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IIoT Architecture Innovation Day
  • IIoT 기술 매거진 - 아이씨엔
  • 자율주행자동차 세미나
Home » 마켓뉴스 » 시장분석 » 쿠카 코리아, ‘KR3 아길러스’ 소형 신제품 로봇 출시 국내 세미나 개최

쿠카 코리아, ‘KR3 아길러스’ 소형 신제품 로봇 출시 국내 세미나 개최

인간의 수작업을 대체할 쿠카의 초정밀 소형 로봇

국내 산업용 로봇 시장에서 점유율을 확대하고 있는 쿠카로보틱스코리아가 최신 소형 로봇 신제품에 대해 국내 고객들에게 소개하는 세미나를 개최했다.

KUKA KR3 아길러스 소형로봇

쿠카로보틱스코리아(대표 이창훈)은 9월 29일 경기도 안산 경기테크노파크에서 초정밀 로봇 ‘KR3 아길러스(AGILUS)’의 공식 출시 세미나를 열고, 실제 생산라인에서 적용중인 로봇 자동화 솔루션을 소개했다고 밝혔다.

국내에는 처음 소개되는 ’KR3 아길러스’는 쿠카(KUKA)의 최신 기술이 집약된 소형 로봇이다. 빠른 속도와 높은 정밀성으로 섬세한 작업을 요하는 전자산업의 생산 라인에 최적화됐다. 이날 세미나에서는 토크센서를 이용해 인쇄회로기판(PCB)의 작은 전자부품을 조립하는 작업 과정을 직접 선보였다. 이 로봇은 매우 짧은 사이클 타임의 작업에서 최고의 성능을 발휘한다. 이에 컴퓨터, 통신, 가전 마켓에서 요구하는 스몰셀 컨셉에 최적화된 아이디어 제품이다. 쿠카측은 KR3 아길러스는 ’향상된 속도와 정밀도’가 가장 큰 성능이라고 밝혔다.

며칠전에는 국내 시장에 출시를 공식 발표하면서, 독일 분데스리가 아우크스부르크에서 뛰고 있는 구자철과 지동원 선수를 이 로봇의 모델로 선보이기도 했다. 쿠카로보틱스코리아는 ”구자철 선수의 속도와 지동원 선수의 정확도를 갖춘 산업용 로봇”이라고 소개한 바 있다. (뉴스 보기)

FC 아우쿠스브르크의 구자철 선수와 지동원 선수와 함께 선 쿠카 KR 3 아길러스(AGILUS) 로봇

실제로 이 소형로봇은 가반중량 3Kg으로 겨우 600x600mm 만의 소형셀에서도 설치가 가능해 소형 부품 조립에서 큰 효율이 기대된다. 로봇의 작업반경은 540mm로 오차거리는 0.02mm의 정밀도를 자랑한다.

이번 세미나에서 쿠카코리아는 제품 및 자동화 솔루션 공개와 함께 로봇과 함께하는 다양한 이벤트도 진행했다. 가반하중 3kg 동급 기준 가장 빠른 속도를 자랑하는 KR3 아길러스와 일반 참가자와의 두더지 잡기 스피드 게임을 준비해 KR3 아길러스의 뛰어난 민첩성과 높은 정확도를 참가자들과 겨뤘다.

또한 쿠카코리아는 지난해 출시한 인간 협업로봇 LBR 이바(iiwa)의 산업 현장에서의 적용 사례를 소개하며 현장시연도 진행됐다. 자동차 펌프 조립과 가전제품의 라디에이터 생산에 필요한 곡면이 있는 동으로 만들어진 밴드 조립 등 수작업으로 진행할 수 밖에 없었던 과정을 LBR 이바가 대체함으로써, 자동화 라인을 구축한 사례는 관계자들의 높은 관심을 받았다.

쿠카로봇은 지난 5월 중국 메이디(Medea) 그룹이 45억유로(5조 8천억원)를 투자해 KUKA 로봇 지분 35.5%를 인수함으로써 지분 49%로 최대 주주가 됐다. 중국 메이디 그룹은 지분 인수를 지속해 지금은 90% 이상의 KUKA 로봇 지분을 확보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당분간 생산시설 및 조직 구성은 유지될 전망이다. 인수조건에 의해 당분간(3년간) 본사를 독일 아우크스브르크에 유지하고 제조라인들도 그대로 두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그러면서도 중국에서의 행보가 발빠르게 진행되고 있다. 인더스트리 4.0을 통한 스마트 공장 구축도 빠르게 진행될 예정이다.

지난 7월에는 중국 최대의 로봇산업박람회인 ’중국국제로봇쇼(CIROS 2016)’에서 7월 6일부터 사흘간 KR3 아길러스 제품을 선보인 바 있다. 이는 그보다 앞서 독일 뮌헨에서 열린 ’Automatica 2016’에서 첫선을 보인 이후, EU 이외의 지역에서는 첫선이었다. 참고로, 독일 본사에서의 KR3 아길러스 공식 출시 발표는 7월 14일 이었다.

현재 글로벌 산업용 로봇 시장은 ABB, 화낙, 야스카와전기, KUKA 4개사가 이끌고 있으며, 중국의 경우 ’선양신쑹(瀋陽新松) 로봇자동화’의 성장세가 가장 큰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 한편, 국내에서는 자동차에 집중한 현대중공업 로봇이 조선산업 구조조정속에서 사업부분할을 추진중인 것으로 나타나 독립법인 또는 향후 매각 수순을 밟을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

아이씨엔 매거진 오승모 기자 oseam@icnweb.co.kr

이달의 추천기사 - DHL


추천 뉴스

Photo (from left to right): Sven Staiger, Index-Werke, Esslingen, Nika Nowizki, Institut für Maschinenelemente (IMA), University Stuttgart, Dr. Alexander Broos, Head of Research and Technology, Source: Rainer Jensen

Safety of standard PLC control validated yet again

’VDW Project of the Year’ accolade awarded for outstanding study As part of the Safety ...

매스웍스, 오토모티브 컨퍼런스 개최

매스웍스, 오토모티브 컨퍼런스 개최

매스웍스의 ‘오토모티브 컨퍼런스(Automotive Conference) 2017’ 행사가 9월 20일 서울 코엑스에서 200여명의 업계 전문가, 연구원 및 ...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hilsch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