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IoT 기술 매거진 - 아이씨엔
Home » 마켓뉴스 » 정책뉴스 » [아이씨엔] 해외 의료기기 종합지원센터 구축사업 사업자 선정

[아이씨엔] 해외 의료기기 종합지원센터 구축사업 사업자 선정

동남아 지역(베트남, 인도네시아) 2개 센터 구축·운영

보건복지부(장관 진영)는 ‘해외 의료기기 종합지원센터 구축사업’ 주관기관으로 한국의료기기공업협동조합을 선정했다.

이번 사업은 국산 의료기기의 해외 판로 개척 및 수출 촉진을 목적으로 추진되는 사업으로, 조달청을 통한 일반경쟁입찰을 거쳐 한국의료기기공업협동조합이 주관기관으로 최종 선정되었다.

해외 의료기기 종합지원센터는 현지에서의 국산의료기기 A/S지원, 현지 사용자(의사) 대상 국산장비 사용 교육, 국내 중소 의료기기업체의 해외 진출 인큐베이팅 지원 등의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국내 수출기업이 확고한 해외 유통망을 구축하기 전까지, 현지 수입업자 등록을 통한 현지 대리인 역할(우리 제품의 수입·판매 대행 등)을 수행하게 된다.

올해에는 동남아 지역(베트남, 인도네시아)에 2개소를 구축운영할 예정이며, 센터 입지선정 및 현지시설 구축, 참여기업 모집 등의 준비과정을 거쳐 오는 10월부터 서비스를 개시할 예정이다.

인도네시아와 베트남은 의료기기 시장이 연 10%이상씩 성장하고 있는 신흥시장으로써, 현재 130여개의 국내 기업이 인도네시아에 약 44백만불, 그리고 베트남에 약 19백만불을 수출하고 있다.

이번 해외 의료기기 종합지원센터 구축·운영사업의 주관기관으로 선정된 한국의료기기공업협동조합은 1979년에 중소기업협동조합법에 의거하여 설립된 비영리법인으로서, 의료기기 국내제작 곤란품목 추천업무(복지부), 의료기기 GMP교육(식약청), EDCF 병원 컨설턴트 용역(인도네시아 보건성) 등 국내·외에서 한국 의료기기 산업의 발전을 위한 견인차 역할을 수행해 왔다.

사업주관기관에는 현지 센터 구축·운영비, A/S 장비 구매비 등으로 올해 10억원(개소당 5억원)의 예산이 지원되며, 이후 연차평가 등을 통해 지원수준을 결정하여 ’15년까지 사업비를 지원할 예정이다.

보건복지부 관계자는 “해외 의료기기 종합지원센터가 국산 의료기기의 해외 신뢰도 확보를 통한 브랜드 가치 향상 및 해외 시장(동남아 지역) 개척의 교두보로 기능할 것”이라며, “향후 사업의 추진성과 및 의료기기 업계의 수요에 따라 ‘해외 의료기기 종합지원센터’를 추가 선정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아이씨엔 김철민 기자 min@icnweb.co.kr

송고. 성남벤처넷 지식포털 www.snventure.net

이달의 추천기사 - DHL


추천 뉴스

유니버설로봇의 UR 협업로봇

산업용 협동로봇과 바퀴형 이 동로봇, 국가표준 제정

9월까지 입안 예고 거쳐, KS 국가 표준으로 제정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은 ’산업용 협동로봇’과 ’바퀴형 이동로봇’ 국가표준(KS)을 ...

사물인터넷 IoT

정부, 스마트시티 서비스 실증 시범사업 추진

과기정통부-국토부, IoT 기반의 스마트 환경모니터링 실증사업 추진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유영민, 이하 과기정통부)와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 이하 국토부)가 ...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hilsch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