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IoT 기술 매거진 - 아이씨엔
Home » 마켓뉴스 » 신제품뉴스 » NI, 5G 무선 솔루션 프로토타입 제작을 손쉽게 하는 LabVIEW Communications System Design Suite 출시

NI, 5G 무선 솔루션 프로토타입 제작을 손쉽게 하는 LabVIEW Communications System Design Suite 출시

NI는 엔지니어들이 5G 시스템의 프로토타입을 제작할 수 있는 소프트웨어인 LabVIEW Communications System Design Suite을 발표했다. 본 제품은 NI 소프트웨어 정의 라디오(SDR) 하드웨어와 긴밀하게 통합된 설계 환경을 제공하여 통신 시스템의 프로토타입을 신속하게 제작할 수 있도록 해준다.

프로토타이핑은 보통 여러 설계 팀에서 진행하며 서로 다른 설계 툴을 사용한다. 그러나 LabVIEW Communications를 사용하면 전체 설계 팀이 단일 환경을 기반으로 한 알고리즘에서 FPGA에 이르기까지 전반적인 아이디어 및 구성에 효과적이다. 이러한 방법은 개발자들이 기술 혁신에 보다 힘을 쏟을 수 있어 프로토타이핑의 속도와 수준이 향상된다.

5G를 위한 소프트웨어 정의 라디오 프로토타이핑에 혁신적인 LabVIEW Communications System Design Suite
5G를 위한 소프트웨어 정의 라디오 프로토타이핑에 혁신적인 ‘LabVIEW Communications System Design Suite ’

독일 드레스덴 공과대학(Technische Universität Dresden)의 Gerhard Fettweis 교수는 제품을 사용한 후 “무선 대역폭 수요가 기하급수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업계는 네트워크 용량을 늘리기 위한 새로운 방법을 찾는데 천문학적인 투자를 하고 있다. 이에 TU Dresden에서도 5G 연구를 집중적으로 하고 있으며, 이를 위해 NI의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 통합 방식(hardware and software integration)을 활용하고 있다. 예전처럼 기존의 표준 툴을 사용했다면 2년 이상의 시간이 걸리지만, NI의 플랫폼을 사용함으로 단 6주만에 실제로 작동하는 프로토타입을 완성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리서치 기업인 프로스트 앤 설리반의 시험 및 계측 담당인 Jessy Cavazos는 “SDR은 차세대 무선 시스템 프로토타이핑의 표준이 되고 있다. FPGA를 x86 아키텍처에 추가하게 되면 플랫폼의 유연성은 확장되는 반면, 전문적인 기술이나 툴을 사용해야 한다는 어려움이 있다.”고 밝히고, “LabVIEW Comminications는 C와 .m의 알고리즘을 비롯한 기존의 IP를 활용하므로 개발자들이 단일 설계 환경에서 다양한 작업에 적합한 언어를 모두 통합할 수 있다.”고 전했다.

LabVIEW Communications는 하드웨어 설계 환경이 SDR 플랫폼에 최적화되어 있으므로 소프트웨어 다이어그램에서 하드웨어 구성과 제약사항, 그리고 시스템 문서를 제어할 수 있다. 개발자들은 SDR 플랫폼의 모든 구성요소에 접근할 수 있게 되면서 여러 하드웨어 아키텍처에 수작업으로 알고리즘을 맵핑하지 않고도 최적의 성능을 이끌어낼 수 있다.

NI RF 및 Communications의 책임자인 James Kimery는 “LabVIEW Communications에는 WiFi와 LTE를 위한 어플리케이션 프레임워크가 내장되어 있으므로 무선 프로토타입 제작자들이 처음부터 새로운 알고리즘을 설계하지 않고도 기존 표준의 특정 구성요소를 개선하는데 집중할 수 있다.”고 말하고, “NI의 Lead User 프로그램에 참여하는 학계와 산업계의 몇몇 연구자들은 이러한 방식을 사용하여 검증된 프로토타입 제작까지의 시간을 절반으로 단축하는 성과를 올렸다.”고 덧붙였다.

NI SW 마케팅의 책임자 Shelley Gretlein은 “무선 장비의 수는 계속해서 기하급수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반면 기존의 프로토타이핑 툴에는 한계가 있다. LabVIEW Communications는 현재의 4G 서비스와 향후에 결정될 5G 표준 사이의 간극을 메워주는 역할을 한다.”고 밝히고, “NI가 유연한 하드웨어와 강력한 프로토타이핑 소프트웨어를 갖춘 SDR 플랫폼을 지속적으로 혁신해 나감에 따라 차세대 통신 시스템도 보다 효율적으로 설계할 수 있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아이씨엔 오승모 기자 oseam@icnweb.co.kr

추천 기술기고문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hilsch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