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미나허브
Home » 마켓뉴스 » 정책뉴스 » 모바일 광고, 한국 시장을 먼저 노려라

모바일 광고, 한국 시장을 먼저 노려라

스마트폰의 대중화로 모바일 광고시장이 급격히 성장하면서 한국이 온라인과 모바일을 연계한 마케팅 활동의 글로벌 테스트베드(Test Bed)로 떠오르고 있다.

IT 강국으로 명성을 떨치며 많은 얼리어답터들이 활동하는 한국은 예전부터 IT 신기술의 향연장으로 활용되었던 바, 스마트 폰 3천만 시대를 바라보는 한국이 또 다시 주목받고 있는 것이다.

실제로 지난해 하반기부터 많은 광고주들이 모바일 광고 예산 비중을 늘리고 있는 추세이다. TNS 코리아가 지난 2월 진행한 조사에 따르면, 광고주의 44%가 올해 모바일 광고 예산을 사전에 책정했으며, 52%가 올해 모바일 광고 비용을 늘릴 예정으로 나타났다.

글로벌 기업 코카콜라의 경우, 올해 초 아시아지역 중 한국에서 최초로 온라인과 모바일을 연계한 소비자 참여형 캠페인을 진행하며 화제를 불러모았다.

온라인과 모바일 매체를 통해 참여자가 직접 코카콜라 광고를 만드는 내용으로 진행된 이번 캠페인은 화면 속 코카콜라 병, 캔, 뚜껑 등을 마우스로 직접 드래그하여 3D변환, 360도 회전 등 다양한 형태로 배치하여 나만의 개성 있는 광고를 만드는 인터렉티브형 캠페인이다.

기술백서 다운로드 이벤트

특이한 점은 모바일을 광고 매체로 활용해 유튜브에 개설한 브랜드 채널을 웹에서뿐만 아니라 스마트폰으로도 동일한 환경에서 참여가 가능하게 했다는 점이다. 해당 이벤트는 한 달 동안 6천건 이상의 참여를 기록하였고, 기존에 일방적으로 보는 광고가 아닌 소비자가 직접 참여함으로써 훨씬 높은 광고 효과를 달성했다는 평가다.

이번 코카콜라 광고를 기획한 레볼루션커뮤니케이션즈와 미디어를 집행한 메조미디어에서는 “IT사업 특유의 빠른 흐름대로라면 테스트베드 한국에서 성공한 마케팅 모델은 추후 글로벌 플랫폼으로 진화할 수 있을 것”이라며, “모바일 광고 시장에 대한 글로벌 기업들의 투자가 확대되고 있는 가운데 코카-콜라 광고처럼 사용자가 직접 참여하는 인터렉티브형 광고가 더욱 활성화될 것으로 예측된다”고 덧붙였다.

아이씨엔 오윤경 기자, news@icnweb.co.kr

 

P oseam@아이씨엔님의 파란블로그에서 발행된 글입니다.
카카오톡에서 아이씨엔 친구추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hilsch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