirroring)’ 등을 선보여 관람객로부터 큰 인기를 받았다.

삼성전자는 이번 전시회에서 멀티미디어 기술대상 대통령상을 수상한 85형 UHD TV ‘85S9’를 선보였다. 이 제품은 풀HD보다 4배 더 높은 해상도와 웅장한 사운드가 특징인 최고급 TV다.

또한, 꿈의 디스플레이 ‘커브드 OLED TV’도 국내에 처음 선보였다. 커브드 OLED TV는 하나의 화면에서 동시에 두 가지 영상과 사운드를 감상할 수 있는 삼성전자 고유의 ‘듀얼 뷰(Dual View)’ 기능이 탑재돼 있다. 이 밖에 75형 초대형 TV를 중심으로 대형TV 라인업을 대거 선보였다.

카카오톡에서 친구추가 하세요

삼성전자는 스마트 카메라 ‘NX300’과 ‘아티브(Ativ) 스마트PC’, 고성능 대용량의 차세대 저장장치인 ‘SSD 840’도 공개했다.

LG전자, 꿈의 화질부터 3D 화질까지
LG전자는 전시장 입구에 세계 최초 출시의 ‘곡면 올레드 TV(모델명: EA9800)’ 4대 및 ‘올레드 TV(모델명: 55EM9700)’ 3대를 전시했다. 곡면(曲面) 올레드 TV는 화면 양 옆이 오목하게 휘어져 있어 시청자의 눈에서부터 화면 중심부와 측면까지의 각 거리가 동일해 화면 왜곡과 시야각 끝 부분이 흐려지는 ‘외곽부 인지도 감소 현상’을 최소화했다.

올해 초 100개 국으로 출시를 확대하며 ‘초고화질 돌풍’을 이어가고 있는 84형 울트라HD TV도 3대 전시했다. LG전자는 이 제품을 통해 실감나는 초고화질 3D 영상을 상영했다.

‘시네마3D 존’에는 색상, 명암, 선명도 등을 영상에 맞게 최적으로 제어하는 ‘시네마 3D’ 화질 엔진을 탑재한 시네마스크린 디자인의 시네마3D 스마트TV를 전시했다. 스마트게임, 나우온, 타임머신, Q보이스, 태그온 등 더욱 강화된 스마트 기능을 선보였다.

LG전자는 안드로이드 4.2.2 젤리빈 OS(운영체제)를 탑재한 ‘LG 젤리빈 구글 TV’도 국내에 처음으로 공개했으며, 멀티태스킹 및 멀티미디어 감상을 위한 최적의 화면 비율인 21:9를 채택한 ▲29형 ‘파노라마 모니터(EA93)’ ▲21:9 소형 TV ▲21:9 일체형 PC(모델명: V920) 등 ‘21:9 풀라인업’도 선보였다.

KT, All-IP 세상의 즐거운 정보기술
올아이피로 구현한 스마트 홈을 선보인 KT는 모든 스마트기기들이 인터넷(IP) 신호로 연결돼 수많은 콘텐츠를 생생하고, 끊김 없이 공유하는 세상을 ‘올아이피 존’에서 구현했다. KT의 올아이피 주력 상품인 올레TV, 스마트홈폰 HD 등의 다양한 기능과 콘텐츠를 체험할 수 있었다.

최근 전국을 강타한 악동뮤지션의 ‘올아이피송’을 재즈 버전으로 편곡한 음악을 국내 정상급 재즈 오케스트라가 연주해 현장 분위기를 한껏 고조시켰다. KT스카이라이프는 ‘스마트홈 존’에서 초고화질방송(UHDTV) 전송기술을 시연했다.

KT는 정보통신기술(ICT)의 신성장 동력인 ‘가상재화(virtual goods)’의 미래도 제시했다. PC와 스마트기기를 이용해 어디서나 전 세계로 방송할 수 있는 실시간 동영상 중계 플랫폼 ‘유스트림’, 스마트폰 전용 음악 콘텐츠 앱인 ‘지니’를 소개했다. 유스트림은 행사 기간 내내 ‘보이는 라디오’를 진행, 이를 전 세계로 생중계하기도 했다.

