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eysights ad
Home » 이슈포커스 » 산업용IoT » LS산전, 일본 태양광 발전 시스템 시장 진출

LS산전, 일본 태양광 발전 시스템 시장 진출

스마트그리드 사업과 전기차 전장품 사업이 잇따른 성과를 보이고 있는데 이어 태양광발전시스템 사업에서도 국내업체 처음으로 대규모로 일본시장에 진출하게 되는 등 LS산전 그린비즈니스에 대한 성과가 가시화되고 있다.

LS산전은 최근 일본 사닉스(SANIX)와 연간 최소 15MW이상의 태양광발전시스템을 공급하는 계약을 체결하였다고 밝혔다.

이는 일반가정 5천 세대 이상에 태양광발전시스템을 공급할 수 있는 규모로 약 600억 원 상당에 이르며 지난 해 LS산전의 태양광발전시스템 사업 매출의 약 1.6배에 해당하는 큰 규모다. 이번 계약으로 LS산전은 9월부터 태양광발전시스템을 일본 사닉스에 공급하게 된다.

사닉스는 일본 후쿠오카에 본사를 두고 위생사업 및 환경폐기물 사업을 주 사업으로 하여 연간 3천400억 원 규모의 매출을 기록하고 있는 기업이다. 특히, 올해부터는 태양광발전시스템 구축사업을 강화하고 있다.

이번 계약은 사닉스의 무네야마 신이치 사장 일행이 LS산전 천안공장 태양광발전시스템 생산라인을 방문하여 제품 품질 등에 대해 높은 평가를 내린 후 성사된 것이다.

정주환 LS산전 신재생에너지BU장은 “일본 태양광발전시스템 시장은 그동안 일본 미쓰비시(MITSUBISHI), 산요(SANYO), 교세라(KYOCERA) 등 현지 글로벌기업들이 시장을 장악하고 있을 뿐만 아니라 까다로운 품질 규제로 인해 진입장벽이 높은 편이어서 국내업체들이 진출하기가 어려웠다”라며 “LS산전은 태양광모듈의 효율 및 품질을 인정받았음을 물론 정부의 지원으로 추진되고 있는 그린홈 100만호 보급사업에 참여한 노하우를 인정받아 이번 해외 진출의 장을 열 수 있게 되었다”라고 말했다.

그는 또한 “이번 계약 규모는 최대한 보수적으로 잡았으며 사닉스社의 예상대로 연간 1만세대 이상 태양광발전시스템을 구축할 경우, 최대 매출 규모는 1,000억 원 이상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아이씨엔 매거진 2009년 09월호

추천 기술기고문


추천 뉴스

국회융합혁신 경제포럼 김정태의원(왼쪽)과 슈나이더 일렉트릭 코리아 김경록대표(오른쪽)가 수상 후 사진촬영을 하고 있다

슈나이더 일렉트릭 김경록 대표, 2017 4차 산업혁명 경영대상 수상

김경록 대표, 에코스트럭처 성공적 도입을 통한 4차 산업혁명의 새로운 비전 제시 인정 받아 슈나이더 일렉트릭 ...

사물인터넷 이미지 internet of things

세계 사물인터넷(IoT) 시장, 2021년 1조 4천억 달러 전망

IDC의 최근 연구보고서(Worldwide Semiannual Internet of Things Spending Guide)에 따르면, 올해 전세계 사물인터넷(IoT) 지출 규모가 ...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hilsch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