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IoT 기술 매거진 - 아이씨엔
Home » 이슈포커스 » 산업용IoT » 삼성-LG, LCD핵심장비 공동개발 추진

삼성-LG, LCD핵심장비 공동개발 추진

디스플레이 핵심 장비재료 개발을 위한 국내 기업들의 행보가 급물살을 타고 있다. ‘대면적 디지털 노광기’와 ‘OLED 핵심 유기재료’ 개발을 위해 LG필립스LCD, 삼성전자, 장비재료기업들이 함께 참여하는 대기업간, 대기업-중소기업간 공동R&D 활동이 본격화된다.

노광기는 LCD 회로공정이 필요한 제조라인에서 카메라와 같이 포토마스크에 빚을 쪼여 유리기판에 회로를 그려주는 장비로 TFT-LCD 생산에 있어 필수적인 핵심공정 장비지만 일본의 니콘과 캐논 등이 독점 공급해 왔다. 그러나 디스플레이의 대형화에 따라 신개념의 노광장비 기술이 요구되면서 일본, 유럽 등 선진국은 감광용 마스크가 필요없는 디지털 노광기에 대한 연구개발을 활발히 진행하고 있다.

진입장벽이 높은 기존 기술의 특허문제를 피하고 1대당 수백억원을 호가하는 노광장비 기술의 확보를 위해서는 경쟁국도 연구개발 단계인 디지털 노광기 개발이 필요하다는 데에 산업계의 의견이 일치하고 있다.

디지털 노광기는 근접노광기 및 투영노광기에서 공통적으로 채용하고 있는 포토마스크를 제거한 노광장비로 향후 대면적화와 저가격화 추세에 있어 핵심 공정장비가 될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 특히 디지털 노광기는 200억원대 이상의 고부가가치 기술로 광학, 전기, 전자, 기계, 제어 등이 융합된 고난이도 기술로써 분야별 응용 및 산업계 전반의 기술 파급 효과도 기대된다.

신기술로 세계 시장 선점 효과

산업자원부 반도체디스플레이팀 안성호 사무관은 “세계 최고의 생산 공정기술을 보유하고 있는 국내 패널 대기업들과 중소 장비기업간 공동개발을 통해 기술을 확보할 수 있다는 분위기가 조성되어 왔다.”고 말했다. 현재 ‘디지털 노광기 개발’은 2008년부터 본격적으로 시행되는 산업자원부 디스플레이 전략기술개발사업의 후보과제로 선정돼 산업계 공동으로 연구기획이 진행되고 있다.

한편 2007년 전략기술 시범사업으로 선정돼 추진중인 ‘OLED 유기재료 핵심기술 개발사업’에서는 ‘용액공정용 저분자 발광재료’ 개발에 소재업체인 에스에프씨가 주관을 하고 LG필립스LCD와 삼성전자가 공동 참여하고 있다. 사업기간은 2007년부터 2012년까지로 지난해 정부는 24억원을 지원했다.

이 사업은 수요기업들인 LG와 삼성이 개발스펙을 제시하고 개발 완료후 신뢰성 평가까지 지원해 결과를 공동으로 활용할 수 있는 체계화된 공동R&D 형태의 사업을 처음 도입하는 것으로 취약분야인 소재 기술력 향상에 큰 성과가 기대되고 있다.

국내 디스플레이 산업은 패널생산 매출에서는 세계 1위의 지위에 있지만 핵심 기반인 장비 재료산업은 일본 기업이 높은 기술진입장벽을 구축하며 시장을 지배하고 있다. 세계 10대 장비업체 중 일본기업이 7개를 차지하고 있으며, OLED 발광재료 등 핵심 유기재료 시장의 80%를 일본기업이 점유하고 있는 실정이다.

핵심 장비 재료 기술은 산업전반의 파급효과가 크지만 장기적이고 대규모의 개발투자가 불가피하여 산업계 구성원 공동의 R&D가 필요하다. 이에 따라 수요대기업과 장비 재료기업 공동R&D사업은 미래지향적 원천기술을 선점하기 위해 보다 확대 추진될 전망이다.

아이씨엔 매거진 2008년 02월호

추천 기술기고문


추천 뉴스

CLAROTY, Extreme Visibility For Improved Security

슈나이더 일렉트릭, 제조 설비 운영기술 네트워크에 보안강화 나서

전 세계 산업 인프라의 안전과 사이버 보안 과제 해결을 위해 슈나이더 일렉트릭과 클라로티간의 파트너십 체결 ...

힐셔 넷파이 netPI

이제 ‘라즈베리 파이’에서 IIoT를 안정적으로.. 힐셔 netPI 출시

힐셔 netPI, 라즈베리와 결합하여 산업용으로 활성화 산업용 통신 솔루션 선두업체인 힐셔(Hilscher Gesellschaft für Systemautomation mbH)는 ...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hilsch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