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IoT 기술 매거진 - 아이씨엔
Home » 마켓뉴스 » 정책뉴스 » 잘나가는 서울반도체, 영업이익 1천억 돌파

잘나가는 서울반도체, 영업이익 1천억 돌파

서울반도체 – 매출 전년 대비 85%, 영업이익 150% 성장

세계적인 LED 전문기업 서울반도체(대표: 이정훈, www.seoulsemicon.com)가 설립이래 최초로 영업이익 1,000억원을 돌파하는 등 성장세가 두드러진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반도체는 27일 자사의 2010년 실적발표를 통해 설립 이래 사상 최대 실적 기록을 또 다시 경신했다고 밝혔다. 서울반도체는 지난해 매출 8,390억 원, 영업이익 1,097억 원을 달성하여 역대 최고의 실적을 달성했다.

이는 전년 대비 매출과 영업이익이 각각 85%, 150% 증가한 것이며, 무엇보다 설립 이래 최초로 영업이익 1,000억 원대를 돌파했다는 점에서 의미 있는 성과라고 할 수 있다. 또한 2009년 대비 영업이익률은 10%에서 13%로 증가한 반면, 판관비 비중은 13%에서 10%로 감소했다. 이는 매출보다 이익이 더 큰 폭으로 증가하여, 양적 성장뿐 아니라 질적 성장을 이루었음을 반증하는 결과이다.

서울반도체가 주력하고 있는 LED시장은 올해부터 본격화되는 각국 정부의 정책적 지원과 에너지 규제 강화와 더불어 LED 기업들의 기술혁신, 가격경쟁력이 접목되어 폭발적으로 성장할 것으로 예상된다. 백열등은 LED 대비 에너지 효율이 현저히 낮아 09년부터 100W급의 판매규제가 시작되었고 향후 2~3년 내 사용이 전면 금지될 예정이며, 형광등 및 BLU의 주 광원이었던 CCFL의 경우도 규정 이상의 수은 사용으로 규제의 대상이 되고 있다. 이에 따라 조명시장뿐 아니라 BLU시장에서 역시 LED가 핵심 광원으로 자리잡을 것으로 보인다.

나인섭 서울반도체 마케팅 담당 상무는 “2010년에는 LED 전 영역에 걸쳐 높은 매출 성장을 기록했으며, 특히 LED TV와 조명 부문의 성장이 두드러진 한 해였다. 앞으로도 서울반도체는 고객 및 제품의 다변화를 바탕으로 안정적으로 사업을 영위할 것”이라며, “이를 위해 끊임 없이 차별화 된 기술을 발굴하고 R&D 인프라를 구축하는데 매진하고 있다. 특히 LED 전문성을 갖춘 자사의 경험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주력제품의 원가경쟁력을 높이는 한편, 자회사와의 사업 시너지 효과를 높여 ‘World Top LED 기업’이라는 목표를 향해 매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반도체는 2011년의 경영목표로 매출 135백억 원, 영업이익 2,400억원을 제시하면서, 2010년 대비 ‘매출 61%, 영업이익 119% 성장’을 내걸었다. 특히 2011년에는 LED 조명 시장의 확대와 IT 제품의 고사양, 스마트화로 인해 LED 제품의 수요가 증대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서울반도체는 조명과 IT 제품을 중심으로 LED 전 부문에서 고른 매출 성장을 이끌어 낸다는 전략이다.

아이씨엔 www.icnweb.co.kr

이달의 추천기사 보기


추천 뉴스

사물인터넷 IoT

정부, 스마트시티 서비스 실증 시범사업 추진

과기정통부-국토부, IoT 기반의 스마트 환경모니터링 실증사업 추진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유영민, 이하 과기정통부)와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 이하 국토부)가 ...

인공지능(AI) 빅데이터 차세대 기초연구 지원… 9월까지 과제 공모

올해 중 인공지능(AI) 및 빅데이터(Big Data) 연구분야 전략과제 지원 추진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유영민, 이하 과기정통부)는 4차 ...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hilsch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