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eysights ad
Home » 오피니언 » People » [기획 탐방] 액틸리티, “IoT를 위한 각종 유틸리티 미터링을 하나의 솔루션으로 제공”

[기획 탐방] 액틸리티, “IoT를 위한 각종 유틸리티 미터링을 하나의 솔루션으로 제공”

스마트 홈, 스마트 시티, 스마트 빌딩을 위한 글로벌 솔루션 시장이 커지고 있다. 이 세 분야에서의 기술 비전을 융합 시장으로 이끄는 소프트웨어 서비스를 제공하는 액틸리티(www.actility.com)는 센서와 스마트 그리드 애플리케이션을 위한 장거리 커넥티비티 네트워크 분야의 전문성으로 시장 확대에 주력하고 있는 회사이다.

동작 감지기, 연기 감지기를 비롯해 각종 감시 시스템과 조명 등의 솔루션들이 융합하려면 각각의 소스들을 통합하는 작업이 필요하게 된다. 여기에 M2M 기술 툴을 가동하려면 수많은 자본이 소요되지만 이 회사의 플랫폼 기술은 간단히 집이나 사무실뿐 아니라 건물 외부에서도 모바일을 기반으로 작동을 가능하게 한다. www.swisscom.com, prominus 등 글로벌 30개 사업자들을 대상으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액틸리티의 LoRa ThingPark Wireless 솔루션

이 회사의 LoRa ThingPark Wireless 솔루션은 기존의 비싸고 비효율적인 ISM 미터링과 WiFi를 융합해 20미터 높이의 송신탑을 설치한 후 솔라 배터리로 작동되는 단말기를 부착하기만 하면 네트워크가 형성되도록 한다. 이 스마트 플러그는 최고 15킬로미터까지 카바하는 양방향 솔루션이다. 셀룰러 기술 등만으로 커버하는 각종 마이크로 디바이스의 단점을 획기적으로 보완해주는 셈이다.

이러한 서비스가 대도시, 지방 소도시, 국가적 수준에 따라 다르게 네트워킹이 형성되어야 하므로 사업자의 필요와 규모에 맞도록 서비스 커버리지를 조정하는 일 역시 중요하다. 이미 유럽에서 기반을 다진 이 회사는 한국을 비롯해 싱가폴과 인도에서도 세일즈와 마케팅을 활발히 하고 있다.

최근에 매출 성장 두 자리 수 이상을 기록하기 시작한 이 회사는 아시아의 원격 에너지/유틸리티 미터링 시장에서의 성공 사례를 이미 확보한 상태이다. 특히 가스 및 수도 미터링 분야에 있어서는 아시아의 몇몇 시 당국을 대상으로 서비스 개시를 진행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Actility

액틸리티의 CEO인 미셜 콰자(Michel Quazza)는 ”SEMTECH의 주도로 시작한 LoRa Alliance가 이미 100개 이상의 회원사들의 가입으로 IoT용 WAN 분야의 기술 표준을 확립함에 따라 당사는 자체솔루션을 여러 회원사들과 함께 묶어 마켓 플레이스를 형성하려는 계획도 가지고 있다. 이를 위해 모든 메시지를 암호화하는 보안 문제도 확보한 상태”라고 언급했다

사회 각 분야에서의 IoT 요구는 점점 많아지고 이에 대한 해결 방안도 빨리 진행되고 있지만 여러 대상을 저전력으로 해결해야 하는 것 또한 중요한 과제이다. 이에 따라 Actility Energy 솔루션은 산업용 애플리케이션을 위한 스마트 에너지 관리 솔루션을 다양한 형태로 제공하며 시장 지배력을 늘리고 있다.

ThingPark에서는 M2M과 IoT의 단대단 서비스를, ThingPark Developers은 이 두 분야의 전문 개발자들을 위한 각종 툴과 자원들을 제공한다. 이러한 세 가지 플랫폼을 바탕으로 스마트 에너지 솔루션 분야에서의 자리매김을 확실히 하고 있는 이 회사는 CIO Review 잡지가 선정한 M2M 분야의 2015년 최고 유망 기업 20선에 선정되기도 했다.

LoRa Alliance의 WAN (Wide Area Network) 위원회 부의장을 받고 있는 이 회사는 IoT World Europe을 비롯해 M2M혁신 전시회와 IBC 스마트 시티/스마트 그리드 전시회 및 유럽 유틸리티 위크 행사 등에서 제품과 기술을 전시 및 발표해 꾸준히 고객사 확보에 주력 중이다.

특히 ThingPark의 경우 기존의 각종 디바이스와 유틸리티들을 ”커넥티드 사물”로 전환시킨다는 모토 하에 스마트 IoT M2M 애플리케이션을 위한 소프트웨어를 디바이스 벤더와 서비스 제공업체들에게 획기적인 소프트웨어 솔루션으로 제공하고 있다.

액틸리티의 LoRa ThingPark Wireless 솔루션

마케팅 및 사업 개발 담당 부사장 인 니콜라스 조던(Nicolas Jordan)은 ”당사가 제공하는 ThingPark Wireless는 긴 범위의 저전력 센서에 특화된 IoT 네트워크로서 LoRaWAN의 양방향 플랫폼을 고객사의 니즈에 맞추어 무선 커버리지를 극대화해준다. 사용자뿐 아니라 앱과 ThingPark Cloud에 연결해주는 이 솔루션은 업계의 에코시스템에서 필요에 따라 고객사들이 원하는 대로 커스텀 마이징된다”고 설명했다.

이러한 ThingPark 프로그램의 성공적 확대를 위해 공공 및 개별 사업자와 센서 (무선 통합에서 게이트웨이 테스트, 개발, 테스트/확증, 앱 통합까지 커버), 앱 (표준 기반의 애플리케이션 프로그래밍 인터페이스 제공) 등 세 분야의 파트너들을 확보해놓았으며 새 파트너들도 지속적으로 모집 중이다.

아이씨엔 매거진 news@icnweb.co.kr

추천 기술기고문


추천 뉴스

@HelmuthLudwig 트위터 사진

벤틀리시스템즈, 지멘스와 디지털 트윈 공동 개발 프로젝트 추진한다

벤틀리시스템즈(Bentley Systems)와 지멘스(siemens)가 인더스트리, 도시, 철도, 빌딩 등 다양한 인프라 산업 분야에서의 디지털화 추진을 위한 ...

스캇 야라(Scott Yara) 피보탈(Pivotal)의 공동창업자이자 사장 겸 제품부문 대표

피보탈, 클라우드 기반 시장에서 디지털 혁신 방안 제시

피보탈(Pivotal Software)이 클라우드 기반 시장으로 빠르게 변화하고 있는 글로벌 시장에서 민첩한 소프트웨어 디지털 혁신 방안을 ...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hilsch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