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eysights ad
Home » 이슈포커스 » 산업용IoT » 로봇과 사람이 함께 작업하는 협력 로봇(COBOT)의 실용화시대 실현

로봇과 사람이 함께 작업하는 협력 로봇(COBOT)의 실용화시대 실현

이제 산업용 로봇과 작업자가 별도의 작업영역 펜스 설치 없이도 어떠한 위험도 없이 안전하게 상호 협력작업이 가능해졌다. 사람과 로봇이 서로 살(?)을 맞대고 직접 부딪히며 함께 일하는 협력 로봇(COBOT)의 실용화 시대가 시작된 것이다.

자동차 제조 그룹인 폭스바겐은 덴마크 산업용 로봇 제조업체인 유니버설 로봇(Universal Robots)社의 산업용 로봇암(Robot arm)을 독일 잘츠기터 공장의 대량생산 공정에 투입했다.

이 경량의 UR5로봇은 실린더헤더 조립라인에 설치되었으며, 이 라인에서 정밀한 글로우플러그(Glow plug) 장착을 처리한다. 이 로봇의 투입이 갖는 특별한 이유는 전세계 폭스바겐에서 최초로 사용되는 협력로봇(Collaborate robot: COBOT)이라는 사실이다.

특히 이 6축 로봇암은 특히 가드(guard)가 없는 상태로 사람과 직접 작업을 수행할 수 있다. 이를 통해 안전한 작업과정의 최적화에 더욱 노력해 나갈 예정이다.

VW 엔진공장 협력로봇 암 도입
폭스바겐의 잘츠기터 공장은 2백8십만 평방미터(약 84만7천평) 부지로 전세계에서 규모가 가장 큰 엔진 생산 공장 중의 하나이다. 매일 6천여명의 직원이 370여종 이상의, 약7천개의 가솔린 및 디젤 엔진을 생산하고 있다.

폭스바겐 그룹의 각종 차량모델과 브랜드에 3기통에서 16기통에 이르는 엔진이 탑재되고 있다.

최근 폭스바겐 그룹은 잘츠기터 공장의 실린더헤드 조립라인에서 글로우플러그를 실린더헤드에 삽입할 목적으로 덴마크 제조업체인 유니버설로봇社의 산업용 협력 로봇 암을 최근 도입했다.

통합안전모드(규격 EN ISO 10218) 준수를 통해서 본 산업용 로봇은 사람과 가까운 거리에서 작업할 수 있게 된다.

또한 로봇암에는 시스템 통합사인 파우데 아우토마티지어룽스테히닉(Faude Automatisierungstechnik)社가 폭스바겐 그룹을 위해 개발한 협력작업용 그리퍼(Gripper)가 장착되어 있으며, 이 그리퍼는 협력로봇(COBOT)의 사양규격인 ISO/TS 15066 안전규격을 준수하고 있다. 따라서, 이 로봇은 추가적인 보호용 하우징의 설치 없이 기존의 생산라인에 통합될 수 있었다.

쥐르겐 해프너(Jurgen Hafner) 폭스바겐 잘츠기터 공장 프로젝트 매니저는 ‘회사의 모든 작업장에 인체공학적 작업장 배치를 하여 오랫동안 힘들었던 작업자들의 부담을 줄이고자 한다.

무가드(NO GUARD)형 로봇을 사용하면 로봇과 작업자가 직접적으로 협력하여 작업할 수 있게 된다’ 며, ‘이를 통해 로봇은 제조공정의 생산조력자가 될 수 있으며, 또한 작업자들이 인체공학적이지 않은 힘든 작업공정에서 벗어날 수 있다’고 말했다.

이 프로젝트는 유니버설로봇社의 공급 파트너사인 파우데 아우토마티지어룽스테히닉(Faude Automatisierungstechnik) 社와 2년 동안의 긴밀한 협력과정을 통해 진행되었다.

이러한 작업공정의 도입결과, 글로우플러그를 실린더헤드에 장착을 맡았던 두 작업자의 부담을 덜어주게 되었다. 지금까지는 이 작업자들이 구부정한 자세로 글로우플러그를 거의 보이지 않는 실린더헤드 드릴구멍에 삽입해야만 했었다.

