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ter-battery2018
Home » 마켓뉴스 » 정책뉴스 » 국제로봇연맹, 인더스트리4.0과 IIoT에서 협업로봇 강조

국제로봇연맹, 인더스트리4.0과 IIoT에서 협업로봇 강조

국제로봇연맹 ’월드로보틱스리포트 2016’, 협업로봇이 스마트공장 이끄는 핵심 동력 될 것이라 밝혀

인간친화적인 형태로 진화를 거듭하고 있는 로봇이 인간과 나란히 서서 생산라인에서의 조립과 같은 업무수행이 가능한 안전한 소형로봇, 협업로봇으로 발전하고 있다. 향후 수년간 이러한 협업로봇이 조립공정과 같은 단순작업을 중심으로 성장할 것이며, 기존 생산라인을 그대로 두고 로봇을 투입할 수 있는 방식으로도 성장해 나갈 전망이다.

유니버설로봇의 UR 협업로봇
[유니버설로봇의 협업로봇 UR로봇]

최근 국제로봇연맹(International Federation of Robotics, 이하 IFR)은 월드로보틱스리포트2016 (World Robotics Report)에서 사용자 친화적인 소형 협업로봇이 산업자동화 시장을 이끄는 핵심 동력이 될 것이라고 발표했다.

IFR은 월드로보틱스리포트 2016에서 2017년부터 2019년까지 산업용 로봇의 전세계 연간 매출이 매년 평균 최소 13% 성장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와 함께 사람과 로봇의 협업은 비약적인 발전을 이룰 것이며, 사람과 로봇은 펜스없이도 나란히 서서 함께 작업하고, 이로 인해 생산 효율과 품질을 증대할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다니엘 프리스(Daniel Friis), 유니버설로봇의 CCO(Chief Commercial Officer)는 “협업로봇 업계를 선도하는 유니버설로봇은 너무 복잡하거나 비용이 많이 든다고 간주되었던 산업 자동화의 진입 장벽을 낮추고 이를 실현하는 것을 회사의 목표로 두고 있다.”며, “유니버설로봇이 전세계에 공급한 1만 개 이상의 협업로봇은 자동화 기술의 판도를 바꿀만한 성장 가능성을 보여준다. 유니버설로봇은 업계에서 가장 짧은 투자회수 기간을 제공함으로써, 글로벌 시장에서 중소기업이 최상의 경쟁력을 갖출 수 있도록 도와준다.”고 말했다.

전체기사 보기

카카오톡에서 아이씨엔 친구추가
Hilscher netIoT


Hilscher netIo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