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IoT 기술 매거진 - 아이씨엔
Home » 미분류 » 포스코와 세아제강, 전략적 제휴 체결

포스코와 세아제강, 전략적 제휴 체결

포스코와 세아제강은 6일 고급 API 소재 및 강관 분야에서 국제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전략적 제휴를 체결하기로 했다.<br /> <br /> 이날 양사는 각각 이사회를 개최하고 고급 API 강관 소재와 제품의 생산 및 판매, 기술협력을 통한 공동 기술개발 체제 구축, 해외 공동진출 등에서 협력관계를 강화하고, 양사간 주식을 상호 취득, 보유키로 했다.<br /> <br /> API 강재는 미국 송유관협회의 품질규격 철강재로 극한지나 불순물이 많이 포함된 원유 수송에도 손상이 없는 고급 파이프 소재이다.<br /> <br /> 지난 30여년간의 소재 공급사와 고객으로 돈독한 신뢰관계를 맺어온 포스코와 세아제강은 철강과 이를 소재로 사용하는 강관 제조 기술면에서 세계적인 경쟁력을 보유하고 있어, API 강관분야의 생산과 판매에 있어시너지를 발휘할 수 있다고 판단해 이 부분에서의 해외 공동 진출도 모색키로 했다.<br /> <br /> 양사는 이러한 제휴관계를 더욱 공고히 하기위해 포스코는 세아제강측의 제 3자 배정 유상증자에 참여하여 전체지분의 10.1%에 이르는 54만주를 인수키로 하고, 세아그룹도 이에 상당한 금액만큼 포스코 주식을 취득할 계획이다.<br /> <br /> 이번 전략적 제휴를 통해 포스코와 세아제강은 고급 API용 열연강판의판매경쟁력과 제품의 고부가가치화 전략을 한층 강화하게 된다.<br /> <br /> 특히, 석유 및 천연가스를 수송하기 위한 API 파이프라인 건설 프로젝트는 강판이 아닌 강관형태로 입찰이 추진되는 특징이 있어, 그동안 포스코는 강관설비를 보유하고 있는 일본, 유럽 등 경쟁 철강사에 비해 상대적으로 어려움이 있었으나 이번 국내 최대 강관사인 세아제강과의 전략적제휴로 고급 API 열연강판의 판매 경쟁력을 한층 높일 수 있게 됐다.<br /> <br /> 연 110만톤의 강관과 30만톤의 냉연 생산능력을 보유한 세아제강은 그동안 건설산업에 사용되는 배관 및 구조용 등 일반재 강관 위주에서 특수강관, 스테인리스 강관 등 고급 강관 생산 체제로 전환을 꾀하고 있어, 향후 석유, 천연가스 등 수송에 쓰이는 고급 API 강관 생산에 주력해 급성장하고 있는 중국 강관업체와의 차별화가 가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br /> <br /> 포스코와 세아제강은 이달 말경 이번 전략적 제휴의 첫 사업으로 세계 최대의 라인파이프시장인 북미시장에 연산 27만톤급의 고급 API 강관 공장을 신설할 계획이다. <div id="article_company"><!– 첨부자료 –><br />  </div>
ICN 오현서 기자

추천 기술기고문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hilsch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