로봇과의 직접적인 협업
이 공정단계는 이제 유니버설로봇社의 6축 UR5 경량 로봇이 담당하고 있다. 로봇은 특별히 설계된 분리시스템에서 제공되는 정밀 글로우플러그를 받아서, 사람이 접근하기 힘든 드릴구멍에 이를 장착하게 된다. 그 후에는 작업자가 해당 글로우플러그를 조정하고, 실린더헤더에 대한 절연처리를 담당하게 된다.

이러한 작업은 이전 생산공정에서는 추가적인 작업단계를 요구했다. 따라서 로봇이 조력자로서 역할을 하는 동안, 작업자는 허리를 펼 수 있는 건강한 자세로 작업을 수행하게 된다.

또한 작업자는 공정의 전과정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할 수 있게 되며, 필요 시 신속하게 해당 공정에 투입할 수 있게 된다. 이때 두 번째 작업자는 생산공장에서 다른 업무를 볼 수 있게 된다.

유니버설로봇의 토마스 비스티(Tomas Visti) 부사장 겸 최고영업책임자는 “지금껏 전례가 없는 본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이룬 점과 우리의 로봇이 인체공학적 작업공정의 향상에 기여할 수 있다는 사실에 만족스럽다”며 “이 프로젝트의 성공적 수행은 결과지향적 목표와 폭스바겐과 우리 파트너사인 파우데 아우토마티지어룽스테히닉社와의 건설적인 협력을 통해서 이룰 수 있었다”고 말했다.©

hilscher

유니버설로봇 www.universal-robots.com

[박스]

SK C&C, 독일 와이어카드社와 NFC모바일커머스 사업협력 체결

SK C&C(대표 정철길 사장)는 최근 세계적인 금융결제 서비스 및 기술 전문기업 와이어카드(대표 마커스 브라운, www.wirecard.com)와 유럽 NFC 모바일 결제 시장확대를 위한 전략적 비즈니스 파트너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독일 뮌헨에 본사를 둔 와이어카드는 전세계 70여개국 13,000여 기업고객을 대상으로 모바일 및 온라인 결제 서비스, 신용카드 발급 서비스, 리스크 매니지먼트 및 부패방지 솔루션, 콜센터 아웃소싱 등 전자결제 관련 엔드투엔드(End-to-End)서비스를 제공하는 글로벌 업계 선도 기업이다.

양사는 사업협력을 통해 올해 안으로 NFC 기반 모바일 결제를 위한 TSM(Trusted Service Manager)서비스를 상용화하고 금융기관, 이동통신사업자, 서비스 프로바이더 등을 대상으로 유럽 내 모바일 커머스 솔루션 사업을 본격화할 계획이다.

이번 협력으로 와이어카드의 제품 및 서비스는 SK C&C의 모바일 솔루션인 코파이어(CorFire)의 CorMPSA와 통합될 예정이다. MPSA(Mobile Payment Service API)는 모바일 앱(App)이 비자카드의 페이웨이브와 같은 NFC보안서비스를 지원할 수 있도록 하는 NFC API(Application Program Interface) 이다.

또한 와이어카드는 향후 SK C&C의 TSM솔루션 CorTSM을 기반으로 자체 TSM을 출시해 비자·마스터카드 선불계정(Stored Value Account)상품은 물론 바우처링, 로열티 프로그램과 같은 NFC 모바일 결제 부가서비스도 제공할 계획이다.©

SK C&C www.skcc.co.kr

아이씨엔 매거진 2013년 10월호

추천 기술기고문


추천 뉴스

국회융합혁신 경제포럼 김정태의원(왼쪽)과 슈나이더 일렉트릭 코리아 김경록대표(오른쪽)가 수상 후 사진촬영을 하고 있다

슈나이더 일렉트릭 김경록 대표, 2017 4차 산업혁명 경영대상 수상

김경록 대표, 에코스트럭처 성공적 도입을 통한 4차 산업혁명의 새로운 비전 제시 인정 받아 슈나이더 일렉트릭 ...

사물인터넷 이미지 internet of things

세계 사물인터넷(IoT) 시장, 2021년 1조 4천억 달러 전망

IDC의 최근 연구보고서(Worldwide Semiannual Internet of Things Spending Guide)에 따르면, 올해 전세계 사물인터넷(IoT) 지출 규모가 ...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hilsch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