KT 부스의 최고 인기 전심품목은 전기 택시 관제 서비스 ‘olleh 스마트 전기택시’였다. 또한 의류 등에 부착해 있는 NFC를 이용해 의상 및 신체 정보를 확인하는 ‘NFC tagware’, 레져에 대한 높은 관심을 반영하는 듯 ‘olleh 제주여행’ 등이 관람객들에게 큰 인기를 끌었다.

SK텔레콤, 스마트 + 의료, 교육, 마케팅
SK텔레콤은 ICT와 의료를 결합해 세계 최초로 상용화한 ‘헬스 온’ ‘스마트 병원’ 등 스마트헬스 솔루션 및 올해 초 MWC에 출품해 많은 관심을 받은 스마트로봇 ‘아띠’ 등 ICT 기술과 이종산업이 융합된 다양한 서비스를 선보였다.

SK텔레콤은 이번 WIS에서 ICT 기반 교육/의료/마케팅 융합 서비스들을 선보이며 새롭게 창조되는 산업 발전 가능성을 제시한다. 실제 이용환경과 동일하게 구축된 전시관에서 ICT 기반 교육 지원 프로그램인 ’스마트 클래스’, 스마트 의료서비스 ‘스마트 병원’ ‘헬스온’, 영상 기반 마케팅 분석 시스템인 ‘스마트CQ 고객통계솔루션’ 등을 체험하도록 했다. ©

아이씨엔 매거진 2013년 06월호

Continue Reading
Advertisement

산업용IoT

로크웰오토메이션, 안전한 기계 진단으로 산업용사물인터넷 구현을 지원한다

Published

on

알렌브래들리 가드마스터 가드링크 (Allen-Bradley Guardmaster GuardLink) 안전 시스템

산업용사물인터넷(IIoT)는 공장 플랜트 및 기계 장비에서 수 많은 정보들을 실시간으로 수집하고 분석하는데 그치지 않고, 분석에 기반해 실시간으로 적절한 조치까지를 수행하도록 해야 하는 어려운 과제를 남겨두고 있다. 여기서 무엇보다도 중요한 조치는 바로 안전이다. 이는 안전 기반 통신 프로토콜을 통해서 구현되고 있다.

기존에는 기계장비에서 안전 장치들이 별도로 마련된 안전 입력에 배선되어야 했다. 이는 배선에서도 상당한 양의 추가 작업이 요구되었고, 잠재적인 고장 위험도 있었다. 그 뿐 아니라, 직렬 연결 배선을 하여 모니터링 하는 경우 각 장치의 상태 정보를 각 장치의 보조 출력으로부터 받아 별도의 리모트 I/O 카드 등에 연결해야 하는 불편함이 있었다.

알렌브래들리 가드마스터 가드링크 (Allen-Bradley Guardmaster GuardLink) 안전 시스템

로크웰 오토메이션의 새로운 안전 기반 통신 프로토콜 알렌브래들리 가드마스터 가드링크 (Allen-Bradley Guardmaster GuardLink) 안전 시스템은 이러한 문제들을 해결하고, 기계 장비의 진단 정보들을 안전하게 전달하도록 한다. 가드링크 기술은 안전 기반 통신 프로토콜로, 작업자들이 장비 진단을 효과적으로 하고 생산 중단 시간을 감소시켜 생산성을 향상할 수 있게 해준다. 가드링크 기술이 적용된 스마트 안전 장치는 보다 향상된 정보, 성능, 유연성을 제공하며, 기업이 장비 및 공장 전반의 안전성과 효율을 높이는데 기여한다.

GuardLink를 이용하면, M12 커넥터를 이용해 연결하여 안전 장치의 직렬 연결이 용이하고, 별도의 배선없이 제어기에서 Ethernet/IP 통신을 통해 각 장치의 진단 정보들을 끌어올 수 있다. 이 시스템은 링크 당 최대 장치 32대까지 단일의 4핀 케이블로 연결하여 안전, 진단, 원격 리셋 및 잠금 명령을 제공한다. 배선 작업에서도 최대 38% 감소되어 설치 비용과 시간이 대폭 절감된다.

