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이드 3D프린팅
Home » 마켓뉴스 » 업계뉴스 » 시스코, 피스톤 클라우드 컴퓨팅 인수로 클라우드 비지니스 강화 나서

시스코, 피스톤 클라우드 컴퓨팅 인수로 클라우드 비지니스 강화 나서

시스코(CISCO)가 클라우드 컴퓨팅 전문업체인 피스톤 클라우드 컴퓨팅(Piston CLOUD Computing)을 인수했다.

시스코의 공식 블로그에 따르면, 전 NASA(미국항공우주국) 엔지니어들이 2011년 설립한 피스톤사가 지난 6월 3일부로 시스코의 178번째로 인수기업이 됐다.

시스코는 IT산업에서 클라우드 컴퓨팅의 이슈를 감지하고, 고객이 초연결, 초분산화된 IT환경에서도 효율적으로 클라우드를 관리하고 규제 준수 요건을 갖출 수 있도록 파트너사들과 인터클라우드(Intercloud)를 구축해왔다. 피스톤은 인터클라우드 서비스의 상품개발, 제공 및 운영 능력을 더욱 강화해 시스코의 인터클라우드 비전을 더욱 현실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cisco_logo_650

힐튼 로만스키(Hilton Romanski) 시스코 비즈니스 개발부문 총괄 부사장은 “피스톤의 분산 시스템 엔지니어링 및 오픈스택(OpenStack) 전문성은 지난해 9월 인수한 메타클라우드(Metacloud)의 기술로 이미 한단계 업그레이드된 시스코의 클라우드 자동화, 가용성 및 확장성 기능을 보완할 것”이라고 밝혔다.

시스코는 이미 파트너사들과 전세계에 퍼져있는 여러 독립형 클라우드들을 한데 모으는 세계 최대의 클라우드 네트워크인 인터클라우드를 구축하고 있다.

아이씨엔 오승모 기자 oseam@icnweb.co.kr

카카오톡에서 아이씨엔 친구추가

One comment

  1. 좋은 소식. 모든 사람들이이 서비스를 사용하고 있기 때문에 현재, 클라우드 컴퓨팅은 시장에서 매우 인기가 있습니다. 그것은 사용자에게 많은 장점을 제공하고 그들의 생활은 매우 쉽습니다.

Hilscher netIoT


Hilscher netIo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