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미나허브 AI 세미나
Home » 이슈포커스 » 산업용IoT » LS산전, 일본 태양광 발전 시스템 시장 진출

LS산전, 일본 태양광 발전 시스템 시장 진출

스마트그리드 사업과 전기차 전장품 사업이 잇따른 성과를 보이고 있는데 이어 태양광발전시스템 사업에서도 국내업체 처음으로 대규모로 일본시장에 진출하게 되는 등 LS산전 그린비즈니스에 대한 성과가 가시화되고 있다.

LS산전은 최근 일본 사닉스(SANIX)와 연간 최소 15MW이상의 태양광발전시스템을 공급하는 계약을 체결하였다고 밝혔다.

이는 일반가정 5천 세대 이상에 태양광발전시스템을 공급할 수 있는 규모로 약 600억 원 상당에 이르며 지난 해 LS산전의 태양광발전시스템 사업 매출의 약 1.6배에 해당하는 큰 규모다. 이번 계약으로 LS산전은 9월부터 태양광발전시스템을 일본 사닉스에 공급하게 된다.

사닉스는 일본 후쿠오카에 본사를 두고 위생사업 및 환경폐기물 사업을 주 사업으로 하여 연간 3천400억 원 규모의 매출을 기록하고 있는 기업이다. 특히, 올해부터는 태양광발전시스템 구축사업을 강화하고 있다.

이번 계약은 사닉스의 무네야마 신이치 사장 일행이 LS산전 천안공장 태양광발전시스템 생산라인을 방문하여 제품 품질 등에 대해 높은 평가를 내린 후 성사된 것이다.

정주환 LS산전 신재생에너지BU장은 “일본 태양광발전시스템 시장은 그동안 일본 미쓰비시(MITSUBISHI), 산요(SANYO), 교세라(KYOCERA) 등 현지 글로벌기업들이 시장을 장악하고 있을 뿐만 아니라 까다로운 품질 규제로 인해 진입장벽이 높은 편이어서 국내업체들이 진출하기가 어려웠다”라며 “LS산전은 태양광모듈의 효율 및 품질을 인정받았음을 물론 정부의 지원으로 추진되고 있는 그린홈 100만호 보급사업에 참여한 노하우를 인정받아 이번 해외 진출의 장을 열 수 있게 되었다”라고 말했다.

그는 또한 “이번 계약 규모는 최대한 보수적으로 잡았으며 사닉스社의 예상대로 연간 1만세대 이상 태양광발전시스템을 구축할 경우, 최대 매출 규모는 1,000억 원 이상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아이씨엔 매거진 2009년 09월호

카카오톡에서 아이씨엔 친구추가
hilsch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