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IoT 기술 매거진 - 아이씨엔
Home » 마켓뉴스 » 정책뉴스 » TPC메카트로닉스, 모션컨트롤 및 3D 프린터 공장 가동

TPC메카트로닉스, 모션컨트롤 및 3D 프린터 공장 가동

유공압 및 모션컨트롤 자동화 솔루션 전문업체 TPC메카트로닉스(이하 TPC)가 인천에 국내 최대규모의 3D프린터 및 모션컨트롤 제조 공장을 설립하고 본격 가동에 들어갔다.

TPC는 지난 22일 단해 그룹 전체 계열사 임직원이 참석한 가운데 신규공장 가동식을 열고 본격적인 운영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엄주섭 단해그룹 회장은 이날 가동식에 참석해 신규공장의 명칭을 ‘단해창도클러스터’라 명명했다.

TPC 사옥 전경

엄주섭 단해그룹 회장은 기념사를 통해 “단해창도클러스터는 창조적 인재를 발굴하고, 중소기업을 육성해 국가 경제에 이바지하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고 말했다.

단해창도클러스터는 TPC 소유의 6215.3㎡ 규모의 모션콘트롤 및 3D프린터 전용공장과 단해가 보유한 연면적 4415㎡ 규모의 CCS(Centralized Coolant filtration System) 전용공장을 갖추고 있다.

TPC 관계자는 “3D프린터 사업본부는 월 1000대 이상 생산할 수 있는 국내 최대 규모의 생산시설을 구축했다.”고 밝히고, “전시실과 체험관을 설치해 3D프린팅 산업의 대중화와 보급 부문에서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TPC는 지난 4월말 첫번째 3D프린터 양산모델인 파인봇을 출시한 바 있다. 해외 제품보다 가격 경쟁력을 갖추고, 소규모 점포나 개인용으로도 구매 가능한 가격을 통해 본격적인 3D프린터 시대를 열겠다는 구상이었다.

지난 1973년 설립된 TPC는 공압기기와 모션콘트롤 사업 분야에서 매출의 대부분을 올리고 있는 종합 자동화 시스템 업체다. 지난 해 10월 3D프린터 제조기업 ‘애니웍스’의 지분 50%를 인수하면서 본격적인 3D프린터 사업에 뛰어든 뒤 애니웍스의 3D프린터 관련 기술력과 TPC의 초정밀 제어 기술 등을 결합해 파인봇을 개발했다.

또한 작년 말에는 미국의 3D시스템즈와 ‘큐벡스(Cubex)’등 4종의 3D프린터에 대한 국내 판권계약을 체결하기도 했다.

엄재윤 TPC 대표이사는 “자체모델 개발과 글로벌 기업과의 판매 제휴에 더해 선제적 3D프린터 생태계 조성으로 국내 시장을 선도하겠다.”고 3D프린터 사업에 대한 강한 의지를 표명했었다.

아이씨엔 오승모 기자 oseam@icnweb.co.kr

추천 기술기고문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hilsch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