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미나허브
Home » 마켓뉴스 » 업계뉴스 » LG화학 LCD 증설투자 1년 연기… 시장 공급과잉에 투자 유보

LG화학 LCD 증설투자 1년 연기… 시장 공급과잉에 투자 유보

LG화학이 올해 말까지 계획중이던 LCD(액정표시장치) 유리기판 증설투자 완료 계획을 기존보다 1년 늦춰 2016년말로 잡았다.

LG화학은 21일 공시를 통해, 올해 말까지였던 7000억원 규모의 LCD 유리기판 증설투자를 당초 계획보다 1년 더 미뤄 2016년 12월31일까지로 연장한다고 밝혔다.

LG화학은 앞서 2012년 4월 LCD 유리기판 증설투자 계획을 밝혔다. 공급능력을 확대해 경쟁력을 확보하겠다는 계획이었지만 시장 상황이 바뀌면서 투자기간이 1년씩 두 번 연장됐다.

LG화학은 2012년 4월 7000억원을 들여 파주 공장에 2·3호 라인을 추가한다고 발표했다. 40인치대 LCD TV에 주로 사용되는 8세대 유리기판을 만들어 LG디스플레이에 공급할 계획이었다. 그러나 LG화학은 2014년 3월 한 차례 투자를 연기했다. 그동안 설비를 추가하지 않아 현재 1호 라인만 가동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LG화학이 증설 투자를 미루는 건 글로벌 LCD 시장 상황에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LCD 공급과잉으로 지속되고 있기 때문이다.

아이씨엔 매거진 news@icnweb.co.kr

카카오톡에서 아이씨엔 친구추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hilscher
세미나허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