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IIoT Architecture Innovation Day
  • IIoT 기술 매거진 - 아이씨엔
  • 자율주행자동차 세미나
Home » 오피니언 » People » [피플] 글로벌 반도체 전망… 오토모티브, 사물인터넷, 에너지 분야 성장한다

[피플] 글로벌 반도체 전망… 오토모티브, 사물인터넷, 에너지 분야 성장한다

데이빗 소모 (David Somo), ON Semiconductor 전략 및 마케팅 부사장

온세미컨덕터의 데이빗 소모 (David Somo) ON Semiconductor 전략 및 마케팅 부사장이 2016년도 반도체 산업 전망을 밝혔다. 그는 오토모티브 및 사물인터넷(IoT)에서의 반도체 수요가 급격히 증가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기존 가전 및 컴퓨팅 관련 소비자 시장은 이미 성숙기에 들어섰기에 시장 성장을 이끌기에 부족하다는 지적이다.

특히 사물인터넷 분야에서 향후 5~10년간 수십억개의 새로운 제품이 적용될 것이라고 밝혔다. 에너지 효율과 배터리 관리에서의 새로운 기술도 주목될 것이라고 전했다.

또한 반도체 업계의 인수합병은 세계 경기에 따른 성장세가 둔화된 반도체 업계의 새로운 생존전략이라는 의견이다. 온세미컨덕터는 특히 중국에서의 인수합병에 적극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데이빗 소모 (David Somo), ON Semiconductor 전략 및 마케팅 부사장
온세미컨덕터 데이빗 소모 (David Somo), ON Semiconductor 전략 및 마케팅 부사장

 

Q. 2016년 전세계 반도체 시장 전망을 어떻게 보고 있나? 업계의 향후 개발 추세에 관한 견해는 무엇이며 어떤 기술과 애플리케이션이 향후 몇년 간 더 유망할 것으로 보는가? 온세미컨덕터는 어떤 새로운 기술과 애플리케이션에 초점을 맞추고 있는지? 이에 따른 새로운 전략은 무엇인가?

반도체 산업은 2016년도에 진입하면서 역풍을 면치 못할 것으로 보인다. 세계에서 두 번째로 큰 경제 대국인 중국은 약 6.5%선으로 GDP 성장을 할 것 이지만 다른 국가들의 GDP 성장은 미약할 것으로 전망된다. 미국은 경제 안정화를 위해 거의 10년 만에 연방 준비 위원회가 이자율 인상 조치를 취함으로써 다른 나라들보다 약간 더 높은 GDP 성장을 보일지도 모른다. 이러한 예상이 맞아떨어진다면 글로벌 경제는 3% 를 상회하는 선에서 3년 연속 GDP 저성장을 기록하게 될 것이다.

반도체 산업의 경우 시장 및 기술의 성숙단계로 접어들게 됨에 따라 연간 성장률도 전 세계 GDP 성장률과 근접하게 될 공산이 크다. 그러므로 전 세계 반도체 판매액도 2016년도에는 거의 큰 성장 없이 완만한 성장을 기록하는 정도로 진행되리라고 본다. 기존의 가전 및 컴퓨팅 관련 소비자 시장이 성숙 단계에 진입해 점진적으로 감소하면서 다양하고 새로운 성장 동력들이 반도체 시장에 출현하고 있는 추세다.

자동차 시장을 예로 들면 계속된 성장을 주도하는 몇몇 거대한 흐름이 계속 될 것이다. 더욱 향상된 경제 주행을 위한 압박과 더 낮은 배기 가스 배출에 대한 필요가 자동차 전기 시스템을 더욱 발전시키고 있다. 구체적으로는 HEV, EV를 비롯해 출발-정지 알토네이터, 이중 클러치 시스템, 멀티 스피드 및 계속적인 가변 트랜스미션 등이 점점 새로운 기능으로 개발 될 것이다. 또한 자율 운전 자동차 시장의 시대가 가까이 도래함에 따라 자동차의 안전 기능 채택이 ADAS와 ’커넥티드 카’의 형태로 더욱 진보할 전망이다. 온세미컨덕터는 자동차용 반도체 공급 업체들 중 10위 권 이내에 드는 회사로서 새로운 자동차 기능의 개발을 가능케 하는 다양한 제품 포트폴리오를 제공하고 있다. 온세미컨덕터는 최신 전방 조명 시스템용 소자뿐만 아니라, 각종스크린 및 ADAS 시스템 카메라용 이미지 센서 분야에서 글로벌 1위 공급업체로서의 위치를 유지할 것이다.

