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IoT 기술 매거진 - 아이씨엔
Home » 이벤트뉴스 » 이벤트 » 글로벌시장에서 자동차를 서로 묶어라…

글로벌시장에서 자동차를 서로 묶어라…

LG유플러스, 카링크 서비스 해외수출

LG유플러스가 사물인터넷(IoT)과 더불어 ‘미래 핵심 먹거리’로 급부상하고 있는 ‘커넥티드 카(Connected Car)’의 글로벌 시장에 처음으로 진출했다. 특히 중소기업과 공동 개발한 서비스를 해외로 수출한다는 점에서 의미가 더욱 크다. 커넥티드 카란 정보통신기술(ICT)과 자동차를 연결해 양방향 인터넷, 모바일 서비스 등을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는 미래의 첨단 차량을 뜻한다.

LG유플러스는 중소기업 ㈜유브릿지와 함께 공동 개발한 차량용 미러링 서비스 ‘Car Link(카링크)’의 해외수출 계약을 체결했다고 23일 밝혔다.

유브릿지 카링크 미러링 서비스
유브릿지 카링크 미러링 서비스

 

안정성과 차별화된 장점을 기반으로 한 Car Link는 국내 내비게이션 업체 현대엠엔소프트, 한라 마이스터, 팅크웨어, 아이머큐리, 모비딕이 출시한 매립형 및 거치형 내비게이션을 비롯해 수입차 벤츠 A Class C Class E Class, 폭스바겐 전 차종, 인피니티 Q50, BMW MINI 차량 내비게이션에서도 서비스 이용이 가능하다. 현재 구글 플레이 스토어에서 앱을 다운받을 수 있다.

LG유플러스는 이번에 중동을 시작으로 수출국가를 더욱 확대해 구글의 Android Auto와 애플의 Car Play와 함께 글로벌 스마트카 시장에서의 입지를 확실히 다져 나간다는 방침이다. 앞서 이상철 부회장은 지난 1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세계 최대 가전전시회 ‘CES 2015’에서 “IT의 발달이 자동차에 대한 개념을 바꾸고 있다”면서 “미래 자동차는 나만을 위한 공간으로 진화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Car Link는 자동차 내비게이션에서 스마트폰의 화면을 띄우고, 스마트폰의 소리를 들으며, 스마트폰을 조작할 수 있게 하는 미러링(모바일 기기의 화면을 다른 디스플레이 장치에 그대로 표시해 주요 서비스와 기능을 연동해 주는 기술) 기반의 서비스다.

한 마디로, 스마트폰의 모든 기능을 차량 내비게이션의 넓은 화면에서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것이다. 예를 들어 스마트폰의 전화, 동영상, 음악, SNS 등을 스마트폰은 물론 차량 내비 화면에서 동시에 멀티태스킹으로 조작이 가능하다. 무선으로 미러링이 가능한 점도 Car Link만의 차별화된 장점이다.

특히 이번 Car Link 서비스의 해외수출은 중소기업과의 상생을 통한 결과물이란 점에서 더욱 의미가 깊다. LG유플러스와 ㈜유브릿지는 지난해 9월 국내 전 고객 대상 차량용 무선 미러링 서비스인 Car Link를 공동 개발하는 데 성공한 바 있다.

LG유플러스 컨텐츠사업담당 박준동 상무는 “Car Link의 해외사업 진출을 계기로 치열한 미래 자동차 시장에서 LG유플러스와 유브릿지 양사가 더욱 발전할 수 있는 토대가 마련됐다”고 강조했다. ㈜유브릿지 이병주 사장은 “LG유플러스와 함께 글로벌 커넥티드 카 시장의 선두주자로 입지를 공고히 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아이씨엔 오승모 기자 oseam@icnweb.co.kr

추천 기술기고문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hilsch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