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IoT 기술 매거진 - 아이씨엔
Home » 이벤트뉴스 » 이벤트 » 역대 최대! 가스공사가 선보이는 ‘가스텍 2014’ 개막

역대 최대! 가스공사가 선보이는 ‘가스텍 2014’ 개막

gastech korea
Gastech 2014 컨퍼런스 개막식에서 윤상직 산업통상부 장관은 “이번 <가스텍 2014>가 동북아시장의 성장잠재력과 가능성을 확인하는 시간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사진출처: @gastechevent twitter]
한국가스공사(사장 장석효)가 주최하는 세계 3대 국제가스행사, <가스텍 2014(Gastech 2014)>가 3월 24일 동북아시아에서는 처음으로 일산 킨텍스에서 개막했다.

 

개막식에는 윤상직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장석효 가스공사 사장을 비롯해 제롬 페리어 국제가스연맹 회장, 넬슨 오쿠아네 모잠비크 국영석유사 CEO, B.C. 트리파티 인도가스공사 CEO, 샤리프 수키 셰니에르에너지 CEO, 마크 카 dmg 회장 등 국내외 관련 인사 180여명이 참석했다.

 

장석효 가스공사 사장은 개회사를 통해 “가스산업이 빠르게 발전하고 있고 특히 아시아 LNG 수요가 급성장하고 있는 지금, 우리나라에서 <가스텍 2014>를 개최하게 된 것을 매우 뜻 깊게 생각한다”며 “2020년이면 현재와 비교하여 세계 LNG 수요는 50%가 증가하고 무엇보다 중국을 비롯한 동북아시아를 중심으로 LNG 수요가 점점 커지고 있는 상황에서 <가스텍 2014>를 통해 동북아시아 국가의 도입비용 절감과 안정적 도입물량 확보 방안에 대한 힘과 지혜를 모아달라”고 밝혔다.

 

윤상직 산업통상부 장관은 축사를 통해 “북미 셰일가스 개발 등 유례없는 천연가스 황금시대를 열어가는 시점에 동북아시아 최초로 한국에서 <가스텍>이 개최된 것은 의미가 각별하다”며, “이번 <가스텍 2014>가 동북아시장의 성장잠재력과 가능성을 확인하는 시간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컨퍼런스에는 90여 명의 글로벌 리더가 연사로 참여하여 세계 가스시장, 비전통 가스 개발, 가스가격 책정, LNG 터미널, LNG 벙커링, 가스 기술, LNG 플랜트 등 비즈니스와 기술을 아우르는 13개의 다양한 주제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전시관에는 주최사인 가스공사를 비롯해 삼성중공업, 현대중공업, 대우조선해양, STX, SK에너지, GS에너지 등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기업 및 천연가스 유망 중소기업 등 국내 100개 기업과 쉘, 엑슨모빌, 셰브런, BG그룹, 가스프롬 등 해외 283개 기업이 참여했다.

 

아이씨엔 뉴스팀 news@icnweb.co.kr

 

이달의 추천기사 보기


추천 뉴스

B&R은 drinktec 2017 (홀 A3, 부스 328)에서 산업 등급의 서비스가 용이한 SuperTrak 수송 시스템을 선보일 예정이며, 이 시스템은 운송 및 포지셔닝중에 액체가 흐르는 것을 방지한다.

B&R, drinktec에서 빠르고 흐르지 않는 수송 기술 제시

SuperTrak으로 빠르고 유연한 필링(filling)라인 비앤드알(B&R)은 음료 및 액체 식품 생산자에게 탁월하고 다용도성을 갖춘 빠르고 흐르지 ...

에머슨, 2017 글로벌 유저 익스체인지 컨퍼런스 개최가 미국과 네덜란드에서 각각 열린다.

에머슨, 동종 상위 25%의 ‘최고성과’ 달성 방안 논의

에머슨, 2017 글로벌 유저 익스체인지 컨퍼런스 개최 4차 산업혁명을 앞서가는 프로세스 산업에서 디지털로의 혁신을 통해 ...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hilsch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