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eysights ad
Home » 오피니언 » People » B&R코리아 이인용 사장, 미래물류기술포럼에서 Safety 기술 강조

B&R코리아 이인용 사장, 미래물류기술포럼에서 Safety 기술 강조

사진. B&R코리아 이인용 사장이 미래물류기술포럼에서 주제발표를 하고 있다.
사진. B&R코리아 이인용 사장이 미래물류기술포럼에서 주제발표를 하고 있다.

완전 개방된 openSAFETY 프로토콜 통해 물류 및 포장기계에서 국제 기술 선도 기대

B&R 코리아 이인용 사장이 6월 14일 일산 킨텍스 전시장에서 개최된 미래물류기술포럼 창립 1주년 국제 세미나에서 미래 물류기술에서 Safety 표준 기술이 중요한 이슈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인용 사장은 물류기술포럼 물류자동화 분야 주제발표자로 나서 ‘물류자동화를 위한 기술 선도 – 통합형 Safety 표준기술’을 주제로 발표했다.

이인용 사장은 “산업자동화 및 포장자동화는 물론 물류자동화에서의 Safety도 역시 중요한 이슈”라고 말하고, “무엇보다도 표준화된 통합형 Safety 프로토콜을 물류산업에서 발빠르게 채용하여 세계 시장을 선도해 나갈 국내 물류기술로 발전시켜 나갈 것”을 제안했다.

특히, 국제 표준의 통합형 Safety 프로토콜인 openSAFETY는 이제 포장자동화 업체들은 물론 물류자동화 현장에서도 중요한 솔루션이 될 전망이다. 이미 POWERLINK, EtherNet/IP, Modbus TCP, SERCOS III, Profinet 등의 산업용 이더넷 필드버스들을 모두 지원하고 있다.

미래물류기술포럼은 150여개의 기관과 300여명의 물류 전문가로 구성되었으며, 해운항만, 유통, 도로, 철도분야 기술 트렌드와 연구개발 방향을 종합적으로 제시하고 있다. 또한 포럼은 한경대학교 김성진 총장과 부산대학교 김인세 총장이 공동의장을 맡고 있다.

이날 국제 세미나에서는 또한 독일 해운경제 및 물류연구소 한스 디에트리히(Hans Dietrich) 소장을 비롯하여 네덜란드 에라스무스대학교 르네 코스터(Rene de Koster) 교수 등 국내외 물류 전문가들의 주제 발표가 있었다. 이와함께 국토해양부, 한국해양수산개발원, 한국무역협회, 한국무역정보통신, 부산대학교, 평택대학교 인사가 참여하는 패널토론이 이어져 다양한 미래 물류기술을 공유했다.

사진. 미래물류기술포럼에서 김성진 의장(한경대 총장)이 개회사를 하고 있다.

한편, 이날 국제 세미나는 14일부터 17일까지 킨텍스에서 진행되는 KOREA MAT(국제물류기기전 & 미래물류기술 국제 세미나), KOREA PACK(국제포장기자재전)을 포함한 총 6개의 전문전시회가 동시에 개최되어 총 3만여명이 다녀가는 국제전시회 첫날의 메인 이벤트로 진행됐다.

아이씨엔 오승모 기자 oseam@icnweb.co.kr

 

추천 기술기고문


추천 뉴스

@HelmuthLudwig 트위터 사진

벤틀리시스템즈, 지멘스와 디지털 트윈 공동 개발 프로젝트 추진한다

벤틀리시스템즈(Bentley Systems)와 지멘스(siemens)가 인더스트리, 도시, 철도, 빌딩 등 다양한 인프라 산업 분야에서의 디지털화 추진을 위한 ...

벤자민 놀(Benjamin) 힐셔 아시아 세일즈 매니저

힐셔, 산업용 사물인터넷(IIoT) 솔루션으로 국내 제조기업 혁신 지원

힐셔 netIOT 솔루션으로 OT의 데이터와 IT 클라우드간 통신으로 완벽한 수직적 통합을 수행 힐셔(Hilscher Gesellschaft für ...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hilsch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