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IoT 기술 매거진 - 아이씨엔
Home » 오피니언 » People » 대구지검, 한국지멘스 부사장 뇌물수수 혐의 기소

대구지검, 한국지멘스 부사장 뇌물수수 혐의 기소

대구지검 특수부(부장검사 김지용)는 15일 거래업체로부터 수억원의 뇌물을 받은 혐의(배임수재)로 한국지멘스 인더스트리 부사장 A씨를 구속 기소했다고 밝혔다.

SIEMENS_LOGO

검찰에 따르면, A씨는 2010년 7월 거래업체로부터 “제품을 독점 공급하고 공급 단가를 인하해 달라” 등의 청탁과 함께 2억6000만원 상당의 금품을 받은 혐의다.

은씨에게 돈을 준 업체는 한국지멘스(대표이사 회장 김종갑)에서 압력계측기 등을 공급받아 국내 화력발전소 건설현장 등에 납품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대구지검은 발전소 납품 비리와 관련, 한전 산하 발전소 관계자들의 뇌물수수 혐의도 일부 확인해 수사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지멘스는 세계적인 전기전자 기업인 독일 지멘스의 한국법인으로 1950년대에 설립됐다. 한국지멘스는 최근 수 년간 복합화력발전소 가스터빈 및 주기기를 국내에 공급하며, ABB 및 미쓰비시와 함께 고효율 복합가스터빈의 강자로 떠올랐다.

한편, 독일에 본사를 두고 있는 지멘스는 지난 2007년 러시아, 나이지리아, 리바아 등에서 대규모 프로젝트 입찰을 따내기 위해 거액의 뇌물을 제공한 사건으로 큰 홍역을 겪었다. 2006년 지멘스는 4억6000만유로(약 6900억원)에 이르는 비자금을 조성해 각종 인프라 프로젝트를 위해 뇌물을 뿌린 사실이 적발된 것. 당시 독일 연방범죄수사국 대변인은 “뇌물 수수가 그 동안 지멘스 사업모델의 한 부분이었다”고 밝힌 바 있다.

아이씨엔 오승모 기자 oseam@icnweb.co.kr

추천 기술기고문


추천 뉴스

사물인터넷 IoT

정부, 스마트시티 서비스 실증 시범사업 추진

과기정통부-국토부, IoT 기반의 스마트 환경모니터링 실증사업 추진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유영민, 이하 과기정통부)와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 이하 국토부)가 ...

인공지능(AI) 빅데이터 차세대 기초연구 지원… 9월까지 과제 공모

올해 중 인공지능(AI) 및 빅데이터(Big Data) 연구분야 전략과제 지원 추진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유영민, 이하 과기정통부)는 4차 ...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hilsch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