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eysights ad
Home » 마켓뉴스 » 정책뉴스 » 중국 조류독감 위험, 사전 진단으로 극복하자 [icnweb]

중국 조류독감 위험, 사전 진단으로 극복하자 [icnweb]

베레두스 연구소, 최신 H7N9형 조류독감 진단 가능


ST마이크로일렉트로닉스의 산업 내 입증된 랩온칩 플랫폼 기반 베레플루

분자 진단 툴의 주요 공급 기관인 베레두스 연구소가 최신 베레플루 솔루션으로 중국에서 발병한 H7N9형 신종 조류독감 검출이 가능하다고 발표했다. 베레두스 베레플렉스(VerePlex™) 바이오시스템 상에서 구동되는 베레플루(VereFlu)는 2008년 처음 소개가 되었으며, ST의 랩온칩 플랫폼에 기반을 두고 있다. 베레플루는 PCR법과 마이크로어레이라는 두 가지 강력한 분자 생물학 애플리케이션을 랩온칩 플랫폼에 통합하는 실험을 한 시장 최초의 제품이다.

베레플루는 필요하면 언제든지 주요 인플루엔자들을 빠르게 검사할 수 있는 휴대용 랩온칩 애플리케이션이다. 기존 진단법과는 달리, 높은 정확성과 민감도로 감염 여부를 진단하고 감염 유전자 정보를 확인하는데 2시간이 안걸리는 혁신적인 분자 진단 테스트이다. 기존에는 이러한 정보를 얻는데 수 일에서 수 주씩 소요되곤 했다. 그러나 고도의 자동화가 이루어 지면서, 전형적인 연구소 환경이 아니더라도, 필요하면 언제든지 쉽게 검사를 실시할 수 있게 됐다. 베레플루는 H7N9형 조류독감은 물론, 단 한번의 검사로 H5N1 조류독감과 2009년 대유행한 H1N1 등의 인플루엔자 A(H1, H3, H5, H7, H9) 및 B 바이러스의 아형들을 식별해낼 수 있다.

로즈마리 탠(Rosmary Tan) 베레두스 연구소의 CEO는 “중국에서 발병 이후, 인실리코(in-silico)로 최신 베레플루 인플루엔자 패널이 플루 A 및 B 감염 뿐만 아니라, 이번 발병의 원인인 H7N9형을 검출할 수 있음을 확인했다. 일반 계절형 인플루엔자 아형 뿐만 아니라, 새로운 아형들, 즉 이번의 H7N9 아형과 같이 동물에서 인간에게 전염되는 형태들을 파악하기 위해서는 복합적인 분자 테스트가 필요하다. 이는 우리가 이 패널을 설계했을 때 품고 있던 비전이었다. 이번 일로 고객들이 확신 할 수 있는 점은 베레플루로 H7N9을 검출할 수 있다는 것과, 우리가 현 상황의 모니터링을 돕는 빠르고 믿을 수 있는 감시 시스템을 즉각 제공할 수 있다는 것이다.” 고 말했다.

한편, 베레두스 연구소는 2003년 설립되었고 첫 제품을 2005년에 출시했다. 베레두스는 다양한 전자 애플리케이션을 제공하는 세계적인 반도체 회사 ST마이크로일렉트로닉스의 과반수 소유 자회사로 싱가폴에 본사를 두고 있다. 베레두스는 임상, 전문 및 맞춤형 실험 시장을 위해 ST의 전유 랩온칩 플랫폼에 기반한 혁신적인 다중 분자 솔루션의 개발, 제조 및 마케팅을 전문으로 한다.

아이씨엔 오승모 기자 oseam@icnweb.co.kr

 

추천 기술기고문


추천 뉴스

유니버설로봇의 UR 협업로봇

산업용 협동로봇과 바퀴형 이 동로봇, 국가표준 제정

9월까지 입안 예고 거쳐, KS 국가 표준으로 제정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은 ’산업용 협동로봇’과 ’바퀴형 이동로봇’ 국가표준(KS)을 ...

사물인터넷 IoT

정부, 스마트시티 서비스 실증 시범사업 추진

과기정통부-국토부, IoT 기반의 스마트 환경모니터링 실증사업 추진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유영민, 이하 과기정통부)와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 이하 국토부)가 ...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hilsch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