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eysights ad
Home » 이슈포커스 » 산업용IoT » 하노버 산업박람회, 저탄소 녹색성장을 꿈꾸다

하노버 산업박람회, 저탄소 녹색성장을 꿈꾸다

산업 자동화의 메카인 독일에서 전 세계의 이목이 집중한 가운데 자동화 산업의 신기술과 트렌드를 알 수 있는 세계 최대 자동화 산업 박람회인 ‘2009 하노버 산업박람회(Hannover Messe 2009)’에 한국이 동반국가(Partner Country)로 참가한 가운데 4월 20일부터 24일까지 5일간 개최됐다.

전시회 오픈 전날인 19일 저녁에는 전세계 주요인사, 바이어, 참가업체대표 등 1,800명이 참석한 가운데 하노버가 속해있는 니더작센주 크리스티앙 불프 총리의 환영사에 이어 독일 호어스트 쾰러 연방대통령과 한국 한승수 국무총리의 축사를 시작으로 ‘2009하노버산업박람회’ 개막식이 화려하게 진행되었다.

전시회 첫날인 20일 오전에는 한승수 국무총리, 이윤호 지식경제부 장관, 정지택 한국기계산업진흥회장, 조석래 전경련회장, 박용현 두산그룹 회장, 구자홍 LS그룹 회장, 독일 슈레더 메르켈 총리, 도이치메세 프리치 회장 등 주요인사 20여명의 참석한 가운데 동반국가 개관식이 진행되었다.

“2009 하노버 산업박람회” 동반국가(Partner Country)로 참여하는 한국은 “MAKE IT WORK”라는 슬로건을 내걸고 신재생•발전 에너지, 로봇, 마이크로기술, 부품•소재 등 13개 분야에서 두산, LS, 일진 등 대기업을 비롯하여 삼익정공, 씨피시스템, 오토닉스, 파스텍, 하이젠모타, 하이트롤 등 210개사가 참가하여 국내의 완성된 기술을 유럽시장 진출의 교두보를 마련하고자 노력했다.

MAKE IT WORK : IT를 통한 새로운 기술과 혁신 창조

이번 전시회에서 두산은 글로벌기업 및 그린기업의 이미지를 부각시켜 세계시장의 40%를 차지하는 발전 및 담수플랜트 이외에 그린에너지인 연료전지와 고효율 에너지생산기술을 소개하고, 신재생에너지인 3MW의 대용량 해상풍력발전기, 친환경 하이브리드 굴삭기, 안정성과 효율성을 극대화한 미래형 컨셉 굴삭기, 화공기기 등을 전시했다.

LS는 저압에서 초고압에 이르는 다양한 전력기기와 산업 자동화에 꼭 필요한 PLC, Drive 및 DCS등을 보여줄 예정이며, 일진은 이탈리아 초고압 턴키 프로젝트 경험을 근간으로 유럽 시장 진출을 확대하고자, 독일의 피스테러(PFISTERER)와 공동으로 전력 케이블과 접속재, GIS, 변압기 등을 중심으로 전시한다.

삼익정공은 IT산업의 중요 부품인 리니어부싱, 가이드마스터를, 씨피시스템(주)은 클린룸전용 케이블체인 Sabin Chain과 회전기계 등에 자유로운 리볼빙체인을, 오토닉스는 신제품인 온도조절기와 PLC 기능을 내장한 로직 패널 등 9개군 126종 제품을, 파스텍은 정밀 제어용 모터 드라이버 제품을 선보였다.

또한 하이트롤은 해양 플랜트의 오일가스에 적용되는 유량계와 핵발전소에 적용되는 유량계 및 레벨계를, 하이젠모터는 서보드라이브로부터 신호를 받아 자동화기계를 구동하는 서보모터와 드라이브 장치를 출품했다.

국가홍보관에는 현재와 미래를 조망해 볼수 있도록 로봇, 자동차, 나노기술, 플랜트, 조선 등 10개 테마로 구성되어 한국의 산업을 소개하며, 경제 산업협력 및 투자유치, 문화행사 등 다양한 테마를 통해 한국의 첨단기술과 문화를 전 세계에 알리는데 주력했다.

특히, 현 금융위기 극복 및 에너지•자원의 효율적 사용 등에 대하여 한승수 국무총리와 메르켈 총리의 ‘한-독 총리 회담’을 비롯하여, 녹색성장, 산학연 클러스터 등 한독 양국간 연구기관의 기술협력을 위한 심포지움 개최와, 한국의 투자환경 및 정책, 지자체 소개를 통한 투자유치 설명회와 한국의 문화홍보를 위한 미술전시, 영화상영 등도 전시기간 중 진행됐다.

IT 결합을 통한 저탄소 녹색성장을 유럽에 전파

이번 전시회에는 전세계 61개국 6,150개사가 참가하였으며, 한국은 “MIKE IT WORK”란 슬로건을 내걸고 210개 기업과 연구소에서 약 1,300명이 참가하여 로봇, 플랜트, 조선, 디스플레이 등 우리의 최신기술과 첨단제품을 소개하여 호평을 받았다.