이종두 로크웰 오토메이션 코리아 A&S사업부 과장은 ”산업용 사물인터넷(IIoT)을 갖춘 진정한 커넥티드 엔터프라이즈는 조직 내 플랫폼과 장치들 전반에서 실시간 제어와 정보를 활용할 수 있어야 하며, 사용자들에게 적시에 올바른 정보를 올바른 형식으로 액세스할 수 있는 역량을 제공”해야 한다며, ”이번에 발표한 가드링크는 기계 및 공장 전반에 향상된 안전성 및 효율성을 제공하여 국내 기업의 제조 생산성 향상과 디지털 전환을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에 발표된 가드링크 기술은 알렌브래들리 가드마스터 안전 릴레이와 컴포넌트에 완전하게 통합되어, 사용자들이 최소 비용으로 스마트 안전회로를 구성하고, 전체 안전 시스템의 상태 정보에 액세스할 수 있도록 해준다. 가드링크 기술로 지원되는 스마트 탭을 통해 안전 장치를 연결하고 가드마스터 안전 릴레이로 표준 케이블을 연결할 수 있기 때문에 필드 기기인 라이트 커튼과 가드 도어부터 비상 정지 스위치 수준까지, 시스템에 대한 가시성도 크게 향상된다.

오승모 기자 oseam@icnweb.co.kr

Continue Reading

산업용IoT

슈나이더 일렉트릭, 싱가포르서 IoT 플랫폼 ‘에코스트럭처’ 최신 버전 공개

Published

on

2018 Innovation Summit Singapore
twitter@Schneider Electric

’2018 이노베이션 서밋 싱가포르’ 9월 20일 개최

에너지 관리 및 자동화 분야의 디지털 혁신을 선도하는 글로벌 기업 슈나이더 일렉트릭(한국지사 대표 김경록)이 9월 20일부터 이틀간 싱가포르 마리나 베이 샌즈 호텔에서 ’2018 이노베이션 서밋 싱가포르(2018 Innovation Summit Singapore)’를 개최하고, 슈나이더 일렉트릭이 제시하고 있는 사물인터넷(IoT)을 지원하는 개방형 아키텍처 플랫폼인 ’에코스트럭처(EcoStruxure™)’ 최신버전이 공개된다.

2018 Innovation Summit Singapore

슈나이더 일렉트릭의 이노베이션 서밋은 세계적 전문가와 업계 종사자가 모여 디지털화와 디지털 전환(Digital Transformation)에 따른 변화하는 비즈니스 전략 방안에 대한 대담한 아이디어를 공유하는 자리다. 지난 5월말에는 서울 행사가 이틀간 개최된 바 있다. 서울을 포함해 전세계 약 20여개의 행사가 이미 개최됐으며, 이번 ‘이노베이션 서밋 싱가포르’는 동아시아 최대 규모로 진행된다.

‘Powering and Digitizing the Economy’를 주제로 진행되는 이번 싱가포르 서밋 행사는 총 6개의 전략 세션과 15개 이상의 전문가 세션이 열린다. 행사에서는 슈나이더 일렉트릭 장-파스칼 트리쿠아(Jean-Pascal Tricoire) 회장 겸 CEO가 참석해 기조연설을 담당한다. 이와 함께 국내의 주요 고객 사례도 소개될 전망이다.

장-파스칼 트리쿠아(Jean-Pascal Tricoire) 슈나이더 일렉트릭 회장은 “디지털 경제 활성화로 인해 전 세계는 전례 없는 속도로 변화하고 있다. 사물인터넷, 인공지능, 빅데이터 분석 등 기술을 통해 기업들은 효율성과 혁신성을 향상시켜 경쟁 우위를 차지하기 위해 박차를 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에코스트럭처에 구축된 우리의 기술은 디지털화를 기반으로 고객들이 효율성, 안전성, 안정성, 연결성, 지속가능성을 향상시켜 새로운 디지털 경제의 리더가 되도록 도울 것이다. 우리는 고객과 파트너가 에너지 관리 및 자동화 분야에서 성공적인 디지털 혁신을 이룰 수 있도록 지원해 나갈 것이다.”고 전했다.

