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IoT 기술 매거진 - 아이씨엔
Home » 마켓뉴스 » 정책뉴스 » 전기연, 3대 중전기업체에 차단기 관련 핵심기술 이전

전기연, 3대 중전기업체에 차단기 관련 핵심기술 이전

한국전기연구원(원장 박동욱 www.keri.re.kr) 전력연구단 송기동 박사팀은 중기거점사업으로 개발한 차단기 관련 핵심기술을 국내 3대 대표 중전기업체인 (주)효성, LS산전(주), 현대중공업(주)에 이전하기로 하고, 27일 전기연구원 본원에서 1차 기술이전 행사를 가졌다.

이번에 이전한 기술내용은 크게 △개폐제어 알고리즘 기술 △복합절연(3중점) 해석기술 및 프로그램 △무요소법에 의한 유동장 해석기술 및 프로그램 등 3가지이다.

‘개폐제어 알고리즘 기술’은 국내 최초로 국내 실정에 맞게 이론적으로 정립한 것으로 현재 현대중공업에서 362kV 개폐제어형 차단기 개발에 실제 적용하고 있다.

‘복합절연(3중점) 해석기술 및 프로그램’은 과거 10여년 동안 러시아와 일본에서 연구를 진행했음에도 불구하고 아직까지 해답을 도출하지 못한 상황에서 이번에 전기연구원이 연세대와 공동으로 세계 최초로 개발한 기술이다. 이 기술을 적용할 경우, 전력기기를 설계할 때, 보다 정확한 절연설계를 가능하게 해 준다.

‘무요소법에 의한 유동장 해석기술 및 프로그램’은 미국에서 개발된 기본적인 기술에 전기연구원이 UPCMM(Upwind Point Collocation Meshfree Method)를 개발하여 세계 최초로 유동장과 이동경계면(moving boundary)에 적용시켜 무요소 유동해석기술로 개발한 것이다.

전기연구원은 오는 5월부터 7월까지 위 3개 대기업을 대상으로 3차례에 걸쳐,
△복합소호 차단부의 설계변수와 압력상승의 상관관계, 아크-후 전류(post-arc current) 측정기술
△ 고압 아크 레디에이션(arc radiation) 측정기술
△전류영점 영역 측정기술 및 고압 아크 레디에이션 해석 프로그램 등의 기술을 추가 이전할 계획이다.

또 내년에는 이를 더욱 확대하여 다른 대기업 포함한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기술이전을 실시할 계획이다.

추천 기술기고문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hilscher