기계산업진흥회에 따르면, 국내 업체들은 이번 전시회에서 통해 최고 기술과 제품을 선보이고 다양한 비즈니스 활동을 펼쳐 총 8,800건, 15억불의 상담실적과 구두계약포함 2억불의 계약실적을 올렸다고 밝혔다.

특히, 24만명의 관람객이 전시장을 방문한 이번 전시회에 그룹 회장단이 대거 참가한 두산 그룹, LS 그룹의 경우 기존에 비해 많은 바이어와의 상담을 진행하여, 만족할 만한 실적을 거두었다고 밝혔다.

두산 그룹은 독자모델로 개발해 내년 상용화를 앞두고 있는 3MW급 해상풍력 모델을 이번 전시회에서 처음으로 공개하여 높은 관심을 받았으며, 연료전지, CCS(Carbon Capture & Storage) 기술 등도 큰 호응을 얻었다.

LS 그룹 제품 중에서는 해저케이블, 자동화기기 및 전력기기 등에 바이어의 관심이 집중되었다. 특히 금년 성과에 매우 만족하여 내년에도 금년과 같은 규모로 참가하기 위해 이미 2010 하노버 박람회 예약을 마친 상태이다.

hilscher

또한 신상품인 Turbo compressor를 출품한 한국터보기계(대표 이헌석)는 전년대비 20%증가한 바이어들이 찾아와 많은 호응을 얻었으며, 블로워(저압압축기)를 세계에서 처음 개발한 140년 역사의 독일 아르젠(Aerzen)과 블로워의 유럽지역 판매를 담당하는 계약을 체결한 것을 비롯하여 영국(IBS), 독일(BOGE), 터키(VORTEX) 등 전세계 12개국과 대리점 계약을 체결하여 상당히 성공적 이었다고 밝혔다.

기업관 전시 외에도 금번 박람회 기간 중 투자, 기술협력 등 다양한 분야의 경제협력 행사도 성황리에 마쳤다.

신생에너지 및 공정자동화 분야를 중심으로 한 한국 투자환경 설명회, 경제자유구역 통합 IR 등을 개최하였으며, 신재생에너지 분야 1.7억불을 포함, 총 2억불 규모의 투자유치 양해각서를 4개 유럽기업들과 체결하였다. 덴마크 베스타스(풍력발전설비), 오스트리아 SSF(태양광 전지), 스위스 규델(자동화기기), 독일 솔베이(2차전지) 등.
또한 신재생에너지, 부품소재, 나노 및 마이크로 기술, IT 융합기술, 기술개발 로드맵 등 최첨단 분야의 다양한 주제에 대하여 양국의 기업 및 연구소간 최신의 정보를 공유하고 양국 전문가가 교류의 기회를 가졌으며, 나노, 로봇, 신재생에너지 등 최첨단 분야에 대해 한-독 산업기술협력 MOU를 7건 체결하였다.

아울러 World Energy Dialogue에 참석한 이윤호 지식경제부 장관은 에너지 효율제고, 청정에너지원 비중 확대, 그린에너지 산업의 신성장동력화, 녹색성장 분야에 대한 과감한 선도적 투자 등 녹색성장을 달성하기 위한 한국의 에너지 정책을 설명하였으며, Hartmut Schauerte 독일 경제기술부 차관, Andris Piebalgs EU 에너지집행위원 등 동 행사에 참석한 인사들은 한국의 저탄소 녹색성장에 대해 많은 관심을 표명하였다.

지식경제부 관계자는 “이번 박람회가 높은 기술력을 갖춘 EU기업과 우수한 제품경쟁력을 갖춘 한국 기업간 상호협력 및 교역 투자를 활성화 할 수 있는 계기가 되었다.”면서, 향후 한국투자 및 기술협력에 관심을 보이고 있는 기업을 대상으로 추가 설명 및 협의를 통해 빠른 시일내에 투자 및 협력을 현실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아이씨엔 매거진 2009년 05월호

추천 기술기고문


추천 뉴스

국회융합혁신 경제포럼 김정태의원(왼쪽)과 슈나이더 일렉트릭 코리아 김경록대표(오른쪽)가 수상 후 사진촬영을 하고 있다

슈나이더 일렉트릭 김경록 대표, 2017 4차 산업혁명 경영대상 수상

김경록 대표, 에코스트럭처 성공적 도입을 통한 4차 산업혁명의 새로운 비전 제시 인정 받아 슈나이더 일렉트릭 ...

사물인터넷 이미지 internet of things

세계 사물인터넷(IoT) 시장, 2021년 1조 4천억 달러 전망

IDC의 최근 연구보고서(Worldwide Semiannual Internet of Things Spending Guide)에 따르면, 올해 전세계 사물인터넷(IoT) 지출 규모가 ...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hilsch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