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IoT 기술 매거진 - 아이씨엔
Home » 마켓뉴스 » 정책뉴스 » KT-해양수산부, ‘해상 안전 통신망 확보를 위한 업무협약’ 체결

KT-해양수산부, ‘해상 안전 통신망 확보를 위한 업무협약’ 체결

KT(회장 황창규, www.kt.com)가 국내 통신사 최초로 육지와 멀리 떨어진 바다에서도 LTE 통신이 가능한 ‘LTE SOS(Stand on Ship)’ 기술을 주요 내용으로 한 해상안전통신망을 해양수산부와 공동으로 구축한다.

KT는 해양수산부와 ‘해상 안전 통신망 확보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8일 밝혔다. 서울 세종로 KT광화문빌딩 East에서 진행된 이날 협약식에는 해양수산부 김영석 장관과 KT 황창규 회장이 해상안전통신망 확보를 위해 민관이 지속적으로 협력할 것을 약속했다.

이번 협약의 주요 내용은 ▲민관협력을 통해 해상 조난사고 발생을 대비한 긴급 통신망 구축 ▲국가 어업지도선 등에 위성 LTE SOS 기지국 설치 ▲ 원활한 LTE 통신을 위한 해상 위성통신 용량 확대 ▲KT SAT과 협업한 통신망 기술지원 및 유지보수 ▲사물인터넷(IOT)을 활용한 해상안전솔루션 개발 등이다.

그 동안 통신사들의 노력으로 근해에서는 육지 및 섬에 있는 기지국을 통해 통화/데이터 서비스 이용이 가능했으나 원해에서는 전파가 미치지 못해 긴급 연락이 필요할 때 통신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는 방법이 없었다.

하지만 이번에 개발한 위성 LTE SOS 기지국을 선박에 설치하면 KT SAT의 무궁화위성으로부터 통신신호를 받아 반경 10km의 선박들은 통화가 가능해진다. 이는 기존 선내 LTE 통신만 가능했던 위성 LTE를 획기적으로 개선한 솔루션이다.

위성 LTE SOS 기지국은 위성 안테나로 수신한 위성 신호를 LTE 신호로 변환하여 넓은 해상 지역에 LTE 서비스를 제공하는 기술이다. KT SAT의 위성 인프라를 활용하기 때문에 보다 넓은 지역에서 안정적으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 위성을 이용하지만 별도의 추가요금 없이 기존에 사용 중인 요금제 그대로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는 것도 큰 장점이다.

이를 위해 KT는 지난 9월부터 해양수산부 어업지도선 1척에 위성 LTE SOS 기지국을 시험 설치하여 어업지도선 반경 10Km까지 LTE 통신이 가능해 해상에서 사고 발생 시 국민 안전을 확보할 수 있음을 확인했다.

KT와 해양수산부는 내년 2월까지 총 21척의 어업지도선에 위성 LTE SOS 기지국 설치를 끝마쳐 선박들이 먼 바다에서도 긴급상황에 신속히 대처하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KT는 위성 LTE SOS 기지국을 기반으로 한 해상안전통신망 구축에 이어 해양수산부와 공동으로 IoT 기술과 첨단 드론 등을 활용한 해상안전솔루션 개발을 추진 중이다.

이 솔루션은 구명조끼에서 부착된 각종 통신 장비를 통해 조난자의 위치 정보를 주기적으로 LTE SOS 기지국으로 전송하는 방식이다. IoT 기술을 적용한 구명조끼는 방수처리와 함께 초소형화한 전용모뎀과 GPS, 최대 5년의 수명을 보장할 수 있는 배터리 등으로 구성되었다. 이와 함께 드론 LTE를 이용할 경우 보다 넓은 지역으로 신호를 전송할 수 있다.

KT는 IoT 기술과 드론을 이용하여 조난자의 위치정보를 신속하게 파악하여 전송함으로써 골든타임을 확보하는데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으며, 이를 내년 상반기 상용화를 목표로 진행 중에 있으며, 조만간 시범 적용을 통해 효용성을 입증할 계획이다.

아이씨엔 매거진 news@icnweb.co.kr

추천 기술기고문


추천 뉴스

유니버설로봇의 UR 협업로봇

산업용 협동로봇과 바퀴형 이 동로봇, 국가표준 제정

9월까지 입안 예고 거쳐, KS 국가 표준으로 제정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은 ’산업용 협동로봇’과 ’바퀴형 이동로봇’ 국가표준(KS)을 ...

사물인터넷 IoT

정부, 스마트시티 서비스 실증 시범사업 추진

과기정통부-국토부, IoT 기반의 스마트 환경모니터링 실증사업 추진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유영민, 이하 과기정통부)와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 이하 국토부)가 ...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hilsch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