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eysights ad
Home » Unmanned » 소니, UAV 드론 시장을 노크하다… 카메라, 센서, 통신분야 혁신 기술 접목

소니, UAV 드론 시장을 노크하다… 카메라, 센서, 통신분야 혁신 기술 접목

ZMP와 공동으로 ’에어로센스’ 설립

 

일본 소니가 UAV 드론 시장을 노크한다. 특히 소니의 카메라, 센서 및 전자통신 등의 핵심 전자기술들을 드론에 적용하는데 적극 나설 것으로 보인다.

소니는 일본 스타트업 기업 ZMP와 공동으로 UAV 사업을 추진할 조인트벤처(JV) 기업 ’에어로센스(Aerosense)’를 다음 달 설립할 전망이다. ’에어로센스’는 접근이 어려운 지역을 조사하고 인프라시설 검사 등의 서비스를 제공하게 된다.

 

드론은 이제 인터넷과 기술기업들이 적극적으로 연구개발에 뛰어드는 분야가 되었다. 아마존과 구글은 특히 물품 배송을 위한 무인항공기 연구에 적극적이다.

 

월스트리트저널은 22일, 히로키 토토키(Hiroki Totoki) 소니 스마트폰 유닛장을 인용해 소니의 드론 사업 진출을 보도했다. 히로키 토토키(Hiroki Totoki)는 ”우리는 기업 시장에서 우리의 핵심 소비자 포트폴리어를 넘어선 새로운 기회를 찾고 있다. 이 비즈니스 영역에서의 성장을 견인하는 핵심기술이 바로 소니의 카메라, 센서 등의 혁신기술이 될 것이다.”고 밝혔다.

 

소니 드론

현재 고성능 사진 및 비디오 촬영을 위한 드론은 영화 및 TV 산업에서 큰 성장을 보이고 있다. 그러나 건설 및 위험하고 접근이 어려운 지역에서의 측량과 조사를 위한 활용에서는 초기 단계에 머물고 있다.

 

이에 드론에 제공되는 센서 및 안정적인 비행과 네트워크를 유지하기 위한 기술들에 대한 수요가 증가하고 있고, 가격의 조정과 함께 조만간 대중적인 보급도 기대된다. 한편, 소니는 2016년 초부터 기업 고객을 대상으로 UAV 드론 서비스를 제공할 전망이다.

 

무인시스템 매거진 unman@icnweb.co.kr

 

추천 기술기고문


추천 뉴스

이리디움 넥스트 위성은 스페이스X사의 팔콘9 로켓을 통해 발사됐다.

자일링스, 이리디움 넥스트 위성발사에 FPGA 공급

자일링스는 수백 개의 스페이스 등급 FPGA가 이리디움 넥스트(Iridium NEXT) 위성 발사에 사용되었다고 발표했다. 스페이스 등급의 ...

현대로보틱스, 현대중공업 지주사 된다… 정몽준 이사장 지분 43%로 껑충

현대중공업 로봇사업부에서 분사 독립하는 현대로보틱스가 현대중공업의 지주회사가 될 전망이다. 조선산업 구조조정 과정에서 추진되고 있는 현대중공업의 ...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hilsch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