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eysights ad
Home » 이슈포커스 » 산업용IoT » 저탄소 녹색성장, 신쟁에너지 솔루션 한눈에

저탄소 녹색성장, 신쟁에너지 솔루션 한눈에

국내 유일의 에너지종합전시회인 ‘2008 대한민국 에너지대전’ 이 지난 9월 29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개최되었다. 이날 개막식을 시작으로 4일간 선보이는 ‘대한민국 에너지대전’ 은 ‘신재생 에너지대상 시상식’ 등 다채로운 부대행사와 각종 기술세미나가 연계되어 추진되었다.

행사 주관사인 에너지관리공단에 따르면, 금년도 ‘대한민국 에너지대전’ 의 주요 특징으로는 고효율 에너지절약 상품, 화석연료 청정화 기술 제품, 신재생 에너지기술 제품 등 저탄소 녹색성장을 선도하는 그린 에너지산업 동향을 처음으로 전시회를 통해 종합적으로 제시했다는 평가이다. 또한 미국•일본•독일•스웨덴•오스트리아 등 에너지선진국을 포함한 총13개국 171개 업체가 참여하여 국제적인 브랜드 전시회로서의 위상을 확립했으며, KOTRA 수출상담관, 특허 홍보관 등을 통해 고효율기기, 에너지절약 신상품, 신재생 에너지 기기의 해외 바이어와의 만남 및 특허 상담 기회를 패키지로 제공했다.

이번 전시회는 신재생 에너지 관련부스가 전체의 절반을 차지할 정도로 증가하였으며, 해외 신재생 업체들도 다수 참여하는 등 신재생에너지 시장에 대한 국내외 관심이 역력히 드러나는 종합 행사로 발전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주요전시 제품으로는 태양광발전시스템, 풍력에너지 솔루션, 하이브리드 자동차, 태양광 창호, 무정형 태양전지, 태양광 트래커, 태양전지, 에너지플러스 주택, 공기열원히트펌프시스템, 스프링 쿨 시스템 등이 부각된 전시회였다. 주최측은 이번 전시회는 해외 바이어 유치 및 수출상담관 개최를 통하여 700만불의 수출계약이 성사될 것으로 전망했다. 특히 이번 행사는 지난 8월말 지식경제부가 천명한 ‘탄소중립(Carbon Neutral) 선언’ 에 동참하여, 28회 역사상 처음으로 ‘탄소중립행사’ 로 치러지기도 했다.

탄소중립행사란 전시회 운영으로 인해 발생예정인 CO2 배출량을 확인하고 감축행동을 통해 CO2 배출량을 최대한 줄이고, 남은 배출량은 신재생에너지 설비지원, 조림사업 등 감축활동 및 크레딧 구매 등을 통해 상쇄하는 것을 말한다.

지멘스, 하이브리드 버스 시연

혁신적인 친환경 기술력과 윤리경영을 바탕으로 하는 세계적인 전기전자 기업 지멘스(자동화사업본부장 은민수 부사장, www.siemens.co.kr/automation)는 대체 에너지 기술을 기반으로 한 하이브리드 버스를 선보였다. 이와 함께, 한국지멘스는 태양광 발전 부품인 솔라 패널을 제작하는 폴리 실리콘과 태양광 인버터 및 모니터링 시스템까지 종합적인 대체 에너지 기술을 선보였다. 지멘스가 선보인 하이브리드 버스는 지멘스의 모터를 탑재한 친환경 에너지 교통수단으로 빈번한 정지와 출발이 이루어지는 주행여건을 보이는 마을버스를 타깃으로 했다는 것이 지멘스측의 설명이다.

마을버스로 많이 사용되는 현대자동차의 ‘글로벌900’ 모델을 개조한 이 버스의 전기 구동 부문엔 지멘스의 전동모터, 인버터, 발전기, 제어시스템(EFLA)이 탑재됐다. LPG 엔진개조는 국내 엔진개조 전문업체인 이룸이 맡았다. 이룸은 2004년 저공해(LPG)엔진개조 본격사업 이후 최근까지 5년 만에 누적 개조차량 수가 6만3000대를 달성하는 등 전체 시장의 60% 가량을 점유하고 있는 기업이다. 이룸의 최경호 대표는 “이룸의 가스 하이브리드 버스가 시장에 출시될 경우 고유가와 대기질 개선에 큰 일조를 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지속적인 연구개발을 통해 대중교통 수단뿐만 아니라 적합한 매연저감 장치가 없는 덤프트럭 등의 도로운송 건설장비로도 적용분야를 확대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함께 전시하는 태양광 인버터는 태양광 발전으로 얻어진 교류 전기를 가정이나 산업용으로 쓸 수 있게 직류 전기로 바꾸어주는 부품으로, 지멘스 대체 에너지 사업의 핵심 제품 중 하나다. 폴리 실리콘은 태양광 에너지 생산 부품인 솔라 패널을 제조할 수 있는 원재료로 한국지멘스는 한 단계 높은 재료 기술을 선보였다.

