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IoT 기술 매거진 - 아이씨엔
Home » 이벤트뉴스 » 이벤트 » KT, MWC 2015에서 5G로 변화된 미래모습 선보여

KT, MWC 2015에서 5G로 변화된 미래모습 선보여

차세대 네트워크인 5G 관련 다양한 응용기술 전시해 5G 경쟁력 강조

KT가 MWC 2015에서 Life Innovation by 5G를 주제로 전시관을 운영한다.
KT가 MWC 2015에서 ‘Life Innovation by 5G‘를 주제로 전시관을 운영한다. [사진제공. KT]

KT가 올해 MWC에서도 세계 최고 수준의 기술을 선보인다.

KT(회장 황창규)는 오는 3월 2일부터 나흘간의 일정으로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이동통신박람회 ‘모바일월드콩그레스 2015(이하 MWC 2015)’에서 ‘Life Innovation by 5G‘를 주제로 전시관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KT는 GSMA(세계이동통신사업자연합회) 테마 전시관인 ‘이노베이션 시티(Innovation City)’에 AT&T, 보다폰 등과 함께 참여해, 5G 중심의 세계 최고 기술을 선보이며 차세대 네트워크 선도 사업자로서 대한민국의 통신 경쟁력을 전 세계에 다시 한 번 증명할 예정이다.

KT의 전시관은 ▲5G Infra ▲5G Access ▲GiGAtopia 총 3가지 Zone으로 이뤄졌다. 특히 KT 부스는 GSMA 전시관의 전체 콘셉트와 통일감을 유지하면서도 상부 구조를 전통 기와 문양으로 디자인하여 KT가 대한민국 대표 기업임을 전시관에서도 느낄 수 있도록 표현했다. 또한, 부스 정면은 개방형으로 구성해 관람객들이 편안하게 방문하여 전시물을 직접 체험할 수 있도록 했다. .

‘5G 인프라(Infra)’ 존에서는 5G의 기반이 되는 ‘10Giga 인터넷’과 공연장이나 도심 핫스팟 등의 무선 트래픽 밀집지역과 셀 경계 지역에서도 끊김 없이 네트워크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는 차세대 무선 네트워크 기술인 ‘5G Ultra-Dense Network’를 선보인다.

‘5G 액세스(Access)’ 존에서는 5G 관련 다양한 신기술이 전시된다. 기존 WiFi주파수 대역을 LTE에 활용하는 기술과 9개 주파수 대역을 연계한 9band CA로 1Gbps 속도를 시연한다.

또한, 5G 기반 네트워크가 가져올 실생활의 변화도 선보인다. 최고 7.55Gbps 속도에서 스마트폰끼리 초대용량의 홀로그램 영상을 송·수신하는 것을 시연하여 네트워크의 발전이 문화 발전으로 연결되는 선순환 사례를 제시할 계획이다.

‘기가토피아(GiGAtopia)’ 존에서는 GiGA 인프라를 기반으로 하는 GiGA home, GiGA shop, GiGA school를 설정하여 다양한 사물이 IoT(사물인터넷)로 구현되는 편안한 삶의 모습을 제시한다. GiGA home에서는 도어락, 스마트 미러가 전시되고 GiGA shop에서는 단말간 통신기술을 이용해 맞춤형 광고, 모바일 결제 서비스를 선보인다. 또한, 중앙선거관리위원회와 공동 개발한 ‘전자투표 서비스’도 소개할 예정이다.

특히, KT는 한국형 히든 챔피언 양성을 위해 이른바 ‘K-Champ’인 6개의 협력사 아이템도 함께 전시한다. 간편하게 소변으로 질병여부를 체크할 수 있는 ‘요닥 서비스’와 클라우드 기반의 ‘영문번역 서비스’, 펜과 카메라로 간편하게 구현되는 ‘전자 칠판’ 등이 전시되며 이번 기회를 통해 글로벌 시장 동반 진출도 모색할 예정이다.

한편, KT 황창규 회장은 이번 MWC 2015에서 현지시간으로 다음 달 3일(3/3, 화)에 ‘The Road to 5G’의 기조 연설자로 나서 초실시간, 초대용량 네트워크의 필요성을 강조하고 5G 상용화와 사물인터넷 기술 혁신을 통한 미래 비전을 제시할 계획이다.

아이씨엔 오승모 기자 oseam@icnweb.co.kr

추천 기술기고문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hilsch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