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IoT 기술 매거진 - 아이씨엔
Home » 마켓뉴스 » 정책뉴스 » 킨텍스 제2전시장 오픈.. 코엑스 3배로 성장

킨텍스 제2전시장 오픈.. 코엑스 3배로 성장

10만m2 이상의 세계적인 국제 전시회 유치 기대

국내 최대의 전시컨벤션센터인 킨텍스(대표 이한철)가 28일 제2전시장을 오픈하고, 오픈 기념으로 한국산업대전 전시회를 10월 1일까지 나흘간 대규모로 개최한다.

총 공사비 3천 591억원이 투입된 제2전시장 개장으로 킨텍스는 총 실내전시면적 108,049m2, 컨벤션면적 11,676m2로 기존대비 수용면적이 2배로 늘어났다. 이로써 전시면적으로 축구장 15개에 맞먹는 규모이며, 서울 코엑스의 3배 크기로 성장했다. 또한 일본 최대의 전시장인 도쿄 빅사이트 전시장보다도 27,000m2 가량 큰 규모가 됐다.

이로써 우리나라는 중국, 싱가포르, 태국에 이어 아시아 네번째로 전시면적 10만m2 급의 대형 전시컨벤션센터 보유국이 됐다. ITU Telecom World(국제통신박람회; 짝수년도 순환 개최), ITMA Asia(국제섬유기계전; 2년주기 개최) 같은 세계수준의 대규모 국제 전시회는 10만m2 이상의 전시장 규모를 요구한다. 이에 향후 지식경제부가 주관하는 ‘글로벌 톱 전시회’의 국제화 및 해외 대형 전시회의 국내 유치에도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국내 최대의 전시컨벤션센터인 킨텍스 제2전시장이 9월 28일 공식 개장했다.

이한철 킨텍스 대표이사는 “킨텍스 2단계 공사 완료로 국제 수준의 전시 인프라가 갖춰지게 됐다. 향후 중앙정부, 지자체, 유관기관 등과의 협조체계를 구축하여 유사전시회 통합 및 동시개최 등을 통해 국내 전시산업의 글로벌화를 선도하겠다.”고 말했다.

킨텍스 제2전시장은 2008년부터 총 3,591억원이 소요되어 2011년 9월 28일 오픈했다.

또한 킨텍스 제2전시장의 시설은 세계 유수의 전시컨벤션센터와 경쟁에 대비해 설계됐다. 지열시스템, 태양광 발전 등 연간 10억원의 에너지 절감 비용과 4천돈 이상의 온실가스 배출 감소가 가능한 친환경 설비를 도입했다. 더불어 리히터 규모 6.5에도 끄덕없는 내진설계를 적용한 무주구조 등 다양한 안전설비를 적용했다.

추천 기술기고문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hilsch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