은민수 지멘스 자동화사업본부 부사장은 “최근 고유가와 함께 국내에서도 대체 에너지 개발 및 보급에 대한 연구가 활발히 진행되고 있습니다. 지멘스는 대체 에너지 중 하나인 태양광 에너지를 생산할 수 있는 솔라 패널의 주재료인 폴리 실리콘 기술을 비롯해, 생산된 에너지의 핵심 부품인 변환 인버터 장치, 이런 생산 과정 전체를 자동으로 처리할 수 있는 자동화 설비와 이를 구동하는 모터 등 대체에너지 생산의 전 라인업을 갖추고 있습니다. 이번 에너지대전에선 일반인도 이해하기 쉽도록 하이브리드 버스를 직접 제작해 시연함으로써, 국내 관련 산업 종사자들은 물론 일반인들 사이에서도 많은 관심을 불러 일으키는 것이 목표입니다.”라고 말했다.

세미크론, 태양광 및 풍력 솔루션 제시

신재생에너지용 전력 반도체 전문기업인 세미크론(한국지사장 이재영, www.semikron.com)은 신재생에너지를 위한 태양광 및 풍력에너지 설비의 핵심기기인 IGBT 인버터 모듈을 비롯하여 파워스택, 신개념 IPM 기술 등을 전시했다. 풍력발전 및 태양광용 전용 인버터 시스템을 비롯하여 반도체 칩으로부터 모듈, 인버터에 이르는 솔루션을 선보였다. 특히 풍력발전용 전용 인버터인 SKiiP는 이미 유럽지역에서는 풍력발전의 43%라는 시장점유율을 확보하여 신뢰성과 성능이 입증된 제품이다.

특히 세미크론은 10월 1일에는 코엑스 컨퍼런스센터에서 ‘신재생에너지의 최신 기술 동향 및 적용 사례’를 주제로 세미크론 신재생 에너지 세미나를 개최했다. 이날 세미나에는 150여명의 관련 인사들이 참여하여 태양광 및 풍력 등에 대한 신재생에너지와 관련한 유럽의 선진기술에 대한 국내에서의 관심을 실감케 했다. 세미나에 참여한 많은 대기업 및 연구기관 관계자들은 이번 세미나를 통해 새로운 신재생에너지 신규사업팀 구상과 연구개발 방향에 대해 적극적인 상담을 요청하기도 했다.

원종훈 세미크론 솔루션센터 부장은 “세미크론 제품은 태양광, 풍력에너지 시장과 하이브리드 및 수소연료전지 자동차와 같은 대체에너지 시장에 적용되어 차세대 전력제어 및 에너지절약 기술발전에 이바지 하고 있다. 특히 태양광과 풍력과 같은 신재생에너지 분야에서는 앞선 기술력과 솔루션을 통하여 유럽시장의 60% 이상을 차지하고 있다. 국내의 많은 업체들이 새롭게 진출하려는 신재생에너지 기술과 관련하여 최신의 솔루션을 통한 다양한 지원방안들을 솔루션센터를 통해 지원이 가능하다.”고 밝혔다.

LG전자, 훼센 멀티 브이 수퍼II 출시

LG전자는 ‘그린 에너지 솔루션-LG’를 주제로 22부스 규모로 전시공간을 마련, 태양열/태양광 등 신재생에너지 연계 제품 컨셉을 처음으로 선보이고, 에너지 위너상과 친환경 마크 등을 인증받은 그린 에너지 관련 제품들을 전시했다. 특히 ‘휘센 멀티 브이 수퍼 II(Whisen Multi V SUPER II)’는 최근 에너지관리공단으로부터 시스템에어컨 최초로 고효율기자재 인증받은 제품이다.? ‘휘센 멀티 브이 수퍼 II’는 세계 최고 에너지 효율을 갖춘 냉난방 시스템으로, 기존 제품 대비 CO2 배출량을 55% 가량 줄였다는 것이 LG측의 설명이다.?LG전자는 휘센 시스템 에어컨과 연계하여 제어솔루션 전문업체인 지멘스와 최근 가진 MOU를 통해 시스템 에어건과 빌딩자동화를 연계한 통합솔루션을 제시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어 주목된다.

