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IoT 기술 매거진 - 아이씨엔
Home » 마켓뉴스 » 정책뉴스 » 사물인터넷 국제 표준화 주도권 쥔다

사물인터넷 국제 표준화 주도권 쥔다

우리나라가 사물인터넷(IoT) 분야의 국제표준을 개발하는 기구에서 의장 지위에 오르면서 향후 이 분야의 국제표준 제정을 주도할 수 있을 전망이다.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에 따르면, 지난 11월 15일부터 20일까지 아랍에미리트 아부다비에서 개최된 제29차 국제표준화기구(ISO) 정보기술 분야 2014 총회(ISO/IEC JTC 1 총회)에 대표단을 파견해 사물인터넷(IoT) 표준화작업반(WG; Working Group) 설립을 주도하고 관련 의장단을 수임하는 성과를 거뒀다.

한국은 지난 2012년 11월 제주에서 개최된 ISO/IEC JTC 1 총회에서 사물인터넷 특별작업반(SWG – IoT)을 설치하고 의장을 수임한 이후 2년간의 표준화 연구를 성공적으로 마치고, 이제 본격적인 사물인터넷 국제표준을 개발하기 위한 공식표준개발 작업반인 WG 10의 신규 설립과 의장(컨비너)단 수임에 성공했다.

IoT 표준화를 다루게 될 WG 10을 이끌어갈 컨비너에는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유상근 선임연구원이 선출됐다. 우리나라는 이로써 센서네트워크 분야를 담당하고 있는 WG 7(컨비너; 김용진 모다정보통신 부사장)과 함께 WG 10을 주도하며 향후 사물인터넷 분야 국제표준화를 이끌어갈 전망이다.

WG 10은 지난 2년간 진행된 SWG-IoT가 발전적으로 해체되고 구성된 표준화 조직이다. 임시적인 연구그룹 성격의 SWG에서 정식 WG 10이 구성됨에 따라, 이제 IoT에 대한 국제 표준화를 직접 수행할 수 있게 됐다. 그 전에는 센서네트워크와 IoT에 대한 실제 표준화는 WG 7에서 진행해 왔다.

이번 총회에서 우리나라는 본래 IoT를 더욱 부각시키기 위해서 새로운 SC(서브 커미티) 구성을 추진했었다. 그러나 SC 구성은 무산되고 SC의 한단계 하부조직인 새로운 작업반(WG)의 구성으로 가닥이 잡혔다.

이번 ISO/IEC JTC 1 총회에 WG7 컨비너로 참여한 김용진 모다정보통신 부사장은 “이번 회의에서 한국은 WG7과 SWG-IoT를 운영하면서 얻은 실적으로 한국이 SC on IoT를 제안했었다.”고 밝히고, 그러나 “SC 구성은 무산되었지만 WG 7에서 IoT RA(Reference Architecture) 과제를 넘겨받아 WG 10 (WG on IoT)이 만들어져 한국이 컨비너를 맡게 됐다. 이 또한 WG 7 표준화 활동과 함께 한국이 IoT 국제표준화를 이끌어 가는데 기여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아이씨엔 오승모 기자 oseam@icnweb.co.kr

 

추천 기술기고문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hilsch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