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eysights ad
Home » 마켓뉴스 » 업계뉴스 » 삼성엔지니어링, 말레이시아 1조원 석유화학 플랜트 수주

삼성엔지니어링, 말레이시아 1조원 석유화학 플랜트 수주

삼성엔지니어링이 말레이시아서 1조원(8.8억 달러) 규모의 석유화학 플랜트를 수주했다.

삼성엔지니어링은 지난 12월 3일 말레이시아 페트로나스 (PETRONAS)로부터 3억달러 규모의 RAPID(라피드) 프로젝트 패키지 6-A번 LLDPE 플랜트와 5.8억달러 규모의 11번 EO/EG 플랜트에 대한 LOA(Letter of Award, 낙찰통지서)를 받았다고 밝혔다. 삼성은 EPC(설계, 구매, 시공)의 전과정을 턴키방식으로 수행하게 됐으며, 2019년 완공(Provisional Acceptance) 예정이다.

말레이시아 남부 조호르(Johor) 주 펭거랑(Pengerang) 지역에 건설될 이번 플랜트는 각각 연간 35만톤의 LLDPE(Linear low density polyethylene; 선형 저밀도 폴리에틸렌)와 74만톤의 EG(Ethylene Glycol; 에틸렌글리콜)를 생산하는 시설이다. 이 두 플랜트는 아시아 최대규모인 하루 30만 배럴 생산 규모의 정유시설과 연간 300만톤 생산 규모의 석유화학 시설을 통합 건설하는 RAPID(Refinery And Petrochemicals Integrated Development) Project의 일환으로 같은 단지 내에 건설 예정인 에틸렌 플랜트로부터 원료를 공급받게 된다.

삼성엔지니어링은 이번 수주로 2014년 한 해에만 940억달러(한화 약 100조원)의 매출을 달성한 거대 국영석유기업인 페트로나스와의 파트너십을 확실히 다졌다. 삼성엔지니어링은 말레이시아에서 2014년 SOGT GOSP를 성공적으로 수행한 데 이어 내년 완공을 앞두고 있는 테렝가누 가스터미널 (Terengganu Gas Terminal)도 성공적으로 진행하며 페트로나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페트로나스는 말레이시아 외에도 세계 각지에서 광범위한 개발을 진행 중인 데다가 당장 내년까지만 해도 수십억불의 발주계획이 있어 삼성엔지니어링은 수주경쟁에서의 유리한 고지를 점하게 됐다.

삼성엔지니어링은 이번 플랜트가 삼성엔지니어링이 풍부한 경험을 가지고 있는 분야라는 데서 프로젝트 수행에 강한 자신감을 보이고 있다. 삼성은 이미 사우디, UAE, 인도, 태국, 우즈베키스탄 등지에서 10건이 넘는 EO/EG와 폴리머 플랜트 경험을 가지고 있으며, 최근에는 미국 롯데 EG 플랜트의 초기업무에 착수하기도 했다. 삼성은 해당 분야의 전문 인력과 지식을 활용하는 한편, 정부 인허가, 현지업체와의 협업, 공사수행 환경 등 말레이시아 프로젝트에서의 노하우를 녹여내겠다는 계획이다.

회사 관계자는 “삼성엔지니어링의 사업수행력에 대한 발주처의 변함 없는 신뢰가 있었기에 이번 수주가 가능했다”라며 “가시권에 있는 프로젝트들의 수주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라고 밝혔다.

아이씨엔 매거진 news@icnweb.co.kr

추천 기술기고문


추천 뉴스

시스코 파이어파워 4100 시리즈(Cisco Firepower 4100 Series)

시스코-인터폴, 사이버 범죄 공동 대응을 위한 보안 위협 정보 교환 파트너십 체결

글로벌 IT 선두 기업 시스코가 세계 최대 국제 경찰 조직인 인터폴(INTERPOL)과 사이버 범죄 공동 대응을 ...

infineon logo

인피니언, 삼성전자로부터 반도체부문 ‘품질최우수상’ 수상

인피니언 테크놀로지스(코리아 대표이사 이승수)는 세계적 IT 선도 기업인 삼성전자로부터 2017년 2분기 반도체 부문 “품질최우수상”을 수상했다고 ...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hilsch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