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eysights ad
Home » 이슈포커스 » 산업용IoT » 유비쿼터스 사회를 이끌어 가는 스마트홈 네트워크쇼

유비쿼터스 사회를 이끌어 가는 스마트홈 네트워크쇼

정부차원에서 적극 추진중인 차세대 성장동력산업의 하나인 지능형 홈네트워크산업의 활성화를 위해 정보통신부, 산업자원부, 건설교통부 등 3개 부처가 공동주최하는 `2007 스마트홈네트워크쇼’가 지난 5월 30일부터 나흘간의 일정으로 일산 킨텍스 전시장에서 개최됐다.

세계 유일의 홈네트워크 전문전시회로서 2005년 첫 번째 개최 이후 올해 세 번째로 열린 이번 전시회에는 삼성전자, LG전자, KT, SK텔레콤, 대림I&S 등 110여개 업체가 총 450개 부스로 참가했다.

홈네트워크산업은 가전ㆍ통신ㆍ건축ㆍ휴먼 인터페이스 등이 융합된 고부가가치 성장산업으로 최근 웰빙 트랜드의 확산과 더불어 급신장 추세에 있어 향후 침체된 내수시장의 활력과 수출산업화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세계적인 시장조사기관인 Gartner Group은 세계 홈네트워크 시장을 2006년 894억 달러에서 2010년 1,620억 달러로 연평균 16.0%의 성장률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으며, 우리나라는 2006년 2조원에서 12.7조 7천억원으로 연평균 58.2%의 고성장이 예견되고 있다. 우리나라의 경우 통신인프라와 밀집된 주거형태로 홈네트워크산업 활성화가 유리하여 기술혁신을 통한 세계시장 선점이 가능할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

정부는 지난 2003년 8월 홈네트워크산업을 차세대성장동력산업으로 지정하고 2004년부터 2008년까지 동약 2,300억원을 투입하는 중장기 계획에 따라 산업자원부는 기기ㆍ부품 및 접속기술에, 정보통신부는 홈서버 기술과 통신표준 등 부처간 역할분담을 통해 기술개발이 진행 중에 있다. 이와 관련하여 홈네트워크 분야가 산업화 정착이 되는 오는 2012년에는 수출 90억 달러, 부가가치 34조원 및 27만명의 고용효과가 나올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산자부ㆍ정통부ㆍ건교부가 공동 주최하는 이번 전시회에는 삼성전자, LG전자, KT, SK텔레콤, 대림I&S 등 110여개 업체가 총 450개 부스로 참여했으며, 주요 전시분야는 홈 오토메이션, 홈 시큐리티, 홈 엔터테인먼트 등을 들 수 있다.

아울러, “지능형 홈네트워크 기술 시연관(산자부)” “Ubiquitous Digital Home 홍보관(정통부)” 등 정부 기관들도 현재 추진 중인 국책과제에 대한 결과물을 전시하여 가전, 통신, 건축과 인간의 삶이 조화있게 결합되는 홈네트워크 기술과 미래 발전 방향에 대해 참관객들에게 자세한 소개를 진행했다.

한편, 전시회 이틀째인 5월 31일에는 ‘홈네트워크산업발전간담회’가 개최됐다. 산자부, 정통부 및 건교부 및 산ㆍ학ㆍ연 전문가 등 20여개 기관 25명이 참석하여 표준화, 조기산업화, 마이너스옵션제 등 홈네트워크 분야 현안사항과 해결방안 등에 대한 열띤 논의가 있었다.

전시 주최측은 “이번 전시회는 홈네트워크 서비스에 대한 일반 국민들의 인식을 제고하고, 국내 홈네트워크 관련 기업들의 기술력을 대내외에 널리 알림으로써 향후 홈네트워크 시장 홈네트워크 산업의 조기 활성화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아이씨엔 매거진 2007년 07월호

추천 기술기고문


추천 뉴스

국회융합혁신 경제포럼 김정태의원(왼쪽)과 슈나이더 일렉트릭 코리아 김경록대표(오른쪽)가 수상 후 사진촬영을 하고 있다

슈나이더 일렉트릭 김경록 대표, 2017 4차 산업혁명 경영대상 수상

김경록 대표, 에코스트럭처 성공적 도입을 통한 4차 산업혁명의 새로운 비전 제시 인정 받아 슈나이더 일렉트릭 ...

사물인터넷 이미지 internet of things

세계 사물인터넷(IoT) 시장, 2021년 1조 4천억 달러 전망

IDC의 최근 연구보고서(Worldwide Semiannual Internet of Things Spending Guide)에 따르면, 올해 전세계 사물인터넷(IoT) 지출 규모가 ...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hilsch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