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IoT 기술 매거진 - 아이씨엔
Home » 마켓뉴스 » 신제품뉴스 » LG전자, 화상회의 시스템 시장 공략 강화

LG전자, 화상회의 시스템 시장 공략 강화

LG전자

LG전자(www.lge.co.kr)가 화상회의 시스템(VCS, Video Conference System) 신제품(모델명: VR5010H)을 국내 출시하며 시장 공략 강화에 나선다.

VR5010H는 ‘H.264 하이 프로파일(High Profile)’ 영상압축 기술을 적용해 기존 ‘H.264 베이스라인 프로파일(Baseline Profile)’ 제품 대비 압축률이 두 배 가량 높다. 이 기술을 통해 낮은 데이터 전송속도에서도 HD화질을 끊김 없이 전송한다.

불안정한 네트워크에서도 데이터 통신이 가능하도록 대역폭을 제어하고 손실된 음질을 보정하는 FEC(Forward Error Correction) 기술도 탑재했다.

또, 웹 기반 녹화 기능을 기본 채용해 사용자는 고가의 녹화 장비 없이도 PC에서 손쉽게 회의 장면을 녹화할 수 있다.

LG전자

회의에 필요한 각종 자료를 실시간으로 공유할 수 있는 ‘듀얼 스트리밍(Dual Streaming)’ 기술도 특징이다. 특히 두 대의 디스플레이를 연결해 하나는 화상회의, 다른 하나는 콘텐츠 공유용으로 활용할 수 있다.

HD(1280 x 720p) 고화질 영상을 제공하는 300만 화소 카메라는 최대 7배까지 확대 가능하다. 카메라와 멀리 떨어진 사물이나 사람의 모습도 생생한 화면으로 제공해 화상회의 중 발생할 수 있는 시야의 제약을 최소화했다.

리모컨을 통한 카메라 회전과 기울기 조절이 가능하며, 하나의 리모컨으로 LG전자 TV와 화상회의 시스템을 동시에 제어할 수 있다. 모든 기능이 한 눈에 들어오는 사용자 친화적인 인터페이스는 초보자도 쉽게 이용할 수 있다.

LG전자는 차별화된 서비스 경쟁력을 앞세워 외산 브랜드가 장악하고 있는 국내 화상회의 시스템 시장을 공략한다는 전략이다. 제품 개발자가 사업장을 직접 찾아가는 현장기술지원은 물론, 다양한 사업 목적에 맞게 일부 기능을 변경해 주는 커스터마이징(Customizing)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한편 LG전자는 지난해 6월 상위 모델인 4자간 화상회의시스템(모델명: V5500)을 출시한 바 있다. 또 올 3 분기 중에 풀HD 화질을 제공하는 제품(모델명: VR5500F)을 출시해 라인업을 강화할 예정이다.

LG전자 미디어사업부장 노석호 전무는 “LG전자의 첨단 영상 전송기술을 기반으로 다양한 회의환경을 고려한 라인업을 출시해 세계시장을 공략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아이씨엔 김미진 기자 news@icnweb.co.kr

이달의 추천기사 보기


추천 뉴스

에머슨은 산업용 사물인터넷 (IIoT; Industrial IoT) 기술에 기반한 신규 모바일 플랫폼 ‘DeltaV™ Mobile’ (델타V 모바일)을 출시한다

IIoT로 손 안에 든 디지털 플랜트

에머슨, 신규 모바일 플랫폼 DeltaV™ Mobile 출시 에머슨이 산업용 사물인터넷 (IIoT; Industrial IoT) 기술에 기반한 ...

NCH코리아, 유지 보수 시설물 세척을 위한 ‘신개념 세척 프로그램’ 발표

NCH코리아, 유지 보수 시설물 세척을 위한 ‘신개념 세척 프로그램’ 발표

편리하고 정확하게 희석하여 세척제 사용량 및 비용을 절감할 수 있는 ’자동 희석 장비’ 세계적인 산업 ...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hilsch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