또한 솔루션 데모 및 체험 부스로 운영되는 ’이노베이션 허브(Innovation Hub)’도 업계의 주목을 받고 있다. 3,700㎡의 공간에 마련된 이노베이션허브에서는 슈나이더 일렉트릭의 다양한 소프트웨어, 솔루션 및 서비스를 선보인다. 이노베이션 허브에서도 에코스트럭처 최신 버전이 새롭게 소개될 것으로 보이며, 여기에는 기계설비 및 플랜트를 위한 인공지능(AI) 및 VR(가상현실), 빅데이터 융합 기술들이 대거 추가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 밖에도 마이크로소프트, 엑센츄어, 시스코, 댄포스, 솜피, 아비바 등 기술 및 채널 파트너뿐만 아니라 주요 스타트업 기업과 슈나이더 일렉트릭의 협업 네트워크에 대한 방향성도 제시된다.

’2018 이노베이션 서밋 싱가포르’ 라이브 페이지에서 세부 진행 내용을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다. (링크) 2018 Innovation Summit Singapore live

9월 20일 오전 9시(현지시각; 한국시각 10시)에 개막식이 시작된다.

오승모 기자 oseam@icnweb.co.kr

Continue Reading

산업용IoT

어드밴텍, 사물인터넷 플랫폼 기반 협업 솔루션 마련

Published

on

IoT SRP 에코시스템 구성 방안 (이미지. 어드밴텍)

어드밴텍(지사장 정준교)이 사물인터넷(IoT) 플랫폼을 제시하고, 이 플랫폼을 통한 파트너사와의 협업을 통해 곧바로 현장 적용까지 가능한 협업 솔루션을 제시한다.

어드밴텍이 제시하는 사물인터넷 협업 솔루션은 IoT SRP(Solution Ready Pacage, 솔루션 레디 패키지)로서, 어드밴텍의 하드웨어와 WISE-PaaS 플랫폼 서비스에 파트너사의 도메인 포커스된 소프트웨어를 결합하여 바로 적용이 가능한 것이 특징이다.

IoT SRP 에코시스템 구성 방안 (이미지. 어드밴텍)

특히 어드밴텍은 산업용사물인터넷(IIoT) 분야에서 역량을 발휘하고 있다. 어드밴텍은 지난 수년동안 특정 산업분야에 특화된 협업 파트너사 발굴을 적극 노력해 왔다. 이들 특정 도메인에서 우수한 기술력을 확보한 파트너사와 함께 사물인터넷 플랫폼 서비스와 결합하는 방안들을 지원해 왔다.

일례로, 장비 모터 모니터링 솔루션은 어드밴텍 엣지 인텔리전스 서버와 센서, WISE-PaaS 플랫폼 서비스에 분석 전문 소프트웨어 사인 앤캐드를 결합하여 모터에 센서를 연결하여 데이터를 수집하고 그 결과를 바탕으로 예측정비 및 유지보수에 대한 절감이 용이하다.

정준교 어드밴텍 지사장은 “어드밴텍은 지난 수 년 동안 특정 도메인에 적합한 파트너사를 찾아서 협업하여 다양한 솔루션 레디 패키지를 개발, 서비스 할 수 있게 되었다”고 말하고, “앞으로 IoT 비즈니스에 있어서 실제적 매출 발생 모델이 될 수 있을 것이다”고 밝혔다.

어드밴텍은 오는 11월 1일과 2일 중국 쑤저우에서 전세계 6,000여명의 파트너를 초청하는 IoT Co-Creation Summit을 개최한다. 이 행사에서는 사물인터넷(IoT) 솔루션 레디 패키지(Solution Ready Pacage)에 대한 대대적인 설명과 전시는 물론 각종 컨퍼런스를 열어 상호 협업 방안에 대해 심층적으로 논의하게 된다.

오승모 기자 oseam@icnweb.co.kr

Continue Reading
Advertisement
automotion magazine of B&R
Advertisement

Trending

© Copyright 2006-2018 아이씨엔 All Rights Reserved.
tel. 0505-379-1234, fax. 0505-379-5678 | e-mail. icn@icnweb.co.kr | Powered by WordPress
Address: 57-25 4F, Changcheon-dong, Seodaemun-gu, Seoul, 03789, Korea
주소: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연세로5나길 10 (창천동, 4층)
기사제보 및 문의 : news@icnweb.co.kr

아이씨엔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이의 일부 또는 전부를 무단 사용하는 것은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클린 광고 선언]]
아이씨엔매거진은 어떠한 경우에도 성인, 성형, 사채, 폭력, 투기, 악성SW 및 환경파괴(원자력 포함) 관련 광고는 게시하지 않습니다.
[광고 신고: oseam@icnweb.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