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씨엔 정기구독자께
Home » 미분류 » 해경, '연안 e-safety zone 시스템' 개발 등 중장기 계획 발표

해경, '연안 e-safety zone 시스템' 개발 등 중장기 계획 발표

해양경찰연구개발센터는 6월 4일「연안 e-safety zone 시스템」개발 등 중장기 연구·개발계획을 발표했다.<BR><BR>역점 추진 사업으로는 해양안전망 구축을 위한「연안 e-safety zone 시스템」개발을 포함하여 실제와 동일한 조건으로 해상체험 및 교육·훈련이 가능한 조함 및 함포(20mm) 시뮬레이터 개발, 안전 업무 수행을 위한「방검 부력조끼」개발, 해상 조난자의 신속한 구조를 위한 자동팽창식 구명부이 및 발사 장비 개발 등 이다.<BR><BR>이상은 연구개발센터장은 “앞으로 21세기 선진 해양경찰의 밑거름이 될 수 있도록 연구개발센터의 조기 정상화에 노력하고, 연차적으로 인력과 장비·시설을 확충하여 해양경찰 종합 연구기관으로 발전해 나아갈 계획이다”라고 밝혔다.<BR><BR>이번에 발표된 중장기 계획에는 △ 해상치안, 해양환경, 영유권 분쟁 및 심해자원관리 등에 대한 미래지향적 정책연구, △연구개발센터 국제공인인증(ISO 17025) 획득으로 시험·검사·감식 분야에서의 국제공인시험 연구능력 확보, △ 효율적인 업무수행을 위한 장비 개발, 해양사고 및 범죄의 과학수사 지원체제 구축, 유지문 종합 검색시스템 구축 및 신규제 오염물질 연구 등을 통한 해양경찰업무의 과학화, △연구역량 강화를 위한 인프라 구축 등이 포함됐다.<BR><BR>해양경찰연구개발센터는 지난 2005년 12. 22일 독자적인 해양경찰의 장비개발과 해양사고 조사 및 연구 목적으로 청사 별관에 508평 규모의 원격 탐사실, 해양수질 연구실, 크린룸 등 11개의 실험실과 1개의 자료실을 갖추고, 5팀·23명으로 발족하여 다양한 연구활동을 해오다가 지난 4월 20일 해양경찰청 소속의 연구기관으로 정식 출범했다.<BR><BR>그간 해양경찰연구개발센터는 해양사고자를 신속하게 구조할 수 있도록 고안된 라이프 자켓용 RFID와 기능성과 활동성이 향상된 파·출장소용 외근조끼 등 독자적인 경찰 장구·장비를 개발하였다.<BR><BR>또한, 해상교통사고 증거물의 다각적인 감식기술의 DB화와 기름 유지문 분석기법 등을 개발하는 등 다방면의 해양경찰 업무를 지원해 왔으며, 산·학(연)·관 공동 심포지움 개최와 국제학술지 논문게재 등 다양한 학술대회를 개최해 왔다.<BR><BR>해양경찰연구개발센터는 금번 연구·개발계획의 발표를 통해 고도의 전문성과 과학적 기술력을 필요로 하는 해양경찰 업무에 독자적 연구영역을 확보하고, 급변하는 해양환경 변화에 부응하기 위한 연구기능의 활성화를 기대하고 있다.
아이씨엔 오승모 기자

카카오톡에서 아이씨엔 친구추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hilsch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