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eysights ad
Home » Unmanned » 미래부, UAV(드론)을 이용한 서비스 혁신 방안 모색

미래부, UAV(드론)을 이용한 서비스 혁신 방안 모색

미래창조과학부(미래부)가 글로벌 신시장으로 부상하고 있는 ’UAV(드론)’ 산업의 국내 현황을 점검하고 사업자 지원 강화 등의 방안을 논의했다.

미래부는 최재유 2차관 주재로 7월 24일 한국전자통신연구원(이하 ‘ETRI’) 창업공작소(서울사무소)에서 “제19차 ICT 정책해우소”를 개최했다.

 

이번 정책해우소에서는 무인항공기(드론) 제조업체를 비롯해 대학, 연구기관 및 유관기관 관계자 등 약 20명이 참석하여 전 세계적 이슈가 되고 있는 무인항공기(드론)의 현재를 진단하고 발전방안 대한 열띤토론을 벌였다.

민간 드론시장은 미국을 중심으로 이용이 활성화되고 있으며, 중국의 디제이아이(DJI)가 현재 세계시장 점유율 1위와 10조원 이상의 가치를 갖는 기업으로 성장하였다.

 

국내 무인기 시장도 최근 상업용 드론 시장이 활성화되면서 아이디어로 무장한 중소업체들이 속속 등장하고 대기업도 드론 기술 투자에 적극 나서고 있어 국내 업체들간 치열한 경쟁이 일어날 것으로 보인다.

 

현재 드론은 기존의 군사용 목적 이외에 다양한 미디어 기업들이 촬영을 하거나, 간단한 물건을 배송하는 용도로 주로 사용되지만, 미래에는 농업이나 재난현장 등 서비스 영역에 적합하고 특화된 드론 시장이 형성될 수 있기 때문에 참신하고 독특한 비즈니스 모델들을 어떻게 만들어갈 수 있느냐가 성공의 중요한 요소가 될 것이다.

 

이번 정책해우소에서는 ‘상업용 드론의 범위와 적용사례’(진정회 ㈜엑스드론 대표)’, ‘무인항공기의 ICT 기술 발전방향’(안재영 ETRI 위성항공 ICT연구부 부장)’ 등의 발제와 참석자들의 활발한 토론으로 진행되었다.

 

진정희 대표는 무인항공기에 대한 국내 공공부문의 적용사례를 통해 드론산업의 상용화 발전추의를 전망하고, 무인항공기관련 사업자 지원 강화 등의 정책방향을 제안하였다.

이어서 안재영 부장은 무인항공기 통신 및 보안, 항법, 감지 및 회피, 안전운항 및 임무용 센서, 항공교통관제, 그리고 무인기 응용을 위한 요소기술에 대해 현재 상태를 진단하고, 향후 발전방향을 제시하였다.

 

최재유 미래부 차관은 “거대 시장으로 성장이 예상되는 드론 분야의 발전을 위해 오늘 제안된 다양한 의견을 검토하여 무인항공기 및 드론관련 기술개발 및 산업 활성화 정책 실행 등에 적극 반영할 것”이라고 밝혔다.

 

무인시스템 매거진 unman@icnweb.co.kr

 

추천 기술기고문


추천 뉴스

이리디움 넥스트 위성은 스페이스X사의 팔콘9 로켓을 통해 발사됐다.

자일링스, 이리디움 넥스트 위성발사에 FPGA 공급

자일링스는 수백 개의 스페이스 등급 FPGA가 이리디움 넥스트(Iridium NEXT) 위성 발사에 사용되었다고 발표했다. 스페이스 등급의 ...

현대로보틱스, 현대중공업 지주사 된다… 정몽준 이사장 지분 43%로 껑충

현대중공업 로봇사업부에서 분사 독립하는 현대로보틱스가 현대중공업의 지주회사가 될 전망이다. 조선산업 구조조정 과정에서 추진되고 있는 현대중공업의 ...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hilsch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