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eysights ad
Home » 이슈포커스 » 산업용IoT » 삼성-한전, 세계 최대규모 신재생 복합발전 클러스터 수주

삼성-한전, 세계 최대규모 신재생 복합발전 클러스터 수주

삼성물산과 한국전력 컨소시엄이 캐나다 온타리오주에 총 발전 용량 2.5GW(2,500MW)에 달하는 세계 최대 규모의 풍력/태양광 복합발전단지를 건설, 운영하는 신재생 에너지 클러스터 개발 사업을 수주했다. 삼성물산과 한국전력은 올해부터 2016년까지 5단계에 걸쳐 2MW급 풍력 발전기 1,000기를 설치해 2,000MW규모의 풍력발전 단지를 조성하게 된다.

삼성물산 상사부문 지성하 사장과 한국전력 정찬기 기획본부장은 1월 22일 캐나다 토론토에서 달턴 멕귄티(Dalton McGuinty) 온타리오 주수상이 배석한 가운데 브래드 두굳(Brad Duguid) 에너지 장관과 총 사업규모가 60억불에 달하는 프로젝트 관련 기본 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2008년 말 MOU체결 이후 1년 여간 실무 협상을 거쳐 전체적인 사업 틀을 확정하는 것으로, 삼성물산과 한국전력은 올해부터 2016년까지 5단계에 걸쳐 2MW급 풍력 발전기 1,000기를 설치해 2,000MW규모의 풍력발전 단지를 조성하게 된다. 한편 500MW 규모의 태양광 발전단지도 시공하는 등 총 2.5 GW(2,500MW) 규모의 풍력 / 태양광 복합단지를 건설하고, 20년간 운영할 계획이다.

그리고 풍력 / 태양광 클러스터 조성에 소요되는 풍력 블레이드, 타워, 태양광 모듈, 인버터 등 주요 부품과 장치들을 현지에서 생산•조달할 수 있도록 동국S&C 등 국내외 유수 기업들의 생산공장을 유치하는 등 현지에 신재생에너지 산업기반 구축에도 기여할 방침이다.

우선 2012년 완공 목표로 추진되는 1단계 사업의 경우, 온타리오주 남부에 위치한 할디만드(Haldimand) 지역과 인근 지역 등 약 5만 에이커(약61백만 평, 분당신도시의 약3배)에 풍력 400MW, 태양광 100MW등 총 500MW 규모의 복합단지가 건설된다. 이후 각 단계별로 오대호와 인접해 있는 온타리오주 서부와 남부 지역을 중심으로 500MW씩(풍력 400MW, 태양광100MW) 추가 건설할 계획이다.

5단계 사업이 완료되는 2016년 경에는 총 발전용량이 2.5GW에 이르게 되는데, 이는 연간 약 160만 가구(서울400만/부산130만 가구)가 사용할 수 있는 전력량에 해당되며, 온타리오주 전체 전력 소비량의 약 4%를 공급할 수 있는 발전량이다.

이번 프로젝트에서 삼성물산 상사부문은 풍력/태양광발전단지 운영, 장비 공급, 금융조달 등 사업을 총괄하는 프로젝트 개발자 겸 운영자 역할을 수행하고, 건설 시공은 건설부문이 담당함으로써 상사와 건설부문이 협업에 의한 시너지를 창출하게 되었다. 또한 한국전력은 차별화된 발전 노하우를 바탕으로 송배전 설계와 계통 연결, 발전시설 운영 등에 참여하게 되며, 온타리오 주정부는 발전단지가 들어설 부지를 제공하고 송전선 접속/사업 수행과 관련한 각종 행정을 우선적으로 지원하고 안정적인 전력구매자 역할도 수행하게 된다.

삼성물산 지성하 사장은 “이번 프로젝트는 삼성물산의 한발 앞 선 사업 기획력과 시공능력 등 종합적인 사업 수행능력에 한전의 기술력이 결합해 얻어낸 성과이며, 고객의 니즈에 최적의 솔루션을 제공하면서 상호 윈윈관계를 구축했다는 점에서 의미 있는 큰 사업”이라고 설명했다.

그 동안 삼성물산은 수년에 걸쳐 태양광 발전 원료 및 소재 부품 무역을 통해 관련 분야의 최신 기술과 산업동향 등 지식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있으며, 태양광은 물론 풍력, 바이오에너지 등 신재생 에너지 분야의 다양한 거래선을 확보해 왔으며, 2008년부터는 한국에 3MW급 태양광발전소를 직접 건설, 운영하고 있다. 더불어 2007년에는 그리스에 신재생에너지 사업을 위한 현지법인을 설립하고 사업 유망지역인 이태리, 그리스, 터키 등 지중해 연안과 미국 캘리포니아주 플로리다주 등의 지역에서 신재생에너지 사업을 적극 추진해 왔다.

한국전력은 중국 내몽고(419MW 건설운영/656MW 건설 중)와 감숙성(99MW 건설운영)에서 풍력발전사업을 수행하고 있으며, 카자흐스탄 등에서 풍력발전 추진을 검토하는 등 국내뿐만아니라 해외에서도 활발한 신재생에너지 사업을 추진하고 있는 것을 비롯하여, 중국 풍력발전과 연계하여 9건의 CDM사업을 UN에 등록하는 등 총 17건의 CDM사업을 통해 연간52만톤의 탄소배출권을 확보하고 있기도 하다.

온타리오주는 오는 2014년까지 석탄화력발전을 신재생에너지 발전으로 모두 대체하고, 신재생에너지를 통한 전력공급 비율을 현재 26% 수준에서 2018년 38%로 확대한다는 계획을 추진하면서, 지난 5월 북미지역 최초로 그린에너지법 (Green Energy Act)을 통과시키는 등 선도적인 그린에너지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 이번 프로젝트는 삼성물산이 2008년 8월, 캐나다 온타리오 주정부가 화석연료를 대체할 수 있는 청정에너지원 확보와 일자리 창출 등에 상당한 관심을 가지고 있다는 점에 착안해 풍력과 태양광을 활용한 대규모 신재생 에너지 복합단지 조성을 제안하면서 시작됐다.

아이씨엔 매거진 2010년 02월호

추천 기술기고문


추천 뉴스

국회융합혁신 경제포럼 김정태의원(왼쪽)과 슈나이더 일렉트릭 코리아 김경록대표(오른쪽)가 수상 후 사진촬영을 하고 있다

슈나이더 일렉트릭 김경록 대표, 2017 4차 산업혁명 경영대상 수상

김경록 대표, 에코스트럭처 성공적 도입을 통한 4차 산업혁명의 새로운 비전 제시 인정 받아 슈나이더 일렉트릭 ...

사물인터넷 이미지 internet of things

세계 사물인터넷(IoT) 시장, 2021년 1조 4천억 달러 전망

IDC의 최근 연구보고서(Worldwide Semiannual Internet of Things Spending Guide)에 따르면, 올해 전세계 사물인터넷(IoT) 지출 규모가 ...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hilsch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