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IoT 기술 매거진 - 아이씨엔
Home » 마켓뉴스 » 시장분석 » 가트너, 2012년 전세계 반도체 매출 3% 하락

가트너, 2012년 전세계 반도체 매출 3% 하락

세계적인 리서치 자문기관 가트너(Gartner, Inc.)의 잠정 결과 발표에 따르면, 2012년 전세계 반도체 매출은 2011년에 기록한 $3,070억 달러보다 3% 줄어든 총 $2,980억 달러를 기록하였다. 상위 25대 반도체 업체의 매출은 4.2% 하락하면서 업계 평균보다 큰 폭의 하락을 기록했고, 그 결과 업계 총 매출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2011년 69.2%에서 2012년 68.2%로 줄어들었다.

2012년 초에는 반도체 산업의 성장 가능성이 희박해 보였으나, 하반기에 주문률이 늘어날 것으로 관측되면서 2013년에는 회복기로 접어들 수 있을 것이라 전망했다. 그러나, 실제 주문률은 예상에 못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3분기 주문률은 계절적 기대 수준에 미치지 못했으며, 2012년 4분기 실적전망(guidance)에 따르면, 4 분기 매출 하락세는 더 커질 것으로 보인다.

스티브 오(Steve Ohr) 가트너 책임연구원은 “거시경제에 대한 불확실성이 계속되는 재고 과잉과 맞물리면서 반도체 전반에 파급효과를 가져왔다”면서 “PC 공급망, 메모리, 아날로그 및 개별 부품 등이 가장 심한 타격을 입었다. 반도체 성장을 주도해온 PC 비즈니스가 수 년 만에 처음으로 하락 곡선을 탔다. PC 생산은 2012년 2.5% 감소했다. 시장의 강자로 부상한 스마트폰마저도 성숙 조짐을 보이기 시작했으나, 스마트폰은 2012년 계속해서 매출 성장의 가장 큰 동인 역할을 했다”고 밝혔다.

인텔(Intel)은 PC 매출 감소로 인해 매출이 2.7 % 하락했다 (표1참조). 하지만, 인텔은 2012년 반도체 시장 점유율 16.6%로 최고의 시장 점유율을 기록하면서 21년 연속으로 시장 점유율 1위 자리를 지켰다.

2위를 기록한 삼성전자(Samsung Electronics)는 DRAM, NAND 플래시, SIC(System Integrated Circuit)등 3대 주력 제품 분야의 침체로 매출이 감소했다. 퀄컴(Qualcomm)은 업계 하락 추세를 거스르면서 세 계단을 뛰어올라 3위를 차지했다. 스마트폰의 보급이 확산되고 중국 및 인도 등의 신흥시장에서 3G와 LTE 기술이 성장하면서 퀄컴은 29.6% 성장률을 기록했다.

브로드컴(Broadcom)이 상위 10대 반도체 업체 중 퀄컴을 제외하고 유일하게 2012년 플러스 성장을 기록했다. 브로드컴은 8.8% 성장률을 기록하면서 10위에서 9위로 올라섰다. 브로드컴이 전년 대비 실적 성장을 달성한 데는 넷로직마이크로시스템즈(NetLogic Microsystems)의 인수가 부분적인 기여를 하였으나, 모바일 및 무선 사업(Mobile and Wireless)부문이 거의 두 자리수의 성장을 이루면서 기업 내 최대 유기적 성장률을 달성하도록 도운 것이 주요한 요인이 되었다. 브로드컴의 제3 사업부문인 광대역(Broadband)은 2011 매출 하락에서 벗어나 2012년 한 자리 수 중반 대 성장을 기록했다.

전체적으로 메모리 업체들이 가장 큰 타격을 입었다. DRAM 업체들은 급속한 가격 하락을 겪었으며, NAND 플래시 시장은 비트 성장(bit growth)이 더디게 증가한 결과 가격이 큰 폭으로 하락했다. 전체적으로 삼성의 반도체 매출은 8.7%, SK하이닉스는 매출은 11.2% 줄었다.

아이씨엔 매거진 2013년 01월호

추천 기술기고문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hilsch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