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eysights ad
Home » 마켓뉴스 » 정책뉴스 » 10 Gbps 리피터 – 전력소비는 절반으로, 성능은 2배로!

10 Gbps 리피터 – 전력소비는 절반으로, 성능은 2배로!

내셔널세미컨덕터, PowerWise® 10 Gbps 멀티채널 리피터 신제품 발표

내셔널 세미컨덕터 코리아(대표: 최충원) 31일 업계 최고 수준의 이퀄라이제이션 게인(36 dB) 제공하고, 전력 소비를 절반으로 감축(채널당 55 mW)하면서 케이블 도달 거리를 현재 업계의 출시된 솔루션보다 2배로 연장(24-AWG 케이블 20m)하는 PowerWise® 10 Gbps 멀티채널 리피터 신제품 3종을 새롭게 출시한다고 밝혔다.

새롭게 선보인 10 Gbps 리피터 제품군은 내셔널의 3세대 SiGe BiCMOS 프로세스로 구동되며, 수신 이퀄라이제이션과 전송 디엠퍼시스를 모두 수행하여 데이터 센터 고성능 통신 시스템에서 채널 손실을 보상함으로써 인터커넥트 도달 거리를 연장하고, 최고 10.3125 Gbps까지 데이터 대역폭을 높일 있다.

대상
애플리케이션에는 10 GbE, Fibre Channel, XAUI, CPRI Infiniband 등의 직렬 프로토콜을 사용하는 FR-4 백플레인 고속 액티브 케이블 어셈블리가 포함된다. 신형의 리피터들은 스토리지 애플리케이션용 SAS/SATA 대역외(OOB) 신호 방식도 모두 지원한다.

인터넷 상에서의 멀티미디어 컨텐츠의 폭증과 클라우드 컴퓨팅 멀티코어 가상 서버의 출현 등으로 오늘날 데이터 센터 시스템에서 인터페이스 대역폭 요구가 증가하고 있지만 인터커넥트 길이는 그대로이기 때문에 전력 신호 무결성 측면에서 어려움이 있었다. 하지만. 액티브 동축 케이블 어셈블리 백플레인 보드 내부에 삽입된 내셔널의 신호 컨디셔너를 사용하면 신호 무결성을 보장하고, 광소재 사용 방식과 비교해 시스템 전력 소비와 인터커넥트 비용을 감축할 있다.


내셔널세미컨덕터, PowerWise® 10 Gbps 멀티채널 리피터 신제품 발표

Product TIPs
내셔널의
10 Gbps 리피터 제품군

(1) DS100BR410 단방향 채널 4개로 구성되며, 채널당 일반적인 전력 소비량은 55 mW이면서 2.5V 단일 공급장치 전압을 지원한다. 그리고 채널에서 수신 이퀄라이제이션(최대 36 dB 부스트) 전송 디엠퍼시스(-9 dB) 모두 수행하여 채널 손실을 보상함으로써 인터커넥트 도달 거리를 연장한다. 리피터를 사용하면 시스템 내부 물리적 배치 작업을 크게 간소화할 있다.

단방향 채널 2개로 구성되는 (2) DS100BR210 양방향 레인(전송 채널 1, 수신 채널 1)으로 구성되는 (3) DS100BR111 채널당 전력 소비량이 65 mW이고 3.3V 2.5V 공급장치를 지원한다. 제품 모두 최고 36 dB 게인의 수신 이퀄라이제이션과 -12dB 전송 디엠퍼시스를 수행한다. 종류 리피터는 모두 사용하지 않는 채널의 전력 소비를 줄일 있으며, 설정 또는 SMBus(I2C 준수) 통한 신호 컨디셔닝을 적용한다.

참조_ 액티브 동축 케이블의 데모 동영상: http://tinyurl.com/ActiveCopper

출처_ 아이씨엔 www.icnweb.co.kr

추천 기술기고문


추천 뉴스

유니버설로봇의 UR 협업로봇

산업용 협동로봇과 바퀴형 이 동로봇, 국가표준 제정

9월까지 입안 예고 거쳐, KS 국가 표준으로 제정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은 ’산업용 협동로봇’과 ’바퀴형 이동로봇’ 국가표준(KS)을 ...

사물인터넷 IoT

정부, 스마트시티 서비스 실증 시범사업 추진

과기정통부-국토부, IoT 기반의 스마트 환경모니터링 실증사업 추진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유영민, 이하 과기정통부)와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 이하 국토부)가 ...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hilsch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