반도체 산업의 또 다른 거대한 트렌드는 더욱 대중화되고 있는 사물 인터넷(IoT)이다. 이 시장이 점점 지능화됨에 따라 앞으로 더욱 많은 전자 기기들이 다양한 인터렉티브 기능을 가지며 상호 연결될 것이다. IoT는 스마트 공장 및 홈, 농업, 선박 및 운송, 소매 환경과 같은 다양한 산업으로 확산되어 향후 5~10년 동안 수십억 개의 새로운 제품들에 적용될 전망이다. 이러한 기기들 각각은 센서, 유, 무선 커넥티비티, 마이크로컨트롤러 및 전원 관리 부품들을 더욱 더 많이 필수로 하게 될 것이다. 온세미컨덕터는 고객사들이IoT 기기를 빠르게 개발, 출시하도록 이러한 제품들을 더욱 광범위하게 제공하고 있다.

 

Q. 온세미컨덕터가 2016년에 직면한 기회와 도전은 무엇이라고 보는가? 또한 어떻게 이러한 도전에 대처 할 것인가?

당사는 위에서 언급한 성장 기회에 부응해 파워 솔루션 분야에서의 글로벌 선두업체로서 더욱 입지를 굳히고자 한다. 온세미컨덕터는 이미 에너지 효율적인 전원 및 배터리 관리 분야에서 개선된 파워 밀도 및 효율성을 특징으로 하는 광범위한 포트폴리오를 제공하고 있다. 이러한 제품들은 클라우드 컴퓨팅과 온라인 커머스용 백본으로서의 역할을 하는 데이터센터용 UPS 를 비롯해 태양열 인버터 및 PC 파워 서플라이 등 다양한 애플리케이션에 사용된다.

온세미컨덕터 및 여타 반도체업체들이 2016년에 직면한 가장 큰 도전은 부진한 글로벌 경제 전망으로 인해 제한된 성장이라고 본다. 당사는 경쟁적인 환경에서 수익성을 유지하기 위해 운영 비용을 주의 깊게 관리하고, 자체적인 제조 네트워크 전반에 걸쳐 비용 절감을 계속할 것이다. 그 뿐만 아니라 당사는 위에서 언급한 주요 성장 동력을 활용해 더욱 혁신적인 솔루션을 개발하기 위한 자원 및 R&D 투자를 한층 더 전략적으로 운용할 계획이다.

 

Q. 2015년에는 글로벌 반도체 업체들의 거대 인수합병이 줄을 이었다. 이러한 움직임을 어떻게 보나?

2015년은 반도체 산업의 합병이 유난히 많이 이루어진 한 해였다고 볼수있다. 아바고(Avago)의 브로드컴 인수, 인텔의 알테라(Altera) 인수, NXP의 프리스케일(Freescale) 인수를 비롯해, 현재 진행 중인 온세미컨덕터의 페어차일드(Fairchild) 인수 등이 좋은 예이다. R&D 및 자본 투자가 더욱 활기를 띠고 있지만 거시 경제적으로 볼 때 완만한 경제성장이 예측되는 바 반도체 업계의 성장도 점차로 느려지는 추세이다. 당사는 중국이 2016년에도 지속적으로 연구 개발과 인수, 합병 등에 투자를 계속할 것으로 전망한다.

 

파워일렉트로닉스 매거진 power@icnweb.co.kr

이달의 추천기사 - DHL


추천 뉴스

저가형부터 고속, 고온, FDA준수 규격과 같은 고사양까지 다양한 재질 선택을 제공하는 xiros 폴리머 볼 베어링. (출처: igus GmbH)

이구스, 무급유 플라스틱 볼 베어링 적용 분야 확대

저가형부터 고속, 고온, FDA준수 규격과 같은 고사양까지 다양한 재질 선택을 제공하는 xiros 폴리머 볼 베어링. ...

OPC Unified Architecture

삼성전자, OPC UA로 IIoT 에지 플랫폼 구축한다

삼성전자, OPC Foundation 회원사 가입 삼성전자가 산업용 사물인터넷(IIoT) 선도 그룹인 OPC Foundation에 회원사로 가입하고, 자사 ...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hilsch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