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IoT 기술 매거진 - 아이씨엔
Home » 마켓뉴스 » 정책뉴스 » [아이씨엔] 국내 최초 암모니아로 달리는 친환경 자동차 개발

[아이씨엔] 국내 최초 암모니아로 달리는 친환경 자동차 개발

자동차 10억만대 시대.

전세계가 석유 고갈과 온실가스 배출량 규제라는 두 가지 과제에 당면해 있는 이 때, 자동차 산업을 활성화시키면서 환경문제를 획기적으로 해결할 수 있는 친환경 자동차 시스템이 국내 연구진에 의해 개발되었다.

미래창조과학부(장관 최문기)는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황주호 원장)이 이산화탄소 발생이 전혀 없는 액상 암모니아와 기존 가솔린을 혼합 사용하는 암모니아-가솔린 혼소 자동차를 개발했다고 밝혔다.

암모니아(NH3)는 공기중의 질소(N2)와 물 속의 수소(H2)로부터 생산되어 연소하면 질소와 물만 배출되고, 이산화탄소 발생이 없기 때문에 연료의 70%를 액상 암모니아로 대체한 암모니아-가솔린 혼소 자동차는 연소후 발생하는 이산화탄소의 70%를 줄일 수 있다.

전기화학적 암모니아 생산 기반 기술은 질소와 물에 전기화학 반응을 일 으켜 암모니아를 합성하는 방식이다. 보편화된 하버-보슈법(Haber-Bosch Process)의 필요조건인 고온・고압의 환경 없이도 암모니아 합성이 가능해 생산 비용을 크게 줄일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전기화학적 암모니아 생산 기반 기술은 질소와 물에 전기화학 반응을 일
으켜 암모니아를 합성하는 방식이다. 보편화된 ‘하버-보슈법(Haber-Bosch
Process)’의 필요조건인 고온・고압의 환경 없이도 암모니아 합성이 가능해
생산 비용을 크게 줄일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연구팀은 이 자동차를 국내 자동차의 20%에 적용할 경우 이산화탄소 발생량을 1060만 톤까지 줄일 수 있다고 밝혔다. 이는 국내 수송부문 이산화탄소 발생량의 15%에 해당하는 양이다.

금번 개발된 자동차는 기존 가솔린 자동차의 일부장치를 수정하고 연구팀이 직접 개발한 일부 부품을 적용하는 것으로 주행이 가능하므로, 엔진 시스템 전체를 바꿔야 하는 수소 연료전지 자동차에 비해 실용성이 뛰어나다.

뿐만 아니라, 연료로 사용하는 암모니아는 가솔린에 비해 폭발성이 현저히 낮고 수소에 비해 수송과 저장도 용이하여 향후 수송연료로서의 발전가능성이 높다.

이에 따라 연구팀은 장기적으로 암모니아 생산의 경제성을 확보하기 위해 저비용 전기화학적 암모니아 생산 기반기술도 개발중이다.

전기화학반응에 필요한 전기를 태양열·풍력·해양온도차 발전 등 신재생 발전으로 생산할 계획이므로 현재 주로 사용되는 고온·고압 암모니아 합성법에 비해 생산비용을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연구책임자인 김종남 박사는 “암모니아-가솔린 혼소자동차는 온실가스 배출을 획기적으로 줄인 친환경 자동차 기술로서, 지구 온난화 문제 해결에 크게 기여할 수 있다”고 밝혔다. 또 “신재생 발전으로 암모니아를 생산할 수 있게 된다면 자동차 연료를 자연으로부터 무한정 얻게 되는

셈”이라며 “청정 암모니아 생산 기술이 개발될 경우 자동차 뿐 아니라 인류의 화석연료 고갈 문제도 해결할 수 있을 것”이라 내다봤다.

 

아이씨엔 news@icnweb.co.kr

송고. 성남벤처넷 지식포털 www.snventure.net

이달의 추천기사 - DHL


추천 뉴스

유니버설로봇의 UR 협업로봇

산업용 협동로봇과 바퀴형 이 동로봇, 국가표준 제정

9월까지 입안 예고 거쳐, KS 국가 표준으로 제정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은 ’산업용 협동로봇’과 ’바퀴형 이동로봇’ 국가표준(KS)을 ...

사물인터넷 IoT

정부, 스마트시티 서비스 실증 시범사업 추진

과기정통부-국토부, IoT 기반의 스마트 환경모니터링 실증사업 추진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유영민, 이하 과기정통부)와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 이하 국토부)가 ...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hilsch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