또한 태양광, 태양열, 지열 등 신재생 에너지를 활용, 열과 온수 등 에너지 공급의 효율적인 프로세스를 적용한 이상적인 공간을 연출한 ‘제로 에너지 오피스(Zero Energy Office), ‘제로 에너지 하우스(Zero Energy House)’ 컨셉도 선보였다. LG전자 에어컨사업부장 노환용 부사장은 “LG전자는 고객, 환경, 정부의 적극적인 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지열, 태양광, 태양열 등 신재생 에너지와 연계한 제품 개발을 가속화 하고 있다”고 밝혔다.

태양광 및 태양전지 등 신기술 향연

hilscher

샤프전자(www.sharp-korea.co.kr)는 40년 이상 축적된 기술력과 신뢰를 바탕으로 ‘태양광 발전시스템’을 선보였다. 이 제품은 햇빛이 있는 곳이면 어느 곳에서나 간단히 설치할 수 있고, 태양 에너지를 사용하므로 석유나 석탄 등의 화석연료와는 달리 고갈될 우려가 없는 무한한 에너지 자원이다. 또한, 한번 설치하면 최소 20년 이상 반영구적으로 사용할 수 있으며, 자동화, 무인화로 운전 및 유지관리 비용을 최소화 할 수 있다.

위너지랜드(www.winergyland.com)는 국내 및 세계 주요국가에 출원된 특허 등을 기반으로 실체있는 기술력을 갖춘 세계적인 발전 시스템인 ‘수직축 드럼형 풍력발전기’를 선보여 주목받았다. 이 제품은 현 재생 에너지 시장의 문제점(저효율과 고비용, 유지보수의 어려움, 긴 투자회수 기간 등)을 보완하는 동시에, 완벽한 대체 세력으로써 국내시장 개척과 해외 진출을 추진한다. 특히, 바람이 있는 곳이라면 장기간의 조사가 필요 없이 즉시 설치가 가능하고, 조립식으로 제작되기 때문에 기존 풍력발전기와는 달리 대규모 도로건설, 기반 공사 등이 필요 없어 주변 환경에 피해를 최소화하는 친환경 시스템이다.

온도계, 습도계, 풍속계, 압력계, 연소가스분석기, 열화상카메라, 트랜스미터 등 휴대형 계측기기 시장의 선두업체인 독일 테스토(testo)사는 (한국대표 이명식, www.testo.co.kr)도 다양한 신상품을 선보였다. 디지털카메라와 LED 조명을 통합한 열화상 카메라 testo 880은 사용자 편의를 중시한 측정 데이터의 관리, 카메라의 렌즈를 표준, 망원렌즈로 자유자재로 교체 가능, 편리하고 효율적인 내부메뉴 구성 등이 강점이다. 전동초점 조절, 메뉴 조작 등을 한 손으로 할 수 있어 정확하고 편리한 측정을 보장한다. 가격대별로 세트가 세분화되어 있어, 제품 선택 폭을 편리하게 고려하였다.

이건창호(대표 이경봉, www.eagon.com)는 최근 개발한 `염료감응형 태양전지`를 출시했다. 이 제품은 주로 직사광선에서만 반응하던 기존의 실리콘 태양전지와는 달리 흐린 날이나 직사광선이 아닌 약한 산란광에서도 전기를 생산할 수 있다는 특징을 자랑한다. 또한 투명성을 갖고 있어 건물 유리나 외장재,?자동차 및 생활용품 등에 다양하게 적용할 수 있는 차세대 태양전지이다.

아이씨엔 매거진 2008년 10월호

추천 기술기고문


추천 뉴스

국회융합혁신 경제포럼 김정태의원(왼쪽)과 슈나이더 일렉트릭 코리아 김경록대표(오른쪽)가 수상 후 사진촬영을 하고 있다

슈나이더 일렉트릭 김경록 대표, 2017 4차 산업혁명 경영대상 수상

김경록 대표, 에코스트럭처 성공적 도입을 통한 4차 산업혁명의 새로운 비전 제시 인정 받아 슈나이더 일렉트릭 ...

사물인터넷 이미지 internet of things

세계 사물인터넷(IoT) 시장, 2021년 1조 4천억 달러 전망

IDC의 최근 연구보고서(Worldwide Semiannual Internet of Things Spending Guide)에 따르면, 올해 전세계 사물인터넷(IoT) 지출 규모가 ...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hilsch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