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IoT 기술 매거진 - 아이씨엔
Home » 마켓뉴스 » 정책뉴스 » 삼성전자, 바다 플랫폼 탑재 스마트폰 '웨이브' 공개

삼성전자, 바다 플랫폼 탑재 스마트폰 '웨이브' 공개

아이폰과 안드로이드폰과 새로운 경쟁구도 형성이 가능할까? ….

삼성전자가 애플 아이폰과 구글 안드로이드폰을 겨냥한 2010년 스마트폰 야심작인 웨이브(Wave) 폰을 전격 공개했다.

삼성전자 무선사업부는 15일부터 스페인 바로셀로나에서 열리는 ‘MWC(Mobile World Congress)2010’에서 ‘삼성 모바일 언팩’ 행사를 갖고, 이번전시회에 300평규모의 대규모 부스를 마련하여 전략 스마트폰 ‘웨이브(Wave, S8500)’를 비롯한 다양한 스마트폰 라인업을 선보였다고 밝혔다. 

삼성의 독자 플랫폼 ‘바다’를 처음으로 탑재한 ‘웨이브’는 세계 최초로 아몰레드 디스플레이에 터치센서를 내장한 ‘슈퍼 아몰레드’를 탑재해 기존 아몰레드폰 대비 5배 이상 선명한 화질을 제공하며 야외시인성도 20%이상 개선했다.

또한 글로벌 1위인 삼성의 TV 화질 기술을 휴대폰에 최적화한 mDNIe(mobile Digital Natural Image engine)를 적용해 사진, 동영상, 인터넷 등을 선명하고 생생한 화질로 감상이 가능하다.

웨이브에서 처음 선보이는 통합형 메시징 서비스인 ‘소셜 허브(Social Hub)’도 주목할 점. 휴대폰 주소록을 통해 해외 주요 사이트의 이메일, SNS, 메신저 등의 정보를 일괄적으로 관리할 뿐만 아니라 트위터, 페이스북 등의 실시간 업데이트, 이메일 작성, 채팅 등을 주소록에서 바로 이용할 수 있다.

신종균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사장은 “‘웨이브’는 삼성의 하드웨어 기술력과 바다 플랫폼이라는 소프트웨어 기술력이 합쳐진 진정한 삼성 모바일 DNA를 담고 있는 스마트폰”이라고 밝히고, “(삼성은) 지역, 가격, 디지털격차 등의 ‘벽’을 뛰어넘어 누구나 자신이 원하는 스마트폰을 사용할 수 있는 ‘스마트폰 대중화 시대’를 이끌어 갈 것”이라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그동안 하이엔드 제품으로 얼리어답터, 비지니스맨 등 일부 소비자만 사용했던 스마트폰을 앞으로 누구나 사용할 수 있도록 하는 ‘스마트폰 대중화 시대’를 주도해 나갈 것을 천명하기도 했다. 삼성전자는 이를 위해 ‘혁신(Innovation)’, ‘협력(Support)’, ‘개방(Openness)’ 등 3가지 키워드를 중심으로 지역별, 소비자별, 가격대별을 고려한 다양한 스마트폰 라인업을 구축한다는 전략이다.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정보통신전시회인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MWC) 2010’ 에서 삼성전자 도우미들이 전시장 앞에서 삼성 독자 플랫폼 바다를 탑재한 전략 스마트폰 ‘웨이브(맨앞)’ 등 다양한 첨단 휴대폰을 선보이고 있다.

추천 기술기고문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hilsch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